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12.13.수.217 - 중국방문1일차 - 국빈방문

Knight 2017.12.13 12:11 조회 수 : 0

연합뉴스

문 대통령,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3박4일 국빈방문 일정 돌입(종합)

입력 2017.12.13. 10:32 수정 2017.12.13. 10:32

14일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공동성명 대신 각자 언론발표
사드 넘어 관계 '완전복원' 숙제..북핵 공통해법·경협확대 주목
리커창·장더장·천민얼 등 핵심 4인방 면담..베이징대 연설
충칭 임정청사 유적지·현대차 5공장 방문..사상 최대규모 경제사절단 동행

출국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전용기에 올라 손들어 인사하고 있다.       kjhpress@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출국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전용기에 올라 손들어 인사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출국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전용기에 올라 손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12.13  kjhpress@yna.co.kr  (끝)이미지 크게 보기

출국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전용기에 올라 손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12.1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위해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 국빈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0분께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했으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임성남 외교1차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진옌광 주한 중국대사 대리 등이 공항 출발행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출국 전 서울공항 환담장에서 김 장관 등과 10분가량 환담한 뒤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공군1호기 정비사들에게 인사한 뒤 탑승교 위로 이동했으며, 탑승구 앞에서 뒤돌아서서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중국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 재중국 한국인 간담회를 시작으로 중국 방문 공식 일정에 돌입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국 경제인들과 함께 한중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하고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한다.

전용기 향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환송 나온 인사들과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kjhpress@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전용기 향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환송 나온 인사들과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정상 간 우의를 다지고 현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올 7월 독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및 지난달 베트남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계기의 회동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중국 국빈 방문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2017.12.6 [연합뉴스 자료사진]  scoop@yna.co.kr  (끝)이미지 크게 보기

문 대통령,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중국 국빈 방문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2017.12.6 [연합뉴스 자료사진] scoop@yna.co.kr

정상회담 일정은 공식환영식, 확대·소규모 정상회담, 양해각서 서명식, 국빈만찬 순으로 진행되며, 한중 수교 25주년을 기념한 문화교류의 밤 행사도 열린다. 

양국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둘러싼 서로의 입장차를 감안해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각자의 입장을 담은 언론발표문을 조율해 각각 발표할 방침이다. 

두 정상은 각자의 사드 인식과 무관하게 양국 간 정치·경제·사회·문화·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의 조속한 관계 정상화를 위한 허심탄회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역대 최대규모인 260여 기업으로 구성된 경제사절단이 동행함에 따라 문 대통령의 방중을 기폭제로 '사드 보복'으로 차단됐던 양국 경제협력이 정상화되고 나아가 한 단계 더 진전되는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10·31 사드 봉인 합의에도 시 주석이 3불(사드 추가배치 불가·미국 MD체제 불참·한미일 군사동맹 불가)을 포함한 사드에 대한 정치적 언급을 또다시 내놓을지, 내놓는다면 어느 정도 수준이 될 것인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상태다.

아울러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되는 화성-15형 도발로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상황에 대한 공동 평가와 대응방안 도출 여부도 주목된다.

정상회담을 마친 문 대통령은 15일 오전 베이징대학에서 연설한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최고 국립대학인 베이징대학에서 연설하는 것은 2008년 5월 이명박 대통령의 방중 이후 9년여 만이다.

허리 숙여 인사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전용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kjhpress@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허리 숙여 인사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전용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의 국회의장격으로 권력서열 3위인 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권력서열 2위로 중국 경제를 사실상 총괄하는 리커창 국무원 총리를 잇따라 면담한 뒤 충칭으로 이동한다.

문 대통령 방중 마지막 날인 16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유적지를 방문한 뒤 한중 제3국 공동진출 산업협력 포럼에 참석한다. 또 중국 차세대 지도자로 주목받고 있는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오찬 회동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오후 현대자동차 제5공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3박4일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밤늦게 귀국한다. 

전용기 향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환송 나온 인사들과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2017.12.13  kjhpress@yna.co.kr  (끝)이미지 크게 보기

전용기 향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국 국빈방문을 위해 13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환송 나온 인사들과 전용기로 향하고 있다. 2017.12.13 kjhpress@yna.co.kr 

honeybee@yna.co.kr

kind3@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