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3.06.화.300 - 육사, 방북평가

Knight 2018.03.06 16:54 조회 수 : 0

연합뉴스

육사, 문 대통령 주관 74기 임관식..새내기 장교 223명 배출

입력 2018.03.06. 15:04

광복군 및 독립운동가 후손 등에게 명예졸업증서도 수여

신임 소위에게 계급장 달아주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태릉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4기 육사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해 김현정 소위에게 계급장을 달아주고 있다. 2018.3.6  scoop@yna.co.kr  (끝)이미지 크게 보기

신임 소위에게 계급장 달아주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태릉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4기 육사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해 김현정 소위에게 계급장을 달아주고 있다. 2018.3.6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육군은 6일 오후 육군사관학교에서 74기 졸업·임관식을 개최했다.

문재인 대통령 주관하에 서울 육사 화랑연병장에서 열린 이번 졸업·임관식에는 육사 74기 신임 장교 223명(여군 19명 포함)을 포함해 가족, 친지, 군 수뇌부 등 2천여명이 참석했다.

육사에서 대통령 주관으로 졸업·임관식을 한 것은 10년 만이다. 2010년까지는 대통령이 사관학교별로 돌아가며 졸업·임관식을 주관했고 2011년부터는 충남 계룡대에서 육·해·공군 합동임관식을 했으나 올해부터는 사관학교별 졸업·임관식으로 환원됐다.

지난 4년 동안 육사에서 학위교육과 군사훈련을 받은 신임 장교들은 병과별 초군반(OBD) 교육 과정을 거쳐 일선 부대에 배치된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온몸으로 조국의 안보를 책임지는 청년 장교들의 꿈이 평화를 향한 국민의 꿈과 하나가 되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원대한 목표에 도달하게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군 수뇌부와 함께 신임 장교 대열로 내려가 10여명에게 직접 소위 계급장을 달아줬다. 과거 대통령이 단상에서 신임 장교 대표 1명에게만 계급장을 달아준 것과 달리 대열 속으로 내려가 여러 명에게 계급장을 달아준 것이다.

신임 장교들 가운데 김민주(24·여) 소위는 외증조부가 일제강점기 3·1 독립만세운동 당시 경북 안동 지역에서 운동을 주도한 권중희 선생이어서 화제가 됐다.

김 소위의 외할아버지와 아버지도 육군 장교 출신이다. 김 소위는 "외조부와 아버지께 부끄럽지 않은 장교가 되도록 국민에 충성하고 국가에 헌신하는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다.

임대경(25) 소위는 할아버지가 6·25 전쟁에 참전해 화랑무공훈장을 받았고 임우현(23) 소위는 외할아버지가 6·25 전쟁 때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이번 졸업·임관식에서는 일제강점기 광복군으로 독립운동을 했던 김영관(94), 이영수(94), 오희옥(92), 박찬규(90) 씨와 독립운동가 이상룡 선생의 손자 이항증 씨 등 17명도 초청돼 육사 명예졸업증을 받았다.

이에 대해 육군은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군·광복군 선배 전우들께 감사를 표하고 그들의 희생과 나라사랑 정신을 잊지 않고 계승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축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태릉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4기 육사 졸업 및 임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8.3.6  scoop@yna.co.kr  (끝)이미지 크게 보기

축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태릉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4기 육사 졸업 및 임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8.3.6 scoop@yna.co.kr 

ljglory@yna.co.kr

 

뉴시스

문 대통령, 방북 긍정평가.."남북합의 차질없이 이행하라"

장윤희 입력 2018.03.06. 21:38

【서울=뉴시스】 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남북간 합의 내용을 차질없이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방북 일정을 마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한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과 만나 보고를 받고 있다. 2018.03.0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방북 일정을 마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한 '대북 특별사절 대표단'과 만나 보고를 받고 있다. 2018.03.0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성과를 보고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1박2일 방북 일정을 마치고 이날 귀환한 특사단의 보고를 받으면서 방북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4월말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 개최 ▲남북 정상간 핫라인 설치 및 정상회담 이전 첫 통화 ▲북한의 한반도 비핵화 의지 확인 ▲북한의 북미대화 용의 표명 ▲대화기간에 전략도발 비재개 ▲남측 태권도 시범단과 예술단 평양 방문 초청 등을 골자로 하는 방북 결과를 발표했다.

ego@newsis.com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