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10.25.수.168 - 시구

Knight 2017.10.25 20:34 조회 수 : 0

서울경제

문 대통령, KS 1차전서 깜짝시구

민병권 기자 입력 2017.10.25. 19:01 수정 2017.10.25. 19:03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을 알리는 시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광주광역시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경기 시작을 알리는 시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후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시구를 했다.

파란 야구점퍼를 입은 문 대통령은 경기 시작 30분 전인 오후6시께 챔피언스필드에 도착해 김정수 기아 타이거즈 코치의 도움을 받아 약 15분간 시구 연습을 하고 마운드에 올랐다.

열렬한 야구 팬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의 시구를 받아낸 포수는 기아 김민식 선수였고 타석에는 두산 민병헌 선수가 섰다. 

이날 문 대통령의 시구는 청와대 주요 관계자도 이날 오후까지 알지 못할 정도로 비밀리에 진행됐으나 경기 3∼4시간 전부터 챔피언스필드 주변에 삼엄한 경계가 펼쳐지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 대통령이 시구자로 나설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지난 대선기간에 더불어민주당 캠프는 투표율 제고를 위해 문 대통령이 생애 첫 시구를 할 프로야구팀을 선택해달라는 ‘파란야구’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당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팀은 기아 타이거즈였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전두환·김영삼·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다섯 번째 프로야구 시구자가 됐다.

전 전 대통령은 프로야구가 출범한 지난 1982년 개막전 시구를 했으며 김 전 대통령은 1994년과 1995년에 걸쳐 재임 중 세 차례 시구했다.

노 전 대통령은 2003년 7월 대전에서 열린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시구했고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10월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3차전의 시구자로 나섰다. /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