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뉴스1

G20 폐막..'파리협정·자유무역 수호'로 똘똘 뭉친 G19

김윤정 기자 입력 2017.07.09. 12:17

 

정상 공동성명 통해 '트럼프 고립주의' 경고

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장에 홀로 서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이미지 크게 보기

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장에 홀로 서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윤정 기자 =

이틀간의 일정으로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8일(현지시간) 폐막했다. 이번 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이 채택한 공동성명엔 기후변화 협정에 대한 결속, 자유무역 수호 의지를 담아 사실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G19의 메시지'란 평가가 나오고 있다. ◇ 기후변화·무역, 트럼프에 '경고 메시지' 이번 정상회의에서 가장 큰 쟁점이었던 기후 변화 문제는 미국을 제외한 19개국이 2015년 체결된 파리 기후변화협정을 '돌이킬 수 없다'고 규정하고 이를 준수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초 파리 협정 공식 탈퇴를 선언하면서 국제사회는 연쇄 탈퇴를 우려했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미국만 국제사회에서 고립되는 결과가 됐다고 주요 언론은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세계 정상들, 기후 변화에 한걸음 나아가다. 미국만 제외하고'라는 기사에서 G20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대해 "미국의 고립을 상징하며, 20조 달러에 달하는 청정에너지 시장에서 스스로 발을 뺀 꼴"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가디언은 성명에 '미국은 다른 국가들이 더욱 청정하고 효율적으로 화석연료에 접근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한다'는 문구가 포함된 사실을 들어 미국이 시류를 거슬러 아직도 화석연료에 매달린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번 G20 회의의 또 다른 쟁점 중 하나였던 무역에 대해 각국 정상들은 공동성명에서 "모든 불공정 무역 관행을 포함한 보호주의에 맞설 것"이라고 밝혀 자유무역 수호 의지를 분명히 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워 보호무역을 주장하는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일침으로 해석된다. 다만 성명엔 "합법적인 무역방어 수단의 역할을 인정할 것"이란 내용도 포함돼 미국 측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였다는 평가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오후(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 시내 미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만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AFP=뉴스1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오후(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 시내 미국총영사관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만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북한 문제는 공동성명서 빠져 이번 G20 정상회의에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는 언급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 14형'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혀 관련 문제가 이번 G20의 최대 의제로 떠올랐던 상황. 때문에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 차원에서라도 공동성명에서 북한 핵 문제를 다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수 개월 전부터 각국 간 협의를 통해 성명의 뼈대를 마련한 상황에서 북핵 문제를 포함시키기엔 시기적으로 어려움이 있었고, 유엔의 관련 결의안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 북한 문제는 성명 최종안에서 빠졌다. 대신 각국 정상들은 회의 기간 열린 개별 정상회담에서 대부분 북핵 문제 거론됐고,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아시아 국가 정상들과 만나 북한의 위협에 대한 컨센서스를 구축하고자 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물대포로 진압하고 있다. © AFP=뉴스1이미지 크게 보기

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물대포로 진압하고 있다. © AFP=뉴스1

◇ '웰컴 투 헬' 폭력 시위로 얼룩진 함부르크 이번 G20 정상회의가 남긴 오점 중 하나는 폭력시위였다. 정상회담이 열린 회의장에서 걸어서 불과 10분 거리에 있는 지역엔 바리케이드, 파편, 유리조각, 쓰레기로 가득찼다. 회의 일정에도 차질이 생겼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시위대에 막혀 취소된 게 대표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숙소에서 빠져나오지도 못할 정도였다. 회의가 열리는 이틀 동안 '반(反) G20' 시위에 참가 인원은 경찰 추산 5만명. 일부 지역에선 폭력시위로 불거져 경찰 200여명이 진압 도중 부상했다. 또 구금·체포된 시위 참가자들만 약 300명에 이른다. 독일 일간 빌트지 "'국가의 실패'(failure of the state)가 함부르크에도 적용된다"며 "경찰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지만, 거리는 폭도들에 의해 점거됐다. 48시간동안 함부르크엔 국가가 보장해야 하는 안전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yjyj@

 

연합뉴스

文대통령, 4박6일간 獨방문·G20회의 마치고 귀국 예정

입력 2017.07.09. 13:01 수정 2017.07.09. 16:50

 

메르켈 초청 독일 공식방문..쾨르버재단서 '베를린 구상' 발표
美 이어 중·일·러와 정상회담..한·미·일 첫 대북 공동성명 
G20 정상회의서 北공동대응 촉구..'사람중심 경제' 정책 소개도

20170709161722002uezq.jpg이미지 크게 보기

(함부르크=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 공식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4박6일간의 방독 일정을 마치고 9일(이하 독일 현지시간)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지난주 3박5일(6월28일∼7월2일)에 걸친 방미 일정에 이어 이번 순방까지 모두 11일간에 걸친 외교 강행군 일정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초청으로 지난 5일 오전 베를린에 도착,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와 잇따라 정당회담을 가졌다. 메르켈 총리는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새 정부의 구상, 특히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6일 오전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북한에 대해 더욱 강력한 제재와 압박으로 추가 도발을 억지하고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에 응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시 주석은 남북대화 재개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20170709164004390mkwk.jpg이미지 크게 보기

