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文 대통령, 휴가 중 안중근함 내부 방문해 장병 격려

입력 2017-08-04 15:39   수정 2017-08-04 15:41

이투데이 신동민 기자

현직 대통령 중 첫 안중근함 내부 시찰

 

20170804153353_1108220_600_403.jpg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인근 잠수함 사령부를 방문하고 안중근함 내부에서 장병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사진제공=청와대)

 

경남 진해 해군기지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인근 잠수함 사령부 안중근함 현안 청취를 하고 장병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현직 대통령이 안중근함 내부에 들어간 것은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잠수한 사령부는 2015년 창설됐으며 1200톤 급과 1800톤급 10여척 운용하고 있다. 그 중 안중근함은 1800톤 잠수함으로 작전 운용되고 있다. 안중근함은 손원일함, 정지함에 이은 해군 세 번째 1800톤 잠수함이다. 디젤 잠수함으로 미국 하와이까지 연료 재충전 없이 왕복 항해할 수 있으며 공기불요장치를 탑재돼 있어 수면으로 올라오지 않고도 2주간 수중에서 작전수행이 가능하다.

 

20170804153415_1108221_600_400.jpg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인근 잠수함 사령부를 방문하고 안중근함 현안 청취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잠수함 사령부에서 현황보고 받은 뒤 안중근함으로 이동해 잠수함 내부를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무더운 여름날에도 수고 많다”며 장병을 격려했다. 또 안중근함 함장 김태훈 대령으로부터 잠수함의 성능과 탑재돼 있는 무기체계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날 거북선 모형함을 방문하고자 버스로 이동하던 중 해군사관학고 생도들의 여름 수영 훈련 모습을 발견하고 버스에서 내려 생도들을 격려하고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20170804153626_1108222_600_396.jpg

▲3일 진해 공관에서 휴가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거북선 모형함을 방문하기 위해 이동 중에 해군사관학교 생도들의 전투수영 훈련을 목격하고 버스에서 내려 생도들을 격려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사진제공=청와대)

 

신동민 기자

lawsdm@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겨레

문 대통령 "대북전단지 살포 막을 방법 찾으라"

입력 2017.08.04. 20:06 수정 2017.08.04. 22:26

 

지난달 북 ICBM 1차 발사 뒤 지시
청 "남북 우발적 군사충돌 우려"
통일부 후속대책 검토중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7월4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1차 시험 발사 직후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지(삐라) 살포를 법적으로 제재할 방안을 찾아보라”고 지시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남북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남북 간 우발적 군사 충돌 가능성을 최대한 낮추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청와대의 복수 관계자들은 4일 “문 대통령이 지난달 4일 북한의 화성-14형 1차 시험 발사 직후 수석·비서관 등과 연 회의에서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지 살포를 법적으로 중단시키기 위해 어떤 방법과 절차가 있는지 찾아보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지시는 남북 간 핫라인이 모두 단절된 상황에서, 남북 간 국지전이 우발적으로 일어나면 자칫 전면전으로 번질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실제 북한은 대북 전단지 살포를 남쪽의 ‘도발’이라고 보고, 전단지 살포 지점을 ‘원점 타격’하겠다고 위협해왔다. 이 때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에도 정부는 남북 간 긴장이 높아진 시점에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우려해 대북 전단지 살포를 가로막기도 했다.

청와대의 한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과거 대북 확성기 방송과 민간의 대북 전단지 살포에 반발한 북한이 고사포를 발사하고 이에 우리 군이 대응 사격에 나서면서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던 사례 등을 언급하며, 남북 간 군사통신망이 끊어진 지금의 상태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남북 간 우발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북한은 대북 심리전 차원에서 진행하는 대북 확성기 방송과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지 살포 등이 체제를 뒤흔드는 적대적 행위라며 민감하게 반발하며, 남북 대화의 전제 조건으로 이를 중단할 것을 줄기차게 주장해왔다. 하지만 대북단체들은 대북 전단지 살포는 ‘표현의 자유’라고 주장하면서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이를 강행해왔다.

문 대통령이 이 발언을 한 때는 남북 대화 의지를 강조한 ‘베를린 구상’ 발표를 준비하던 때였다. 문 대통령은 이 발언 이틀 뒤인 7월6일 독일에서 발표한 ‘베를린 구상’에서 군사분계선(MDL)에서의 상호 적대행위를 중단하자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이어 17일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 행위 중지를 논의하기 위해 7월21일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열자”고 북에 제안했으나, 북은 이에 반응하지 않은 채 28일 화성-14형 2차 시험 발사로 응수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지시에 따라 통일부는 후속 대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쪽에선 북한의 2차 시험 발사로 인해 이런 구상이 무산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 등 위기가 고조될수록 우발적 충돌 위험성을 낮추는 게 중요하다는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3 2017년 7월 28일 금요일 80일차 - Knight 2017.07.28 5
442 2017년 7월 29일 토요일 81일차 - 북도발 Knight 2017.07.29 5
441 2017년 7월 30일 일요일 82일차 - 휴가문화, 6박7일 휴가 Knight 2017.07.30 33
440 2017년 7월 31일 월요일 83일차 - 방통위, 휴가2 오대산 등반 Knight 2017.07.31 7
439 2017년 8월 1일 화요일 84일차 - 휴가3, 상춘재수리 Knight 2017.08.01 6
438 2017년 8월 2일 수요일 85일차 - 휴가4, 인니극방장관 Knight 2017.08.02 7
437 2017년 8월 3일 목요일 86일차 - 휴가5일차, 지지율 Knight 2017.08.03 8
» 2017년 8월 4일 금요일 87일차 - 휴가6일차, 안중근함, 대북전단지 Knight 2017.08.04 4
435 2017년 8월 5일 토요일 88일차 - 휴가7 Knight 2017.08.05 8
434 2017년 8월 6일 일요일 89일차 - 중기부군수뇌부인사 Knight 2017.08.06 7
433 2017년 8월 7일 월요일 90일차 - 한미정상통화 Knight 2017.08.07 6
432 2017년 8월 8일 화요일 91일차 - 군인사, 가습기살균제피해자 Knight 2017.08.08 5
431 2107년 8월 9일 수요일 92일차 -감사원차장임명, 의료비걱정없는 나라 Knight 2017.08.09 10
430 2017년 8월 10일 목요일 93일차 - 건보료 Knight 2017.08.11 6
429 2017년 8월 11일 금요일 94일차 - 지지율 Knight 2017.08.11 13
428 2017년 8월 12일 토요일 95일차 - Knight 2017.08.13 3
427 2017년 8웧 13일 일요일 96일차 - 힌츠페터 Knight 2017.08.13 6
426 2017년 8월 14일 월요일 97일차 - 북핵, 건국100주년 Knight 2017.08.14 6
425 2017년 8월 15일 화요일 98일차 - 김구묘소참배 Knight 2017.08.15 7
424 2017년 8월 16일 수요일 99일차 - 시진핑 사드, 세월호가족만남 Knight 2017.08.16 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