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아시아경제

문 대통령 "감동·기쁨 안겨준 쇼트트랙 선수들, 정말 고맙다"

이민찬 입력 2018.02.23. 06:50

 

22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한 대표팀이 아쉬워하고 있다./강릉=김현민 기자 kimhyun81@이미지 크게 보기

22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한 대표팀이 아쉬워하고 있다./강릉=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1000m 계주, 여자 1000m 경기에서 아쉽게 금메달을 따지 못한 대표팀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올린 글에 "메달보다 더 찬란한 여러분의 열정과 노력이 있기에 다음을 기약하고 아쉬움을 달래본다"며 "넘어진 선수들의 몸도 마음도 다치지만 않았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동안 국민의 가슴 속에 오래도록 남을 감동과 기쁨을 안겨준 우리 쇼트트랙 선수들, 정말 고맙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남자 500m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낸 황대헌ㆍ임효준에게는 축하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불운 속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서로 다독여주는 모습들은 당당하고 아름다웠다"고 위로했다.

이날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 진출한 심석희와 최민정은 넘어지면서 메달 사냥에 실패했고, 남자 5000m 계주에 출전한 대표팀은 임효준이 넘어져 4위에 그쳤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경향신문

'대통령도, 비서실장도 되기 전 자유' 그리워한 문 대통령

김지환 기자 입력 2018.02.22. 11:20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는 것과 비서실장이 되는 것 중에 어느 쪽을 택할 것인가’란 물음에 ‘대통령도, 비서실장도 되기 이전에 누렸던 자유’를 선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22일 영국 월간지 모노클과의 인터뷰에서 “과거에 대통령에 출마하는 것을 상상해 본 적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9년간의 보수정권 집권 시기에 대해 “민주주의 발전, 인권 개선, 남북 관계 개선이 모두 후퇴했다”며 “나는 위기감을 느꼈고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었다”고 했다.

모노클은 문 대통령이 작은 체구의 여성 경호원 한 명만 대동한 채 여민관 집무실로 출근하는 모습에 대한 묘사로 인터뷰 기사를 시작했다. 집무실 책상 바로 옆에 있는 옷걸이에는 회색 카디건이 걸려 있고, 그 아래에는 가죽 회색 슬리퍼가 놓여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일어나서 가장 먼저 하는 일은 반려묘 찡찡이에게 사료를 주는 것이다. 그리고 함께 뉴스를 본다”며 “그런 다음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에 나선다”고 말했다.

영국 월간지 모노클 2018년 3월호 한국 특집판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인터뷰 사진.이미지 크게 보기

영국 월간지 모노클 2018년 3월호 한국 특집판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인터뷰 사진.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비핵화에 대해 “당장 통일을 추구하지는 않되 임기 중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굳건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의 관계가 “견고”하며 그 어느 때보다 “확고하고 강력”하다면서 자신을 놀라게 하는 것이 북한의 미사일 실험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개혁법안에 대해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통과돼야만 하는 개혁법안과 다른 법안들이 산적해 있다”며 “여야의 정치적 이해가 국가와 국민보다 앞설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야당이 정파적 이해관계 때문에 개혁법안 처리에 반대하고 있다는 인식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개헌과 관련해 “한국은 정치가 과거의 방식으로 회귀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촛불혁명을 통해 깨어있는 시민들의 힘을 확인하였으며, 그러한 시민들의 역량을 정치권이 거스르지 못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인터뷰 내용은 모노클이 22일 발간한 2018년 3월호 한국 특집판 ‘빅 인터뷰(Big Interview)’ 섹션에 담겨 있다.

영국 월간지 모노클 2018년 3월호 한국 특집판 표지.이미지 크게 보기

영국 월간지 모노클 2018년 3월호 한국 특집판 표지.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