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9.28.목.142 - 해군 전략무기

Knight 2017.09.29 06:28 조회 수 : 4

서울신문

文 "북핵에 이기는 군대 돼야".. 전략무기로 對北 무력시위

입력 2017.09.29. 03:36

창군 이래 첫 해군기지 기념식

[서울신문]3축 체계 핵심무기들 전격 공개… “현 수준 넘는 국방 개혁”도 주문 
문무함서 장병들과 비빔밥 오찬… 김정숙 여사 230인분 치킨 전달 
평택2함대 대통령이 직접 낙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국군의 날 기념사를 통해 밝힌 메시지는 ‘강한 안보, 책임 국방’이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지금까지의 노력과 발전 수준을 과감히 뛰어넘는 국방 개혁”을 주문하고 무엇보다 “이기는 군대가 되어야 한다”며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자체적인 대응 능력 확보를 강조했다. 독자적 방위력을 기반으로 한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환수도 강조했다.

참수리고속정 파편 자국 - 문재인 대통령이 국군의 날 기념행사가 끝난 뒤 서해수호관 앞 참수리고속정 357호의 파편 자국을 살펴보고 있다. 오른쪽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안주영 기자 jya@seoul.co.kr이미지 크게 보기

참수리고속정 파편 자국 - 문재인 대통령이 국군의 날 기념행사가 끝난 뒤 서해수호관 앞 참수리고속정 357호의 파편 자국을 살펴보고 있다. 오른쪽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가져야 북한이 우리를 더 두려워하고, 국민은 군을 더 신뢰하게 될 것”이란 말에는 우리 스스로 북한을 제어할 수 있는 실질적 전력을 갖춰야 한·미 연합전력이 더해질 때 북한을 완벽하게 압도할 수 있다는 문 대통령의 국방 철학이 담겼다. 우리 군의 독자적인 대응 능력을 조기에 구축해 책임 국방을 실현하고 전작권 환수로 한국군 주도의 새로운 한·미연합 방위체제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킬체인 핵심 미사일 - 28일 창군 이래 처음으로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우리 군의 주요 전략무기들이 사열을 받기 위해 전시돼 있다. 왼쪽부터 현무2 탄도미사일, 현무3 순항미사일.안주영 기자 jya@seoul.co.kr이미지 크게 보기

킬체인 핵심 미사일 - 28일 창군 이래 처음으로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우리 군의 주요 전략무기들이 사열을 받기 위해 전시돼 있다. 왼쪽부터 현무2 탄도미사일, 현무3 순항미사일.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문 대통령이 “한국형 ‘3축 체계’는 우리 군 독자적 능력의 핵심 전력인 만큼 조기 구축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전작권을 환수하려면 먼저 전작권을 행사할 수 있는 자체적인 군사능력을 갖춰야 한다. 군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킬체인(Kill chain),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대량응징보복(KMPR) 등 3축 체계 구축 시점을 2020년대 초반으로 예상하고 있다.

킬체인 핵심 미사일 - 28일 창군 이래 처음으로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우리 군의 주요 전략무기들이 사열을 받기 위해 전시돼 있다. 타우루스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공동취재단이미지 크게 보기

킬체인 핵심 미사일 - 28일 창군 이래 처음으로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우리 군의 주요 전략무기들이 사열을 받기 위해 전시돼 있다. 타우루스 장거리 공대지미사일. 공동취재단

이날 국군의 날 기념행사는 평택 2함대 사령부에서 거행됐다. 해군 기지에서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한 것은 창군 이후 처음으로, 통상 육·해·공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나 서울공항, 서울 잠실운동장 등에서 행사가 열렸다. 올해도 계룡대에서 행사가 열릴 것으로 알려졌지만 행사를 20여 일 앞두고 평택 2함대로 장소를 바꿨다고 한다. 장소는 문 대통령이 직접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평해전과 천안함 사건을 겪은 해군부대를 국군의 날 행사 장소로 택해 투철한 안보 의식과 더불어 국방 개혁 의지를 상징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문 대통령은 국군의 날 기념식 후 잠수함인 김좌진함과 구축함인 문무대왕함을 연이어 시찰하며 잠수함 발전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해군은 북한하고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압도하고 있고 잠수함도 성능 면에선 압도하고 있지만 북한에는 소형 잠수함이 많지 않나”며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도 개발한다고 하니 잠수함을 더 발전시켜야겠다”고 강조했다.

점심은 문무대왕함 함내 식당에서 승조원과 함께했다. 메뉴는 비빔밥과 갈비찜이었고,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승조원들을 위해 치킨 230인분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식사를 마치고 장병에게 “이제 육군 중심의 전력 운용을 육·해·공군이 균형 잡힌 운용으로 바꿔야 하고 이를 위해선 해군 전력을 더 높여 나갈 필요가 있다”면서 “그러자면 이지스함도 더 많이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