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3.20.화.314 - 장애인 시설

Knight 2018.03.20 14:10 조회 수 : 1

아시아경제

문 대통령 "장애인 체육시설 늘려나갈 방안 마련하라"

이민찬 입력 2018.03.20. 13:34

문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평창올림픽 후속대책 주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평창동계올림픽·패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됐다고 평가하고 후속대책을 주문했다. 특히 장애인 체육시설 확대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며 "경기장, 선수촌, 미디어센터 등 대회시설이 완벽에 가깝다는 호평을 받았고 자원봉사자들의 헌신, 대한민국의 문화역량, 첨단 ICT 기술, 성숙한 시민의식 등 흠이 없는 것이 오히려 흠이라는 최대의 찬사를 세계로부터 받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특히 북한 선수단의 참가로 평화올림픽, 평화패럴림픽을 이뤄내며 전세계에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고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한 새 길이 열리고 있다"며 "성공적인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제 평창의 성공을 우리 사회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로 만들어가야 되겠다"며 "문화올림픽, 경제올림픽, 평화올림픽, ICT올림픽, 안전올림픽 등 각 분야에서 이뤄낸 성과가 더 큰 발전과 도약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각 부처별로 후속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이번 패럴림픽을 계기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이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관련 대책을 다시 한 번 점검해주기 바란다"며 "패럴림픽의 감동이 일회적인 일로 끝나지 않도록 장애인체육을 활성화하는 계기로 삼아주길 바란다. 절대적으로 부족한 장애인 체육시설을 우리의 여건 속에서 점차적으로 늘려나갈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현재의 실태와 함께 앞으로의 계획을 보고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