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연합뉴스

文대통령 "평화는 무력으로 오지않아..북핵 반드시 평화적 해결"

입력 2017.08.14. 15:45 수정 2017.08.14. 15:54

 

북·미 긴장 급고조 이후 첫 대북 메시지.."北 더이상 상황악화 말라"
"美도 우리와 입장 다르지 않아..한미동맹은 평화 지키기 위한 동맹"
"美, 냉정하고 책임 있게 대응..평화와 협상, 고통스럽더라도 반드시 해야"
"北, 상황 악화 말고 도발 중단 촉구..올바른 선택하면 밝은 미래"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coop@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핵 문제를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이 점에서 우리와 미국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로 인해 한반도와 주변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과 북한이 최근 전쟁도 불사할 것 같은 '말 폭탄'을 주고받으며 한반도 긴장이 최고조로 급상승한 이후 문 대통령이 이와 관련한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처음이다.

20170814150737846nwwf.jpg이미지 크게 보기

특히 문 대통령이 '평화적 해결'을 강조한 것은 최근 미·중 정상간 전화통화 이후 조심스럽게 국면전환 기류가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원칙은 확고하다. 대한민국의 국익이 최우선이며, 대한민국의 국익은 평화로,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안 된다""며 "정부는 미국 등 주요국들과 협력해 이런 상황이 심각한 위기로 발전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며, 한반도에서의 평화와 안정을 반드시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미동맹은 평화를 지키기 위한 동맹이며, 미국 역시 현재의 사태에 대해 우리와 같은 기조로 냉정하고 책임 있게 대응할 것이라 확신한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무력으로 오지 않는다. 평화와 협상이 고통스럽고 더디더라도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70814150849917vtzm.jpg이미지 크게 보기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 분명히 약속드린다"며 "위기는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고, 유사시 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 국민과 함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은 더는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고, 도발과 위협적인 언행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남북 간 교류협력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우리 민족의 밝은 미래를 함께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뉴스1

文대통령, '1919년 건국' 지적에 "2년뒤 100주년" 화답(종합2보)

서미선 기자 입력 2017.08.14. 18:10

 

특별예우금 삭감문제엔 '보훈보상체계 개선방안' 밝혀
3시간 넘게 오찬..도산 선생 손자 부부 참석

(청와대 제공) 2017.8.14/뉴스1 © News1이미지 크게 보기

(청와대 제공) 2017.8.14/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독립유공자와 가족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예우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 원로 애국지사 19명, 독립유공자 유족 133명, 올해 3·1절과 광복절 계기 대통령 포상친수자 10명,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43명, 독립운동 관련 기념사업회 대표 5명,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일본 강제동원 피해자 4명 등 214명을 초청해 3시간 넘게 오찬을 함께했다.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오찬장 앞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눴다.

생존 애국지사인 이석규(92)옹은 첫 순서로 인사말을 했다. 이옹은 1943년 3월 광주사범학교 재학 당시 학생 17명과 조직한 '무등독서회'에서 애국활동을 하다 옥고를 치른 애국지사로, 2010년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추서받았다.

이옹은 20년 전부터 정부가 순국선열과 생존 애국지사에게 지원해온 특별예우금이 올해 전액 삭감됐다며 "예우의 뜻에서 환원해달라"는 요청을 전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광복절 대한민국 건국을 1948년이라고 언급한 문제를 지적했다.

이옹은 "지난해 광복절 박 전 대통령이 건국 68주년을 맞이해 역사적 날이라 했다. 이는 잘못된 것이며 분명히 1919년 상해 임시정부에서 대한민국 건국을 세계 방방곡곡에 선포했으므로 이를 건국 기점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2년 뒤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대한민국 건국 100년을 되돌아보면서 앞으로 100년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건국절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통상 대한민국은 1919년 3·1운동 뒤 임시정부 수립을 기점으로 건국됐다는 게 정설이고 제헌헌법에도 명문화돼있다. 그러나 보수진영 일각에서 임시정부가 국가의 구성요소인 '영토'와 '국민'을 갖지 못한 망명정부였다는 등 반론을 펴며 보혁갈등이 확산돼왔다.

특별예우금 문제는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보훈 보상체계 개선방안'을 준비 중이라고 소개하며 "독립유공자 3대까지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하겠다"고 했다.

박유철 광복회장은 20년전 이스라엘 공항 방문 때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 대학살과 관련 '우리는 용서하지만 절대로 잊어선 안 된다'는 말이 적혀 있었다며 "독립운동정신이 살아있는 정신으로 계승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내외분의 건강을 위하여'라는 건배사를 외쳤다.

문 대통령은 도산 안창호 선생 손자 로버트 안씨 부부에게 "안창호 선생이 유품으로 남긴 '대동단결선언'을 통해 우린 대한민국 건국의 근원이 되는 임시정부 시작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에 로버트 안씨는 "한국은 어려운 시절을 지나왔고 지금도 계속 발전 중"이라며 "지금을 제 할아버지가 보신다면 무척 자랑스러워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시인 윤동주의 6촌 동생인 가수 윤형주씨는 기념공연에서 '윤동주님에게 바치는 노래'를 불렀다.

한편 이날 행사 중 독립유공자 가족 한 명이 허리통증을 호소해 대기중이던 의무대장이 지구병원 응급실로 이송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 환자는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정밀검사를 받고 수술 여부를 판단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mith@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3 2017년 7월 28일 금요일 80일차 - Knight 2017.07.28 5
442 2017년 7월 29일 토요일 81일차 - 북도발 Knight 2017.07.29 5
441 2017년 7월 30일 일요일 82일차 - 휴가문화, 6박7일 휴가 Knight 2017.07.30 33
440 2017년 7월 31일 월요일 83일차 - 방통위, 휴가2 오대산 등반 Knight 2017.07.31 7
439 2017년 8월 1일 화요일 84일차 - 휴가3, 상춘재수리 Knight 2017.08.01 6
438 2017년 8월 2일 수요일 85일차 - 휴가4, 인니극방장관 Knight 2017.08.02 7
437 2017년 8월 3일 목요일 86일차 - 휴가5일차, 지지율 Knight 2017.08.03 8
436 2017년 8월 4일 금요일 87일차 - 휴가6일차, 안중근함, 대북전단지 Knight 2017.08.04 4
435 2017년 8월 5일 토요일 88일차 - 휴가7 Knight 2017.08.05 8
434 2017년 8월 6일 일요일 89일차 - 중기부군수뇌부인사 Knight 2017.08.06 7
433 2017년 8월 7일 월요일 90일차 - 한미정상통화 Knight 2017.08.07 6
432 2017년 8월 8일 화요일 91일차 - 군인사, 가습기살균제피해자 Knight 2017.08.08 5
431 2107년 8월 9일 수요일 92일차 -감사원차장임명, 의료비걱정없는 나라 Knight 2017.08.09 10
430 2017년 8월 10일 목요일 93일차 - 건보료 Knight 2017.08.11 6
429 2017년 8월 11일 금요일 94일차 - 지지율 Knight 2017.08.11 13
428 2017년 8월 12일 토요일 95일차 - Knight 2017.08.13 3
427 2017년 8웧 13일 일요일 96일차 - 힌츠페터 Knight 2017.08.13 6
» 2017년 8월 14일 월요일 97일차 - 북핵, 건국100주년 Knight 2017.08.14 6
425 2017년 8월 15일 화요일 98일차 - 김구묘소참배 Knight 2017.08.15 7
424 2017년 8월 16일 수요일 99일차 - 시진핑 사드, 세월호가족만남 Knight 2017.08.16 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