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2.25.일.291 - 김영철, 평창 폐막식

Knight 2018.02.25 19:53 조회 수 : 3

뉴스1

文대통령, 평창서 北 김영철 1시간 접견..내용 주목(상보)

김현 기자,조소영 기자 입력 2018.02.25. 19:00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통일선전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기 위해 25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2018.2.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이미지 크게 보기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통일선전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기 위해 25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2018.2.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김현 기자,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강원 평창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차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접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메시지가 있을지 등이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앞두고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부터 6시께까지 김 부위원장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이 접견 주요내용과 배석자 등에 대해 오후 8시께 서면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당초 문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의 접견은 청와대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천안함 폭침사태의 배후로 지목돼온 김 부위원장의 방남을 두고 자유한국당 등 야당과 천안함 유족 등이 강력 반발하면서 접견 장소를 평창으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김 부위원장에게 북한이 북미대화에 좀 더 적극적으로 임해줄 것을 당부했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대해 김 부위원장이 어떤 언급을 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gayunlove@news1.kr

 

MBN

문 대통령, 김영철·이방카와 반갑게 악수..북미는 '냉랭'

입력 2018.02.26. 08:08

이방카 보좌관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이방카 보좌관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개회식 때와 마찬가지로 남북 선수단을 향해 반갑게 손을 흔들며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이날 오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폐회식에 참석해 대회를 마친 92개국 선수단의 선전을 치하했습니다.

'TEAM KOREA'라는 문구가 팔에 새겨진 패딩점퍼를 입은 문 대통령은 강원도의 산과 들, 올림픽 경기장 등의 추억을 상징하는 투명 '스노우볼'을 든 어린이를 따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스타디움 귀빈석에 입장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든 다음 앞줄에 앉아 있던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류옌둥(劉延東) 중국 국무원 부총리, 정세균 국회의장, 이희범 대회 조직위원장과 차례로 악수했습니다.

이어 뒷줄에 앉아 있던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 김명수 대법원장과도 악수했습니다.

관심이 집중됐던 김영철 부위원장과 이방카 보좌관 간 악수는 없었고 서로 눈길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방카 보좌관과 악수할 때 김 부위원장은 무미건조한 표정으로 앉아 있었고 문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과 악수할 때 이방카 보좌관은 시선을 다른 곳에 뒀습니다.

개회식 때도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김영남 북한 노동당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 부부장이 서로를 외면하며 연출된 냉랭한 분위기가 폐회식에도 이어진 셈입니다.

악수를 마치고 착석한 문 대통령의 왼편으로는 김 여사와 이방카 보좌관, 류옌둥 부총리, 정세균 국회의장이 차례대로 앉았습니다.

문 대통령의 뒤에는 김명수 대법원장이 앉은 가운데 그 왼편으로 통역과 브룩스 사령관, 이진성 헌재소장, 김영철 부위원장이 순서대로 자리했습니다.

문 대통령을 비롯한 귀빈들은 각국 국기를 든 선수들이 축제 분위기 속에 입장하자 박수를 보내며 이들을 환영했습니다.

태극기를 든 우리 선수들과 인공기·한반도기를 든 북한 선수들이 입장할 때는 관중석과 마찬가지로 귀빈석의 분위기도 더 달아올랐습니다.

문 대통령 내외와 바흐 위원장 내외, 이방카 보좌관이 자리에서 일어나서 모두 손뼉을 쳤고 이진성 헌재소장과 김영철 부위원장 등도 함께 일어나서 박수를 보냈습니다.

이후 귀빈들은 화려한 문화공연들을 감상했습니다.

김정숙 여사, 이방카 보좌관과 '다정하게'/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김정숙 여사, 이방카 보좌관과 '다정하게'/ 사진=연합뉴스

이방카 보좌관은 아이돌 그룹 엑소의 공연 때 고개를 흔들며 리듬을 타기도 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그런 이방카 보좌관과 종종 밝은 표정으로 귓속말을 주고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중국 베이징이 소개되자 자리에서 일어나 류옌둥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악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폐회사에 나선 바흐 위원장이 우리말로 "수고했어요 평창"이라고 인사하자 웃음으로 화답했습니다.

'이번 대회를 성공적으로 만들기 위해 보여준 문 대통령의 모든 노력과 결단력에 감사드린다'는 바흐 위원장의 말에 김정숙 여사는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행사 종료를 10여 분 정도 남긴 오후 9시 55분께 먼저 자리를 떠 별도의 장소에서 행사를 지켜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대표단 일행과 서울의 숙소로 이동했습니다.

끝까지 자리를 지킨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 공연을 한 엑소와 가수 씨엘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해 행사 후 별도의 접견실에서 문 대통령 내외와 함께 이들과 인사했습니다.

이방카 보좌관은 "우리 아이들이 (엑소의) 팬이다"라며 "이렇게 만나 믿을 수 없다(incredible)"는 말로 놀라움을 감치지 못했습니다.

엑소는 아이들에게 선물로 전해 달라며 향초와 방향제를 건내면서 미국 공연에 아이들을 초대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합니다. 이에 이방카 보좌관은 공연이 언제인지 물으며 관심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3 2018.03.16.금.310 - 부산신항컨테이너 터미널, 한미정상통화 Knight 2018.03.17 3
382 2018.03.10.토.304 - 고 안병하 치안감 Knight 2018.03.11 3
381 2018.03.08.목.302 - 미투 조찬기도회 Knight 2018.03.08 3
380 2018.03.05.월.299 Knight 2018.03.06 3
» 2018.02.25.일.291 - 김영철, 평창 폐막식 Knight 2018.02.25 3
378 2018.02.19.월.285 - GM 군산공장, 이상화 Knight 2018.02.19 3
377 2018.02.13.화.279 - 청렴도, 라트비아 대통령 Knight 2018.02.13 3
376 2018.02.12.월.278 - 유니스트 울산청년 Knight 2018.02.13 3
375 2018.01.24.수.259 - 어린이집 방문 생일꽃다발 Knight 2018.01.24 3
374 2018.01.18.목.253 - 마크롱 Knight 2018.01.18 3
373 2017.12.17.일.221 - Knight 2017.12.19 3
372 2017.9.22.금.136 - 방미2-5 - 귀국길 및 성과 Knight 2017.09.22 3
371 2017.8.21.월.104 - 을지국무회의. NSC, 김명수대법원장 지명 Knight 2017.08.21 3
370 2017년 7월 28일 금요일 80일차 - Knight 2017.07.28 3
369 2017년 7월 17일 월요일 69일차 - 수석회의 방산비리, 최저임금 1만원, 차관급인사 Knight 2017.07.17 3
368 2017년 7월 8일 토요일 60일차 - G20 3일차 - 마크롱회담, 개도국여성기업가기금, 호주총리 Knight 2017.07.08 3
367 2017년 7월 7일 금요일 59일차 - G20 2일차 - 한미일정상, 아베 Knight 2017.07.07 3
366 2017년 7월 6일 목요일 58일차 - G20 1일차 - 시진핑 knight 2017.07.06 3
365 2017년 7월 4일 화요일 56일차 - 검찰총장지명, 김상곤 임명, icbm Knight 2017.07.04 3
364 2017년 6월 7일 수요일 29차 - 일자리추경제출 Knight 2017.06.07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