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3.22.목.316 - 베트남방문1 - 베트남 출국

Knight 2018.03.22 16:17 조회 수 : 1

연합뉴스

문 대통령, 베트남으로 출국..2박3일 국빈방문 이어 UAE행

입력 2018.03.22. 10:05 수정 2018.03.22. 11:23

오후 하노이 도착..첫 일정으로 '베트남 히딩크' 박항서 감독 격려

베트남으로 떠나며 손 흔드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전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hkmpooh@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베트남으로 떠나며 손 흔드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전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 편으로 베트남 하노이를 향해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28일까지 5박 7일간 일정으로 베트남·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할 예정이며, 첫 일정으로 베트남 국가대표 축구팀 훈련장을 방문해 '베트남의 히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을 격려하고 훈련을 참관한다. 

박 감독은 지난 1월 23세 이하(U-23)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선수들과 함께 베트남의 국민적 영웅으로 떠올랐다.

쩐 다이 꽝·문재인·모하메드 아부다비 왕세제 왼쪽부터 차례대로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문재인 대통령·UAE 모하메드 아부다비 왕세제 [연합뉴스 자료사진]이미지 크게 보기

쩐 다이 꽝·문재인·모하메드 아부다비 왕세제 왼쪽부터 차례대로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문재인 대통령·UAE 모하메드 아부다비 왕세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전날 베트남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베트남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박항서 감독의 지도 아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거둔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포츠를 통해 '베트남과 한국이 힘을 합치면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는 '한-베트남 매직' 현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스포츠를 매개로 베트남과 한국이 하나 되는 또 한 번의 '한-베트남 매직'이 실현되도록 우리 정부는 양국 간 스포츠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박항서 감독을 격려한 직후 우리나라의 한국과학기술원(KIST)을 모델로 한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VKIST) 착공식에 참석한다.

VKIST는 2020년 완공 예정이며, 한국과 베트남이 각각 3천500만 달러씩 총 7천만 달러를 부담한다.

문 대통령, 박항서 감독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이미지 크게 보기

문 대통령, 박항서 감독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숙소에서 베트남 동포 만찬 간담회를 개최한다.

베트남 방문 이틀째인 23일에는 쩐 다이 꽝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비롯해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응우옌 티 킴 응언 국회의장 등 주요 지도자들과의 면담이 이어진다.

베트남 방문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숙소 인근 서민식당에서 하노이 시민들과 아침 식사를 함께하며 양국 국민 간 정서적 유대감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인 후 UAE를 향해 출발한다.

kind3@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