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12.11.월.215 - 중국cctv 인터뷰

Knight 2017.12.12 00:02 조회 수 : 2

연합뉴스

문 대통령, 中에 '역지사지' 강조하며 사드 '완벽 봉인' 시도

입력 2017.12.12. 00:06 수정 2017.12.12. 08:10

"사드 관련 中 우려 이해한다" 강조..우리 측 사드 배치 배경도 설명
"국내 배치된 사드, 중국의 안보이익 침해하는 일 없도록 각별히 유의할 것"
8개 질문 중 3개가 사드 관련..'3不' 질문에 '10·31 사드합의' 정신 강조

문 대통령, 중국 순방 앞두고 CCTV와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취임 후 첫 중국 순방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중국의 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인터뷰는 11일 오후 CCTV를 통해 방송됐다. 2017.12.12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photo@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문 대통령, 중국 순방 앞두고 CCTV와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취임 후 첫 중국 순방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중국의 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인터뷰는 11일 오후 CCTV를 통해 방송됐다. 2017.12.12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영 방송사인 CCTV와 한 인터뷰의 키워드는 '역지사지(易地思之)'로 압축된다.

CCTV 측은 11일(현지시간) 밤늦게 방송한 인터뷰에서 이번 방중의 최대 변수로 떠오른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8개 질문 중 3개가 사드 배치와 관련한 질문이었으며, 3개 질문을 연속해서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역지사지'를 내세워 양국이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면서 "단숨에 해결할 수 없는 문제는 시간을 두고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우리 측이 사드 배치와 관련한 중국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음을 설명하는 동시에, 중국에도 우리가 사드를 배치할 수밖에 없었던 사정을 이해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방중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직접 수억 명이 시청하는 중국 유력 매체와 인터뷰하고 진정성 있는 답변을 내놓은 것은 사드 관련 우리 측 입장에 대한 중국민의 이해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향후 한중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포석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먼저 이날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국내 배치된 사드가 중국의 전략적 안보이익을 훼손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방위 목적으로 사드를 도입한 것이지, 결코 중국의 안보적 이익을 해칠 의도가 없다"면서 "중국이 사드 레이더의 성능 때문에 중국의 안보이익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염려하는 것에 대해 우리도 역지사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사드가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한 방어 목적을 넘어서서 중국의 안보적 이익을 침해하는 일이 없도록 한국은 각별히 유의할 것"이라며 "그 점에 대해서는 미국으로부터도 여러 번 다짐을 받은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답변은 북한 전역뿐 아니라 중국 본토도 탐지할 수 있는 사드 레이더의 성능이 중국의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중국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음을 내비치면서도 중국을 겨냥해 어떤 형태의 안보적 위해가 없을 것임을 강조함으로써 중국의 우려를 불식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 중국 순방 앞두고 CCTV와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취임 후 첫 중국 순방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중국의 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인터뷰는 11일 오후 CCTV를 통해 방송됐다. 2017.12.12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photo@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문 대통령, 중국 순방 앞두고 CCTV와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취임 후 첫 중국 순방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중국의 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인터뷰는 11일 오후 CCTV를 통해 방송됐다. 2017.12.12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photo@yna.co.kr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가 사드를 도입할 수밖에 없었던 배경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으로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한 거듭된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도입을 결정하게 됐다"며 "북한이 미사일 능력을 굉장히 빠르게 고도화하고 있는데 한국은 북한의 미사일, 특히 고고도 미사일에 대해 자체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수단을 갖고 있지 못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10·31 '사드 합의'를 언급하며 "한중 양국은 협의 발표문에서 사드 문제에 대해 서로의 입장을 깊이 이해했다고 밝혔으며 양국 간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애초 10·31 합의의 정신은 한중 양국 모두 사드 문제를 더는 거론하지 않는다는 것이었으나, 중국 측은 최근 사드 추가 배치 금지, 미국 미사일방어체계 불참, 한미일 군사동맹 미참여 등 이른바 '3불(不)' 입장의 단계적 이행을 지속해 거론하고 있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CCTV는 '3불'의 단계적 이행과 관련해 한국 정부의 구체적인 입장을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은 이미 사드에 관한 한국의 입장을 밝힌 바 있으며 그것은 결코 새로운 입장이 아니다. 과거부터 한국이 지켜온 입장을 말한 것"이라며 "그런 입장에 대해 서로 깊은 이해를 이룬 것이 10월 31일 자 양국 간 협의였다"고 답했다.

이는 '3불' 관련 직접적인 답변을 피하면서 사드 문제를 '봉인'하기로 한 10·31 합의의 정신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인터뷰는 지난 8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이뤄졌으며, 이날 CCTV-13 채널의 '환구시선(Global Watch)' 프로에서 처음 방송됐다. CCTV측은 12일 오전·오후 정규 뉴스 등에서도 문 대통령의 인터뷰를 보도할 예정이다.

kind3@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