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10.17.화.161 - 성남에어쇼

Knight 2017.10.17 18:27 조회 수 : 0

한국경제

문 대통령 "방위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손성태 입력 2017.10.17. 18:04

[ 손성태 기자 ] 

< 블랙이글스 조종석 오른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7’ 개막식에서 시험비행한 블랙이글스 조종석에 올라 엄지손가락을 세워 보이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이미지 크게 보기

< 블랙이글스 조종석 오른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7’ 개막식에서 시험비행한 블랙이글스 조종석에 올라 엄지손가락을 세워 보이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그 어느 때보다 평화를 지키고 만들어내기 위한 힘이 필요하다”며 “북한의 안보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지켜낼 우수한 성능의 첨단무기체계를 조속히 전력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막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7’에 참석, 축사를 통해 “강하고 독자적인 항공우주산업과 방위산업의 역량 확보가 절실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위산업도 첨단무기 국산화 차원을 넘어 수출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며 “고부가가치 산업인 방위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더 많은 일자리로 이어질 것이고, 방위산업이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발전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방위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한국군만을 공급 대상으로 하는 무기체계 개발에서 벗어나 안보 협력국가들과 첨단무기체계를 공동으로 기획·개발·운용하는 시스템을 확산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