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9.7.목.121 - 방러2 - 나산하산협력, 귀국

Knight 2017.09.07 15:07 조회 수 : 5

중앙일보

[단독] "정부, 나진-하산 공단 조성 추진 .. 남북기금 2조원 늘릴 것"

김상진 입력 2017.09.08. 02:30 수정 2017.09.08. 10:14

정부 소식통 "대통령 방러 전 논의"
문 대통령, 동방경제포럼 연설서
남·북·러 3각 협력사업 언급
노무현 때 추진, 1차 핵실험 후 중단
안보리 대북제재 속 경협사업 논란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블라디보스토크 국제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양국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이미지 크게 보기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블라디보스토크 국제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양국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재인 정부가 남·북·러 3각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북·러 접경지역 공단 조성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핵·미사일 위기를 둘러싸고 국제사회가 고강도 대북 제재안을 검토 중인 상황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소식통은 “북·러 국경지대인 나진-하산 지역에 공단을 조성한다는 게 핵심”이라며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을 앞두고 청와대 참모진과 전문가들이 모여 이 부분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진-하산 공단 조성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수출입은행이 관리하고 있는 남북협력기금을 20억 달러(약 2조2590억원) 증액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남·북·러 3각 협력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확대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한·러 경제공동위원회에서는 “극동지역 인프라 사업 등에 참여하는 한국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3년간 20억 달러 규모의 ‘극동 금융 이니셔티브’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 계획이 남북협력기금 증대 방안과 관련성이 있는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7일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도 "남·북·러 3각 협력을 위해 그간 논의돼 온 야심찬 사업들이 현재 여건상 당장 실현되기는 어렵더라도, 한국과 러시아 양국이 힘을 합쳐 협력할 수 있는 사업들은 지금 바로 시작해야 한다"면서 "물론 북한이 시작부터 함께 하면 더 좋은 일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소식통은 “성사 여부와 상관 없이 일단 청와대에선 무조건 북한을 끼고 한·러 경협이 이뤄져야 한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며 “(동방경제포럼 참석 전)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주재한 관련 회의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나진-하산 개발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사항”이라며 “지금은 남북간 대화가 단절돼있는 만큼 우선 러시아와의 협력을 강화한다는 것이 대통령이 방러 일정중 밝힌 핵심이며, 이를 통해 향후 북한을 끌어들이겠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한·러 경제공동위원회는 한반도와 러시아 극동을 연결하는 철도, 가스관, 전력망 등 남·북·러 3각 협력사업에 대한 협의 채널도 열기로 합의했다. 이는 박근혜 정부 때 폐기된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사실상 재추진하겠다는 뜻이다. 러시아 측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54㎞ 구간의 철로 개·보수, 나진항 현대화 사업, 이 지역에서의 복합물류 등이 과거 프로젝트의 골자였다. 

지난 2015년 12월 7일 부산 강서구 현대부산신항만 부두에서 우리 기업이 백두산 지역에서 생산한 생수가 북한 나진항을 통해 부산항으로 운반돼 하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나진항을 통한 백두산 생수의 운송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3차 시범운송 사업의 하나다. [중앙포토]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2015년 12월 7일 부산 강서구 현대부산신항만 부두에서 우리 기업이 백두산 지역에서 생산한 생수가 북한 나진항을 통해 부산항으로 운반돼 하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나진항을 통한 백두산 생수의 운송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3차 시범운송 사업의 하나다. [중앙포토]

당초 북·러 접경지대 개발은 개성공단에 이은 노무현 정부의 대북 그랜드플랜이었다. 그러나 북한이 2006년 1차 핵실험에 나서자 잠정 중단됐다. 박근혜 정부 시절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맞물려 일부 기업이 사업에 착수했지만, 지난해 1월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 가동이 전면 중단되면서 관련 기업들이 모두 철수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지난달 20일 열린 남북물류포럼(사단법인) 간담회에서 “러시아가 노력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 대상에서도 제외된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박근혜 정부가 단독 제재라는 명분으로 차단했다”며 “개성공단 복원보다도 일차적으로 이 사업을 재추진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두만강 하구 북·중·러 접경 중국 측 팡촨(防川)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러대교(철교). 왼쪽은 러시아 하산역, 오른쪽에는 북한 두만강역이 있다. [중앙포토]이미지 크게 보기

두만강 하구 북·중·러 접경 중국 측 팡촨(防川)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러대교(철교). 왼쪽은 러시아 하산역, 오른쪽에는 북한 두만강역이 있다. [중앙포토]

