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8.29.화.112 - 미사일도발

Knight 2017.08.29 22:49 조회 수 : 2

서울경제

문 대통령 "미사일 도발 있었지만 그럴수록 남북관계 대전환 이뤄야"

민병권 기자 입력 2017.08.29. 13:47

[서울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늘도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있었지만 그럴수록 반드시 남북관계의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수석부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이 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평통에 대해 “남북관계 개선·발전을 논의하고 국민 합의를 모으는 중요한 헌법기구”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그런 역할을 잘 담당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정순관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장, 송재호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도 문 대통령으로부터 각각 임명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문 위원장에게 “(노사정위가) 그동안 파행 상태로 이어져 왔는데 우선 대화부터 복원하고 노동존중의 비전을 살려내는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송영길 위원장에게 “북방경제협력위는 우리와 러시아의 경제협력뿐 아니라 남·북·러 간 삼각협력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정부에서 처음 만든 위원회”라며 “동북아 북방경제의 새 지평을 여는 일은 통일의 지름길이기도 하므로 큰 역할을 해주리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위원장에게는 “자치분권 확대는 시대적 과제이고 우선 현 헌법 체계 내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최대한 노력하면서 내년 지방선거 시 이뤄질 개헌안에 지방분권 정신을 중요한 과제로 담아내도록 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송재호 위원장에게 “지역발전위는 원래 국가균형발전위에서 시작했는데, 참여정부 이후 정부에서 균형이라는 명칭을 삭제해 국가 균형이 완전히 무너졌다”며 “이제 수도권과 지방, 지역과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상생과 균형발전을 이루려는 취지를 살려내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