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년 5월 18일 목요일 9일차 - 5.18

Knight 2017.05.24 15:59 조회 수 : 1

격식파괴 文 대통령, 5·18기념식장 입장도 시민과 함께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내빈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17.5.18/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국립5·18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첫 대통령에 이름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일반 시민들과 마찬가지로 '민주의 문'을 지나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민주의 문을 통과한 문 대통령은 양쪽으로 줄지어 서 있는 시민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시민들은 박수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연호했다.

이처럼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문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중 처음이다.

취임 이후 국가 최고 권력자의 격식 없는 소탈한 모습을 보여준 문 대통령 '격식 파괴' 행보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앞선 대통령들은 경호상의 문제 등을 이유로 차량을 이용해 민주의 문을 지난 뒤 기념식장 우측으로 입장을 했었다.

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기념식에 참석한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이전 대통령은 민주의 문을 이용하지 않고 차량을 이용해 우회 입장했었다"고 말했다.

junwon@

 

文 대통령, 5·18 영령 위로에 시민들 뜨거운 눈물 23차례 박수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the300]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해 기념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고 천명하자 기념식 참석자들 사이에서 박수와 환호가 터져나왔다. 문 대통령이 "숭고한 5·18정신은 현실 속에서 살아숨쉬는 가치로 완성될 것"이라며 기념사를 마치자 참석자들이 일제히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이 이날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낭독하는 동안 총 23여 차례의 중간 박수가 터져나왔다. 광주의 5·18정신의 의의와 진상규명 의지를 강조하는 대목에서는 박수와 함께 환호의 함성이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완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의 꽃을 피워내겠다"고 말했다.

또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을 포함한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밝혀내고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전남도청 복원 문제도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다며 광주의 숙원을 풀겠다는 다짐도 했다. 5·18정신을 헌법에 담는 개헌 공약 역시 재차 확인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시민들은 문 대통령의 이같은 기념사를 들으며 눈물을 훔쳤다. 강기정 전 의원은 복받쳐 오르는 눈물을 참지 못하는 듯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는 장면이 TV 중계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김태은 기자 taien@mt.co.kr

 

 

'6가지 의미와 6가지 약속' 文대통령의 5·18 전상서

송창헌 입력 2017.05.18. 10:57 수정 2017.05.18. 11:00

 

버팀목·이정표·적통·치유·승화·부활의 의미 부여

헌법 전문 수록, 왜곡·폄훼 근절·5월 정신 계승

10분동안 낭독…일부 유족·시민 등 뜨거운 눈물

이미지 크게 보기

【광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2017.05.18. amin2@newsis.com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광주정신은 촛불광장에서 부활했습니다.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전국의 5·18들'을 함께 기억합시다."

문재인 대통령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사에는 진정성과 절절함, 그리고 단호함이 묻어났다.

격동의 시기, 학생운동가와 인권·노동변호사로 가시밭길을 걸으며 옥고를 치른 그는 '5·18정신 헌법 전문(前文) 수록'을 대선 공약에 넣었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새 정부 제2호 업무지시로 내렸다.

그리고 18일, 취임 9일만에 열린 5·18기념식 공식기념사를 통해 그는 9년 동안 망가졌던 5·18과 광주 정신을 바로 세웠다.

짧고 형식에 그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념식과 '국정농단' 최순실이 '손 본' 박근혜 전 대통령 기념사와는 격도, 의미도 달랐다.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으로 시작, '5·18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는 말로 마무리된 A4 용지 3장 분량의 기념사에서 문 대통령은 절제된 언어로 5·18과 광주정신이 지닌 6가지 의미와 '대한민국호(號) 행정 수반으로서의 6가지 약속을 담아냈다.

그는 5·18과 '그날의 진실'은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었다며 5·18민주화운동을 ▲대한민국 민주주의 버팀목 ▲민주주의의 이정표 ▲민주정부의 맥이자 적통(嫡統) ▲고통과 치유 ▲통합으로의 승화 ▲촛불로의 부활로 해석했다.

