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1.15.월.250 - 몽골총리, 시민참여형 정부

Knight 2018.01.15 19:15 조회 수 : 2

연합뉴스

문 대통령, 몽골 총리 접견.."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노력"

입력 2018.01.15. 17:56

"몽골은 중요한 협력 파트너..한반도 평화 지속 협조해달라"
몽골 총리 "문 대통령 한반도 구상 적극 지지"

후렐수흐 몽골 총리와 대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방한 중인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총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8.1.15 kjhpress@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후렐수흐 몽골 총리와 대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방한 중인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총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8.1.15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총리를 접견하고 남북한 동시 수교국이자 사회주의에서 시장체제로의 전환 경험을 가진 몽골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모색하는 점을 평가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몽골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30분간 이뤄진 후렐수흐 총리와의 접견에서 양국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정세, 지역안보, 경제협력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넘어 유라시아 대륙의 공동평화와 번영을 위해 동북아 공동체를 추진하고 이 틀에서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유라시아 대륙의 심장부인 몽골은 한국에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한국과 몽골은 역사·문화·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웃으로, 공유하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동의 가치와 동북아 평화 번영이라는 목표를 토대로 경제통상 분야의 실질협력과 인적교류 확대로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하자"며 "임기 내에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양국관계를 격상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후렐수흐 총리는 "몽골은 한국과의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소중히 여기며 제가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지로 한국을 선택한 것은 이런 의미"라며 "한국과의 관계를 모든 분야에서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몽골 정부는 한반도 긴장완화와 동북아 평화 번영을 위한 문 대통령의 구상과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이 인류 평화와 화합의 축제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의 첫걸음이 될 것이며,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문 대통령의 대화와 평화 구상에 힘입은 바 크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후렐수흐 총리는 한국의 대몽골 5억 달러 추가 지원을 골자로 한 한·몽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기본 약정을 통해 양국 경제가 더욱 상호 호혜적으로 발전하길 바란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honeybee@yna.co.kr

 

연합뉴스

문 대통령, '시민참여형 정부혁신' 추진방안 논의(종합)

입력 2018.01.15. 17:28 수정 2018.01.15. 17:28

부처 의견 수렴해 다음 달 중·하순께 종합안 마련 전망
문 대통령, 신년사에서 국민참여형 정부혁신 의지 밝혀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종석 비서실장, 문 대통령, 주영훈 경호처장,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scoop@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종석 비서실장, 문 대통령, 주영훈 경호처장,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국민이 주인인 정부를 실현하는 정부혁신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으로부터 시민참여형 정부혁신 추진방안을 보고받았으며, 회의 참석자들은 정부혁신 방향에 대해 활발한 토론을 거쳐 다양한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여성 고위공직자 비율 확대, 노동·인권 가치 반영 방법 등 사회적 가치를 정부혁신에 반영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각 부처의 의견까지 취합해 종합안을 만들어 다시 논의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오늘 회의에서 정부가 일하는 방식과 관점을 바꾸는 방안이 논의됐다"며 "각 부처에서 혁신안 관련 의견을 취합해 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각 부처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쳐 다음 달 중·하순께 종합안을 마련해 재논의할 방침이다.

애초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혁신 추진방안을 확정하고 다음 날 예정된 국무회의에서 혁신안을 의결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회의에서 안이 확정되지 않아 의결을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결론이 나지 않은 까닭에 회의 종료 후 대변인 브리핑도 없었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시민참여형 정부혁신 추진방안을 거론하고, 각 부처에 혁신 방안을 건의할 것을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부터 시민참여형 정부혁신에 관심을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신년사에서 "국민의 참여와 협력을 통해 할 일을 하는 정부가 되겠다. 공직사회의 낡은 관행을 혁신해서 신뢰받는 정부로 거듭나겠다"며 "2월 말까지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kind3@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