그러나 상당수 전문가들은 이 같은 정부 구상에 회의적이다. 안보리가 북한의 핵질주를 중지시키기 위해 대북 제재 수위를 높이고 있는 와중에 향후 북·미, 남·북 대화 국면을 가정해 경협 카드를 선제적으로 꺼내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당장 북한이 와화벌이 수단으로 쓰고 있는 해외 노동자 송출을 금지하는 유엔 제재가 실행 중이어서 공단을 조성하고 싶어도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또 미국이 북한과 관계된 기업들까지 제재하는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이용해 북한으로 들어가는 돈줄을 조일려는 상황에서 한·러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여지가 많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일각에선 정부가 2단계 접근 전략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한다. 한·러 양국이 먼저 경협을 시작하고 북한을 자연스럽게 합류시킨다는 것이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블라디보스토크에 중소기업 전용 공단을 조성한 뒤 여건이 개선되면 북한 인력을 쓰자고 제안할 수도 있다”며 “실제 공단 착수까지 협의 시간이 긴 만큼 충분한 여유가 있으며, 러시아도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북한 나선경제무역구 내 수산물 가공공장의 모습. [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북한 나선경제무역구 내 수산물 가공공장의 모습. [연합뉴스]

2조원이 넘는 남북협력기금 조성도 논란을 부를 전망이다. 과거 북·중·러 국경지대 개발 프로젝트에 관여했던 국책기관 연구원 출신 A씨는 “현 정부가 복지·국방 등 돈 쓸 곳이 많은 상황에서 2조원의 정부 자금을 한꺼번에 마련하기 어려운 데다 국회 심의 과정에서 도마 위에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현재 나선에서는 유엔 제재를 넘어서기 어렵다고 판단해 중국 기업들도 철수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예산에 남북협력기금을 1조원 가까이로 늘려놨다”면서 “북한이 묵묵부답인 상태에서 당장 내년에 북한 관련 사업에 쓰진 못하더라도 관련 예산을 미리 충분히 확보해둬야만 대화 국면이 열렸을 때 남ㆍ북 또는 남ㆍ북ㆍ러 간의 3각 협력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뉴스1

문 대통령, 러시아 방문 마치고 귀국

구윤성 기자 입력 2017.09.07. 21:09댓글 2228

SNS 공유하기

음성으로 듣기

글씨크기 조절하기

20170907210949296nccj.jpg이미지 크게 보기

(성남=뉴스1) 구윤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박2일간의 러시아 방문을 마치고 7일 밤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동방경제포럼 참석을 위해 지난 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을 찾은 문 대통령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베 일본 총리,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 각각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 방안 등 논의에 나섰다. 2017.9.7/뉴스1

kysplanet@news1.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3 2017.9.22.금.136 - 방미2-5 - 귀국길 및 성과 Knight 2017.09.22 5
422 2017.10.16.월.160 - 갈루치 前북핵특사, 주52시간 근무 Knight 2017.10.16 5
421 2017.10.17.화.161 - 성남에어쇼 Knight 2017.10.17 5
420 2017.10.20.금.163 - 98회 전국체전, 경찰의 날 Knight 2017.10.19 5
419 2017년 8월 8일 화요일 91일차 - 군인사, 가습기살균제피해자 Knight 2017.08.08 5
418 2017.11.1.수175 - 시정연설 Knight 2017.11.01 5
417 2018.02.11.일.277 - 심지연 관람 Knight 2018.02.11 5
416 2018.08.24.금.471 Knight 2018.08.26 5
415 2017년 6월 23일 금요일 45일차 -현무 발사, 625 Knight 2017.06.23 6
414 2017년 8월 1일 화요일 84일차 - 휴가3, 상춘재수리 Knight 2017.08.01 6
413 2017년 8월 7일 월요일 90일차 - 한미정상통화 Knight 2017.08.07 6
412 2017년 8월 14일 월요일 97일차 - 북핵, 건국100주년 Knight 2017.08.14 6
411 2017년 8월 17일 목요일 100일차 - 기자회견 Knight 2017.08.17 6
410 2017.8.21.월.104 - 을지국무회의. NSC, 김명수대법원장 지명 Knight 2017.08.21 6
409 2017.8.22.화.105 - 과기부방통위보고, 공영방송 [1] Knight 2017.08.22 6
408 2017.8.25.금.108 - 아베통화, 경제트리오, 복지부방문 Knight 2017.08.25 6
407 2017.8.29.화.112 - 미사일도발 Knight 2017.08.29 6
406 2017.8.31.목.114 - Knight 2017.08.31 6
405 2017.9.8.금.122 - Knight 2017.09.08 6
404 2017.9.17.일.131 - 트럼프통화 Knight 2017.09.17 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