문 대통령은 같은 날 낮 베를린 쾨르버재단 초청 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구상을 제시하고 ▲북한 붕괴·흡수통일·인위적 통일을 배제한 평화 추구 ▲북한 체제의 안전을 보장하는 한반도 비핵화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남북 철도연결과 남·북·러 가스관 연결 등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민간교류 협력추진 등 5대 대북정책 방향과 ▲이산가족 상봉 ▲북한의 평창 겨울올림픽 참가 ▲군사분계선에서의 적대행위 중단 ▲남북 정상회담을 포함한 대화 재개 등 4대 제안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어 G20 개최장소인 함부르크로 이동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한·미·일 정상만찬에 참석해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도발에 대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3국 정상은 이튿날 사상 처음으로 공동성명을 내고 북한에 대해 새로운 유엔 안보리 결의 등을 통해 최대한의 압박을 지속해나가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유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오전 개막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비공개 리트리트 세션에서 북한의 ICBM급 도발의 위험성을 알리고 G20 정상들이 공동 대응의지를 표명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따라 주요 정상들이 북한 핵·미사일 도발 문제를 논의하고 큰 우려를 표명했으며, 메르켈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모두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새로운 위반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이번 위반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제1,2세션에서 사람 중심 투자, 공정 경제, 혁신 성장을 핵심축으로 하는 새 정부의 경제정책을 소개해 정상들로부터 높은 관심과 지지를 끌어냈다.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 함부르크 메세에서 베트남총리와 양자회담 전 문대통령[연합뉴스 자료사진]이미지 크게 보기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 함부르크 메세에서 베트남총리와 양자회담 전 문대통령[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하고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와 정상회담을 하고 북한 핵·미사일 대응과 한반도 평화정착 문제를 비롯해 양국 현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G20회의를 전후해 메르켈 총리와 시 주석, 아베 총리, 푸틴 대통령을 비롯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맬컴 턴불 호주 총리,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 모두 9명의 정상과의 양자 정상회담을 소화했다. 

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김용 세계은행 총재,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등 국제기구 수장과도 개별 면담을 했다. 

rhd@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3 2017년 7월 8일 토요일 60일차 - G20 3일차 - 마크롱회담, 개도국여성기업가기금, 호주총리 Knight 2017.07.08 3
» 2017년 7월 9일 일요일 61일차 - G20 4일차 - 폐막, 귀국준비 Knight 2017.07.09 2
461 2017년 7월 10일 월요일 62일차 - 귀국 Knight 2017.07.10 2
460 2017년 7월 11일 화요일 63일차 - 창조여성장관, 세월호선체 전방경고 등 국무회의 Knight 2017.07.11 0
459 2017년 7월 12일 수요일 64일차 - 차관급인선 인사처 통계처 Knight 2017.07.12 1
458 2017냔 7월 13일 목요일 65일차 - fta 가능성, 미래여가국방장관임명, 국정기획위 Knight 2017.07.13 10
457 2017년 7월 14일 금요일 66일차 - 청관람객인사 Knight 2017.07.14 0
456 2017년 7월 15일 토요일 67일차 - Knight 2017.07.15 0
455 2017년 7월 16일 일요일 68일차 - 사흘간 국정구상 Knight 2017.07.16 0
454 2017년 7월 17일 월요일 69일차 - 수석회의 방산비리, 최저임금 1만원, 차관급인사 Knight 2017.07.17 3
453 2017년 7월 18일 화요일 70일차 - 군과오찬 Knight 2017.07.18 2
452 2017년 7월 19일 수요일 71일차 - 국정과제, 법무금융대법관 임명, 영수회담 Knight 2017.07.19 8
451 2017년 7월 20일 목요일 72일차 - 100대과제 수석회의 Knight 2017.07.20 2
450 2017년 7월 21일 금요일 73일차 - 법무산압복지장관임명식, 증세, 원전 Knight 2017.07.21 2
449 2017년 7월 22일 토요일 74일차 - 추경통과 Knight 2017.07.22 0
448 2017년 7월 23일 일요일 75일차 - 김영주노동부지명 Knight 2017.07.23 0
447 2017년 7월 24일 월요일.76일차 - 평창올림픽 Knight 2017.07.25 0
446 2017년 7월 25일 화요일 77일차 - 국무회의 광우병, 도시가스 등, 문무일 임명 Knight 2017.07.25 1
445 2017년 7월 26일 수요일 78일차 - 해경첫수장 박경만 내정, 경찰청서울청장유임 Knight 2017.07.26 0
444 2017년 7월 27일 목요일 79일 - 검사장 인사, 청와대 컨트롤타워, 치맥 Knight 2017.07.27 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