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4.28.토.353 - 비핵화선언, 트럼프통화

Knight 2018.04.28 22:52 조회 수 : 5

연합뉴스

[판문점 선언] 비핵화 징검다리 놓은 문 대통령..이제 시선은 북미로

입력 2018.04.28. 15:08

판문점 선언에 비핵화 의지 담겨..구체적 프로세스는 북미회담에서
문 대통령, 북미 '중재자' 역할 더 강조될 듯..조만간 트럼프와 통화 가능성
한중일 정상회담도 주목..종전선언 탐색전 양상될 수 있어

20180428150859189zlra.jpg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를 명문화한 판문점 선언을 끌어냈다.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 실현'을 공동의 목표로 명기한 판문점 선언은 향후 진행될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의 신호탄을 쏜 것으로 평가된다.

일부 야당에서 비핵화의 구체적인 내용과 과정이 명기되지 않았다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남북 정상이 비핵화의 의지를 분명히 밝히고 명문화한 것만 해도 중대한 의미가 있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또한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주요 당사자가 북한과 미국이라는 점에서 애초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미국을 뺀 채 남북 간 구체적인 비핵화 프로세스를 담은 합의를 내놓기에는 한계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문 대통령 역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남북정상회담의 성격을 북미정상회담으로 가기 위한 '길잡이 회담'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국무회의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목표의 달성과 이를 통한 항구적 평화정착에 큰 걸음을 떼는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는 남북정상회담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좋은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제 판문점 선언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으로 가기 위한 징검다리가 놓인 만큼 문 대통령의 시선은 5월 말 또는 6월 초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향하고 있다.

남북 정상이 비핵화를 공동의 목표로 천명하긴 했지만 실제 비핵화의 구체적 방법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담판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물론 비핵화로 가는 여정이 순탄할 것이라고 장담할 순 없다. 올해 들어 북미 간 화해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그 직전까지만 하더라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직접 나서서 설전을 주고받는 등 북미 관계는 일촉즉발 상황까지 치달았던 게 사실이다.

미국은 북미정상회담에 기대감을 드러내면서도 동시에 북한이 가시적인 비핵화 조치를 하지 않는 한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계속한다는 방침을 여전히 피력하고 있다. 

북미 간 만족할 만한 합의가 도출되지 못한다면 양국 관계가 더 악화할 가능성도 엄존한다는 뜻이다. 

20180428150859337hiqg.jpg이미지 크게 보기

따라서 문 대통령으로선 판문점 선언을 끌어냈다고 해서 역할을 다했다고 할 수 없는 처지다. 오히려 북미 간 '중재자'로서 문 대통령의 역할은 더 부각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조만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음 달 중순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지만, 긴밀한 한미공조를 강화하는 차원에서라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날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과 나눈 대화 내용을 최대한 일찍 전달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서 파악한 북한의 진의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한편, 북미정상회담 전까지 양국을 중재하며 구체적인 비핵화 프로세스를 도출해내기 위한 산파역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중국과 일본, 러시아 등 북미를 제외한 관련국들을 설득하는 작업에도 심혈을 기울일 전망이다.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이 그 첫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회담장에서 만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에게 남북 정상의 비핵화 의지를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자리는 현재의 정전 체제를 종식하고 종전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탐색전 성격을 띨 가능성이 있다.

남북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올해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며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회담 개최를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합의한 상태다.

kind3@yna.co.kr

 

연합뉴스

한미정상 75분간 통화..트럼프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종합)

입력 2018.04.29. 00:21

청와대 "밤 9시15분부터 10시30분까지"..남북정상회담 결과 공유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밤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늘 밤 9시 15분부터 10시 30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확인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8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길고 매우 좋은 대화를 막 나눴다"고 전하고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 북한과의 회담 시간과 장소가 정해지고 있다"고 덧붙인 바 있다.

이 트윗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5월이나 6월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도 "진행 중인 협상들"에 대해 알려줬다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한미 정상의 이번 통화에 관해 29일 브리핑할 계획이다.

20180429002102832fvdm.jpg이미지 크게 보기

leslie@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3 2017년 5월 30일 화요일 21일차-국정기획위업무보고, 행자문화국토해양장관, 사드4기비공개 Knight 2017.05.29 14
522 2017년 5월 25일 목요일 16일차-특수활동비, 특활비 내돈으로, 국방개혁3k Knight 2017.05.24 14
521 2017년 6월 1일 목요일 23일차 - 사드보고누락, 장차관인사 빈칸, 국정원123찯장, 서훈 Knight 2017.06.01 12
520 2018.05.08.화.363 - 취임1주년 초심 Knight 2018.05.08 9
519 2019.05.05.토.360 - 어린이날 Knight 2018.05.07 9
518 2018.06.04.월.390 - 두르테르 Knight 2018.06.04 6
517 2018.05.07.월.362 - 오픈하우스 Knight 2018.05.08 6
516 2017년 6월 11일 일요일 33일차 - 교육국방법무노동환경장관 [1] Knight 2017.06.11 6
515 2017년 6월 5일 월요일 27일차 - 국민안전처, 총리실1급사표, 11조2000억일자리, 18부처, 집값 Knight 2017.06.05 6
514 2017년 5월 31일 수요일 22일차 - 차관, 국무총리 임명, 총리권한 보장 knight 2017.05.31 6
» 2018.04.28.토.353 - 비핵화선언, 트럼프통화 Knight 2018.04.28 5
512 2017냔 7월 13일 목요일 65일차 - fta 가능성, 미래여가국방장관임명, 국정기획위 Knight 2017.07.13 5
511 2017년 6월 10일 토요일 32일차 - 6.10 Knight 2017.06.10 5
510 2016년 6월 2일 금요일 24일차 - 치매환자방문, 남북협력, 반기문 Knight 2017.06.02 5
509 2017년 5월 28일 일요일 19일차-총리인준설득, 국정기획위업무보고4대강인권위 Knight 2017.05.28 5
508 2018.05.06.일.361 Knight 2018.05.08 4
507 2018.05.02.수.357 - 주한미국 Knight 2018.05.02 4
506 2019.06.14.목.400 - 한미연합훈련 Knight 2018.06.14 4
505 2018.04.19.목.344 - 악마는 디테일. 4.19 Knight 2018.04.20 4
504 2018.03.23.금.317 - 베트남방문2 - 불행한 역사 유감, 아세안 한국기업 취업 Knight 2018.03.23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