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년 8월 10일 목요일 93일차 - 건보료

Knight 2017.08.11 02:49 조회 수 : 1

..

JTBC

문 대통령 "건보료 폭탄? 재원 대책 꼼꼼히 검토했다"

고석승 입력 2017.08.10. 15:47 수정 2017.08.10. 15:52

 

오늘(10일) 청와대에서는 대통령이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가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과 관련해서 후속 대책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청와대 취재 기자 연결해서 좀 더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고석승 기자, 문 대통령이 회의에서 복지 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과의 만남,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발표 등을 하나하나 언급하면서 "국민들의 고통과 눈물을 닦아주는 게 국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기본 생활을 책임지는 것이야말로 헌법적 가치이자 국가의 의무"라면서 "그 책임을 다한다는 각오로 국정에 임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관련해서 국가 재정만으로 이게 가능한 것이냐, 건강보험료가 대폭 오르는 것이 아니냐, 이런 의구심이 계속 나오고 있지 않습니까? 이에 대해 청와대는 어떤 입장입니까?

[기자]

청와대 측은 "이미 관련 부처와 충분히 검토를 하고나서 발표를 했다"는 입장입니다. 오늘 문 대통령도 관련 입장을 내놨습니다.

문 대통령은 회의 자리에서 "세금 폭탄이나 건보료 폭탄을 걱정하는 국민들도 많고, 또 반대로 복지의 확대 속도가 늦다는 비판도 있다"면서 "재원 대책을 꼼꼼하게 검토했고, 단계적인 시행으로 건전 재정을 유지하면서 감당할 수 있다는 점을 잘 홍보하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오늘 북한군의 괌 포위사격 예고와 관련해서 오후에 안전보장상임위원회가 열리지 않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조금 전인 오후 3시, NSC 상임위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렸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등 외교안보 관련 부처들이 모두 참석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예고 발표와 관련해서 북한의 동향을 점검하고 도발 의도를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