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연합뉴스

文대통령, 시진핑 中주석과 첫 회담..北도발억제 역할론 강조

입력 2017.07.06. 16:01

제재·대화 병행론 설명하며 '北에 좀더 영향력 행사하라' 압박할 듯
'北도발 없어야 사드 철회 가능' 논리 펼 듯..경제 제재 철회 요구도

20170706160104758nlui.jpg이미지 크게 보기

(베를린=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독일 공식방문 이틀째인 문재인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오전 9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베를린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회담은 40분 동안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북한의 최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과 관련해 중국 측이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내야 한다는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북한이 도발 수위를 높이는 현 국면에서는 압박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중국 측의 선도적인 동참을 촉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만찬 회담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현재의 수준도 문제이지만 발전의 속도가 예상보다 훨씬 빠르다는 게 더 큰 문제"라며 "내일 아침의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 저녁의 한미일 만찬 회담에서 깊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국이 북한에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며, 중국이 지금까지 역할에 더해서 조금 더 기여해주기를 기대한다"며 "시 주석을 만나 이 부분에 대해 정말 진솔하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중 갈등의 주요인인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해 새 정부에서 국내 절차를 밟으며 시간을 번 만큼 중국 측이 사드 배치의 원인인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막는 데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는 상황에서는 사드 한반도 배치가 불가피하다는 측면도 있다는 점을 설득하면서 이로 인한 중국의 한국 기업에 대한 제재의 부당성을 강하게 주장하며 철회를 요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회담에서 우리 측에서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청와대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남관표 안보실 2차장, 김수현 사회수석, 김현철 경제보좌관, 이태호 통상비서관, 신재현 외교정책비서관, 박수현 대변인 등이 배석한다.

중국 측에서는 왕후닝 당 중앙정책연구실 주임, 리잔수 중앙서기처 서기 겸 중앙판공처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왕이 외교부장, 중산 상무부장, 류허 당 중앙재경영도소조 주임, 딩쉐샹 당 중앙판공청 부주임 등이 배석한다. 

20170706160104875xdyo.jpg이미지 크게 보기

honeybee@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3 2018.03.10.토.304 - 고 안병하 치안감 Knight 2018.03.11 3
382 2018.03.08.목.302 - 미투 조찬기도회 Knight 2018.03.08 3
381 2018.03.05.월.299 Knight 2018.03.06 3
380 2018.02.25.일.291 - 김영철, 평창 폐막식 Knight 2018.02.25 3
379 2018.02.19.월.285 - GM 군산공장, 이상화 Knight 2018.02.19 3
378 2018.02.13.화.279 - 청렴도, 라트비아 대통령 Knight 2018.02.13 3
377 2018.02.12.월.278 - 유니스트 울산청년 Knight 2018.02.13 3
376 2018.01.24.수.259 - 어린이집 방문 생일꽃다발 Knight 2018.01.24 3
375 2018.01.18.목.253 - 마크롱 Knight 2018.01.18 3
374 2017.12.17.일.221 - Knight 2017.12.19 3
373 2017.11.30.목.204 - 중소벤처기업부 Knight 2017.11.30 3
372 2017.9.22.금.136 - 방미2-5 - 귀국길 및 성과 Knight 2017.09.22 3
371 2017.8.21.월.104 - 을지국무회의. NSC, 김명수대법원장 지명 Knight 2017.08.21 3
370 2017년 7월 28일 금요일 80일차 - Knight 2017.07.28 3
369 2017년 7월 17일 월요일 69일차 - 수석회의 방산비리, 최저임금 1만원, 차관급인사 Knight 2017.07.17 3
368 2017년 7월 8일 토요일 60일차 - G20 3일차 - 마크롱회담, 개도국여성기업가기금, 호주총리 Knight 2017.07.08 3
367 2017년 7월 7일 금요일 59일차 - G20 2일차 - 한미일정상, 아베 Knight 2017.07.07 3
» 2017년 7월 6일 목요일 58일차 - G20 1일차 - 시진핑 knight 2017.07.06 3
365 2017년 7월 4일 화요일 56일차 - 검찰총장지명, 김상곤 임명, icbm Knight 2017.07.04 3
364 2017년 6월 7일 수요일 29차 - 일자리추경제출 Knight 2017.06.07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