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2.20.화.286 - 슬로베니아 정상

Knight 2018.02.20 18:44 조회 수 : 2

연합뉴스

문 대통령, 슬로베니아 정상에 "北美 모두 대화 필요성 느껴"

입력 2018.02.20. 16:06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져 비핵화 논의 시작되도록 노력할 것"
파호르 대통령 "대화 추진하는 문 대통령의 용기와 결단 전폭 지지"

문 대통령,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악수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8.2.20  scoop@yna.co.kr  (끝)이미지 크게 보기

문 대통령,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악수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8.2.2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과 대북정책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1992년 양국 수교 이후 슬로베니아 대통령의 공식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대화와 화해 분위기가 올림픽 이후에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 여건 조성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북한과 미국이 여전히 서로 충돌할 위험이 있지만 다행스럽게도 최근 두 나라 모두 대화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평창올림픽으로 조성된 남북대화가 발전해 북미대화로 이어지고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시작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파호르 대통령의 방한은 평창올림픽을 전 세계 인류의 평화와 화합을 위한 대축제로 만들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노력에 큰 힘이 됐다"며 "양국 관계 발전에 특별한 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슬로베니아가 최근 한국 TV 드라마의 무대로 등장하면서 우리 국민의 관심도 아주 높아지고 있다"며 "오늘 회담을 통해 양국 간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 실질협력 확대는 물론,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대화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슬로베니아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8.2.20  scoop@yna.co.kr  (끝)이미지 크게 보기

한-슬로베니아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방한한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8.2.20 scoop@yna.co.kr 

이에 파호르 대통령은 "무력사용 없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문 대통령의 정책에서 희망을 본다. 과거의 강경정책으로 회귀한다면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질 것"이라며 "대화를 추진하려는 문 대통령의 용기와 결단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또 "문 대통령께서 북핵 문제에 관해 결정을 내릴 때마다 얼마나 많은 짐을 부담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며 "지속해서 대화를 추진하고, 평화적 해결의 중요성을 이웃 국가들에 이해시키는 것은 매우 용기 있는 결단이라고 생각하며,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핵 문제 해결이라는 세계의 이목이 쏠린 안보 이슈를 해결하려면 EU(유럽연합)가 더 적극적으로 관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의 말씀을 유럽에 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파호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슬로베니아 방문을 요청했다.

양국 정상은 지난 10년간 한-슬로베니아 교역이 20배 이상 증가한 점에 주목하고, 중·동유럽 진출의 관문인 슬로베니아 코페르 항을 통한 해운, 육로 수송 등 물류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은 또 파호르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 파견근로자와 자영업자의 상대국 연금보험료 납부 5년간 면제 ▲양국 연금 가입 기간을 합산해 연금수급권 보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한-슬로베니아 사회보장협정'을 체결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슬로베니아 측에서 아냐 코파치 므라크 노동·가족·복지·기회균등부장관, 시모나 레스코바르 주한대사, 알야 브레글레즈 대통령 비서실장, 토마주 로브렌치치 인간안보증진 국제신탁기금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남관표 국가안보실2차장, 신동익 주오스트리아 대사(주슬로베니아 대사 겸임) 등이 배석했다.

kind3@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