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11.26.일.200 - 국민청원20만명 답변

Knight 2017.11.26 11:35 조회 수 : 0

연합뉴스

문 대통령 "국민청원 20만명 안돼도 관심사안은 답변하라"

입력 2017.11.26. 10:13

국민 관심 많으면 답변기준 구애받지 말고 적극 답하란 취지
'권역외상센터 지원' 청원 동의 20만 넘어 靑 답변 준비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수석보좌진과 함께 웃음 짓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조현옥 인사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2017.11.20      scoop@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수석보좌진과 함께 웃음 짓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조현옥 인사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2017.11.2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올라오는 글에 20만 명 이상이 동의하면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가 답변하는 시스템과 관련, 기준에 미치지 못해도 국민의 관심이 많다면 적극적으로 답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꼭 (30일 이내에) 20만 명 이상이 동의하면 답한다'는 기준을 갖고 하지 말고 그 정도로 많은 국민이 관심을 갖고 청원하면 답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이는 청와대가 정한 기준에 구애받지 말고 국민이 청와대와 정부의 책임 있는 관계자의 답을 듣고 싶어할 정도로 관심 있는 사안이라면 적극적으로 답하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어떤 의견이든 참여 인원이 기준을 넘은 청원은 성의있게 답변해 달라"고 하면서도 "기준보다 참여 인원이 적어도 관련 조치가 이뤄지면 이를 성실하고 상세하게 알려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청와대가 답변해야 하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지만, 국민의 관심이 큰 대표적인 청원 사안으로 '조두순 출소반대' 청원이 있다.

조두순은 2008년 경기 안산시에서 한 초등학생을 납치해 피해 어린이의 신체 일부 기능을 영구적으로 잃게 할 정도의 범죄를 저질렀는데도 음주로 인한 심신미약을 인정받아 12년형을 받고 2020년 12월 출소를 앞두고 있다.

조두순을 재심해서 무기징역에 처해 달라는 내용의 해당 청원은 현재 56만8천여 건의 동의를 받았지만 청원이 올라온 9월 6일부터 한 달 안에 20만 건의 동의는 받지 못해서 청와대가 답변해야 하는 기준을 충족시키지는 못했다.

그러나 청와대 내부에서는 현재 국민청원에 올라온 글 중 가장 많은 동의를 받은 내용인 만큼 어떤 형태로든 답을 내놔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을 해야 하는 현재 낙태죄 폐지와 자연유산 유도약 도입을 요구하는 내용의 청원이 있다.

여기에 권역외상센터 지원을 요청하는 청원도 추가됐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으로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북한 군인을 치료한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가 권역외상센터의 인력·장비 부족을 호소하자 지난 17일 처음 올라온 이 청원은 9일 만인 25일에 20만 건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답변은 당연히 해야 하고 그것도 (권역외상센터 지원 확대도) 그런 방향으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kjpark@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