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9.3.일.117 - 정국구상, 북핵실험

Knight 2017.09.03 06:48 조회 수 : 2

뉴스1

文대통령, 사흘째 일정 비우고 방러·정기국회 정국구상

김현 기자 입력 2017.09.03. 05:30

한국당 보이콧에 따른 정기국회 구상
러시아 방문계기 러·일 정상회담 준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밤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기 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2017.9.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밤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기 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2017.9.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사흘째 공식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오는 6일 예정된 취임 이후 첫 러시아 방문 준비와 김장겸 MBC사장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에 반발한 자유한국당의 보이콧 결정으로 시작부터 파행을 빚고 있는 정기국회에 대한 정국 구상에 전념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오늘도 별다른 일정은 없다"면서 "정기국회와 관련한 정국 구상과 러시아 방문에 따른 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취임 이후 처음으로 맞는 정기국회에서 자신의 대선공약 및 국정과제의 실행을 뒷받침할 각종 핵심법안과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여야간 '협치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주력하는 동시에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긴밀한 소통 및 공조를 통해 여당 지도부가 야당과 협상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방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1일 기자회견을 갖고 야당을 향해 지난 5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 당시 공감했던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의 조속한 구성을 거듭 제안한 것도 이런 맥락이다. 

또한 이르면 9월 중 지난 7월 문 대통령과 각당 대표 회동 당시 불참했던 홍준표 한국당 대표와 새로 취임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포함한 여야 5당 당대표 회동을 추진할 가능성도 거론됐다. 

그러나 법원이 지난 1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한 것에 반발해 한국당이 '정기국회 일정 보이콧'을 결의하면서 문 대통령의 정기국회에 대한 대응 구상도 깊어질 전망이다. 

청와대 일각에선 한국당의 보이콧 결정에 대해 "방송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누구를 구인하라 마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는 볼멘소리도 나오지만, 청와대는 공식적으로 입장을 내지 않으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한국당이 보이콧을 선언한 것을 포함해 정기국회에서 여러 가지 국정과제를 어떻게 입법과 예산으로 뒷받침할 것인가를 구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이 보이콧을 결정해 당분간 정국 경색이 불가피하겠지만, 청와대는 정무라인을 중심으로 민주당 원내 지도부와 공조를 하면서 한국당 설득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오는 6~7일 예정된 러시아 방문 준비에도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러시아 방문에서 러시아와 경제적 측면 및 외교안보적 측면에서 어떻게 성과를 낼 것인가 구상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러시아 방문은 러시아 정부가 극동지역 개발을 위해 주최하는 국제회의인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는 것이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및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과의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 

특히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한의 추가도발을 중단시키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화 테이블을 만들기 위해선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북핵 문제의 해결에 있어 중국은 물론 러시아와의 협력이 절대적인 만큼 그에 대한 협조와 지원을 이끌어내는 데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동방경제포럼을 통해 러시아 극동 지역과 중국의 동북 3성, 중앙아시아 국가와 몽골 등 유라시아 국가들과의 경제협력을 더 체계적으로 활성화한다는 구상인 '신(新)북방정책'을 제시할 예정인 만큼 북한을 향한 메시지를 담는 데도 공을 들일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방문 계기에 아베 총리와의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인 만큼 북핵 문제에 대한 공조 방안을 협의하는 한편, 위안부 및 강제징용 문제 등이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에 대비할 것으로 보인다. 

gayunlove@news1.kr

 

머니투데이

文 대통령, 北 핵실험 공식화.."최고수준 응징 강구"

최경민 ,김성휘 기자 입력 2017.09.03. 16:54

[the300](상보) "안보리 결의 등 모든 외교적 방법 강구, 강력한 美 전략자산 전개 협의"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7.09.03.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7.09.03.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북한의 핵실험에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ICBM급 미사일 발사 등 연이은 도발에 국제사회와 함께 최고의 강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군에도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해 만전의 대비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NSC 이후 브리핑에서 "북한은 오늘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 무시하고 과거보다 더 강한 위력의 핵실험을 실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주재로 NSC를 오후 1시30분부터 3시경까지 개최, 관련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를 통해 북한에서 발생한 인공지진을 핵실험에 의한 것으로 판단했다.

문 대통령은 NSC에서 "북한이 핵 미사일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 방법으로 포기하도록 북한 완전히 고립하기 위한 안보리 결의 추진 등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또 "한미동맹 차원의 굳건한 방위 태세로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적극적 대응 방안 준비하고 추가 도발에 대해 만전의 대비태세 갖출 것"을 지시했다.
청와대는 북핵시설과 미사일을 무력화할 우리 군의 타격 능력 과시하고 한미동맹 차원서 미국 강력한 전략자산 전개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북한 핵 미사일 개발을 고도화해가는 걸 결코 용납치 않겠다"고 강조하고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안보를 지킬 것을 강조했다.

정의용 실장은 회의 개최 전과 후에 허버트 맥마스터 미 대통령 국가안보보좌관과 2차례 걸쳐 통화, 대책을 협의했다. 빠른 시일 내에 양국 정상 전화통화를 통해 강력한 공조 방안을 합의키로 했다.

최경민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3 2019.09.24.월.502 knight 2018.10.04 83
502 2018.09.23.일.501 knight 2018.10.04 31
501 2018.09.22.토.500 Knight 2018.09.28 25
500 2018.09.21.금.499 Knight 2018.09.28 17
499 2018.09.20.목.498 Knight 2018.09.28 15
498 2018.09.19.수.497 - 방북3-2 -만수대창사 Knight 2018.09.19 24
497 2018.09.18.화.496 Knight 2018.09.18 26
496 2018.09.17.월.495 Knight 2018.09.18 46
495 2018.09.16.일.494 Knight 2018.09.18 16
494 2018.09.15.토.493 Knight 2018.09.18 40
493 2018.09.14.금.492 Knight 2018.09.16 22
492 2018.09.13.목.491 Knight 2018.09.16 22
491 2019.09.12.수.490 Knight 2018.09.16 14
490 2018.09.11.화.489 Knight 2018.09.16 16
489 2018.09.10.월.488 Knight 2018.09.16 16
488 2018.09.09.일.487 Knight 2018.09.16 17
487 2018.09.08.토.486 Knight 2018.09.16 15
486 2018.09.07.금.485 -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Knight 2018.09.08 38
485 2018.09.06.목.484 - 방북특사단 기대 이상 Knight 2018.09.08 17
484 2018.09.05.수.483 - 트럼프 통화 유엔총회 만남 갖기로 Knight 2018.09.08 2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