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Knight

머니투데이

안경환 자진 사퇴에..與 "국민 눈높이 맞는 결정"

백지수 기자 입력 2017.06.16. 21:00

 

[the300]野에 "추경·남은 인사청문회 협조해달라"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the300]野에 "추경·남은 인사청문회 협조해달라"]

여성비하·허위 혼인신고 등의 추문에 휩싸인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이미지 크게 보기

여성비하·허위 혼인신고 등의 추문에 휩싸인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6일 논란 끝에 지명 닷새만에 자진 사퇴한다고 밝힌 데 대해 여당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이라며 환영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저녁 구두논평을 통해 "안 후보자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어 야당을 향해 "앞으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와 남은 인사청문회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안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오늘 이 시간부로 법무부장관 청문후보직을 사퇴한다"며 "문재인정부의 개혁 추진에 걸림돌이 될 수 없어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만 해도 자청해 연 기자회견에서 사퇴 뜻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오후 늦게 청와대에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결정적 하자가 나온다면 대통령이 지명 철회할 수 있다"고 밝힌 후 약 1시간 만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안 후보자는 "저는 비록 물러나지만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는 꼭 이루어져야 한다"며 "저를 밟고 검찰개혁의 길에 나아가라. 새로 태어난 민주정부의 밖에서 저 또한 남은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