그러면서 "광주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의 민주주의는 버티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현대사의 비극이었지만 시민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다", "문재인 정부는 5·18의 연장선 위에 서 있고, 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당신 원통함을 내가 아오. 쓰러지지 마시오'라는 5·18 엄마가 4·16 세월호엄마에게 보낸 펼침막은 국민들의 생명을 짓밟고 지키지 못한 국가에 대한 통렬한 외침이었다", "광주정신으로 희생하며 평생을 살아온 '전국의 5·18들'을 기억해 광주가 먼저 국민통합에 앞장 서 달라", "'주먹밥과 헌혈'은 민주주의의 참모습이었고, 촛불광장에서 부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유가족 등에 대한 깊은 위로와 지역민에 대한 각별한 존경을 표한 문 대통령은 "5·18과 촛불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며 크게 6가지 사항을 약속했다.

그는 먼저 "여전히 우리 사회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고,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5·18 역사왜곡과 민주주의 부정행위를 막겠다고 약속했다.

또 "새 정부는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고 관련 자료의 폐기를 막는 등 5·18 진상 규명에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을 지켜 진정한 민주공화국시대를 열겠다"며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과 국민들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닌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고 5·18정신, 그 자체"라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를 역사를 기억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오월의 죽음과 광주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삼으며 세상에 알리려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겠다"며 대표적인 4명의 열사를 일일이 거명했다.

1982년 광주교도소에서 광주 진상규명을 위해 40일간의 단식으로 옥사한 스물아홉살 전남대생 박관현, 1987년 '광주사태 책임자 처벌'을 외치며 분신사망한 스물다섯살 노동자 표정두, 1988년 '광주학살 진상 규명'을 외치며 명동성당 교육관 4층에서 투신사망한 스물네살 서울대생 조성만, 1988년 '광주는 살아 있다'를 외치며 숭실대 학생회관 옥상에서 분신사망한 스물다섯살 숭실대생 박래전.

문 대통령은 끝으로 "저는 오월 영령들과 함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더 이상 서러운 죽음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 '참'이 '거짓'을 이기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고 단호하게 약속했다.

10분 남짓 기념사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5월 어머니회 회원과 일부 시민들은 눈물을 흘렸다.

goodchang@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3 2015년 5월 13일 토요일 4일차 Knight 2017.05.24 0
522 2017년 5월 15일 월요일 6일차 knight 2017.05.24 0
521 2017년 5월 20일 토요일 11일차 Knight 2017.05.24 0
520 2017년 5월 21일 일요일 12일차 Knight 2017.05.24 0
519 2017년 6월 19일 월요일 41일차 - 원전백지화 Knight 2017.06.19 0
518 2017년 6월 21일 수요일 43일차 - 일자리위원회, 김현미장관임명 Knight 2017.06.21 0
517 2017년 6월 25일 일요일 47일차 - 한미정상회담준비 Knight 2017.06.25 0
516 2017년 6월 26일 월요일 48일차 - 농비관 신정훈 여비관 은수미 Knight 2017.06.26 0
515 2017년 6월 27일 화요일 49일차 - 법무 인권 마래차관, 국무회의 Knight 2017.06.27 0
514 2017년 7월 11일 화요일 63일차 - 창조여성장관, 세월호선체 전방경고 등 국무회의 Knight 2017.07.11 0
513 2017년 7월 14일 금요일 66일차 - 청관람객인사 Knight 2017.07.14 0
512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67일차 - Knight 2017.07.15 0
511 2017년 7월 16일 일요일 68일차 - 사흘간 국정구상 Knight 2017.07.16 0
510 2017년 7월 22일 토요일 74일차 - 추경통과 Knight 2017.07.22 0
509 2017년 7월 23일 일요일 75일차 - 김영주노동부지명 Knight 2017.07.23 0
508 2017년 7월 24일 월요일.76일차 - 평창올림픽 Knight 2017.07.25 0
507 2017년 7월 26일 수요일 78일차 - 해경첫수장 박경만 내정, 경찰청서울청장유임 Knight 2017.07.26 0
506 2017년 8월 5일 토요일 88일차 - 휴가7 Knight 2017.08.05 0
505 2017년 8월 16일 수요일 99일차 - 시진핑 사드, 세월호가족만남 Knight 2017.08.16 0
504 2017년 8월 17일 목요일 100일차 - 기자회견 Knight 2017.08.17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