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4.16.월.341 -세월호4주기

Knight 2018.04.16 21:17 조회 수 : 21

연합뉴스

문 대통령 "재난대응체계 달라지지 않아..'안전 대한민국' 다짐"

입력 2018.04.16. 15:02 수정 2018.04.16. 15:19

세월호 참사 4주기 맞아 수보회의서 언급.."아이들 기억해야"
"장애인 인권·복지는 사회수준 척도..유명무실한 제도 보완하라"

나비 모양 세월호 추모 리본 단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이해 노란 나비 모양의 추모 리본을 달고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나비 모양 세월호 추모 리본 단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이해 노란 나비 모양의 추모 리본을 달고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늘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이면서 제4회 국민 안전의 날"이라며 "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는 다짐을 다시 되새겨야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오늘을 국민 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여론 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했고,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세월호 참사 4주기, 수석ㆍ보좌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세월호 참사 4주기, 수석ㆍ보좌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

문 대통령은 "국민 안전의 날을 앞두고 지난 두 달간 실시된 국가안전대진단이 지난주 마무리됐다"며 "5월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을 종합 검토해 국민이 공감하고 정부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는 20일은 제38회 장애인의 날로, 그동안 장애인 인권·복지가 꾸준히 개선됐다고는 하지만 장애인들은 아직 많은 불편·차별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며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는 그 사회의 수준을 가늠하는 척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장애인의 완전한 통합과 참여를 목표로 지난달 장애인 정책 종합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며 "장애 등급제의 단계적 폐지, 장애인의 소득보장과 자립지원, 탈 시설을 통한 지역사회 정착 등 주요 국정 과제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수석ㆍ보좌관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수석ㆍ보좌관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

특히 문 대통령은 "새로운 정책을 잘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과거부터 관련법에서 의무사항으로 돼 있는 각종 제도를 내실 있게 시행하는 것도 매우 필요하다"며 "예를 들자면 장애인 의무고용 사업체 2만 8천여 개 중 의무고용률을 달성한 업체 비율은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고 특히 대기업은 대부분 부담금 납부로 의무고용을 대체하고 있어서 이행률이 20%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 "한 장애인 단체 조사에 따르면 시각 장애인 중 혼자 온라인 쇼핑이 가능하다고 답변한 비율이 17%에 지나지 않고, 국립장애인 도서관에서 전체 신간 도서 중 점자 등 대체 자료를 제공하는 비율이 10%에 머무는 등 기본적인 정보 접근권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장애인 차별금지법에 규정된 권리 구제 수단인 시정명령도 2008년 제도 도입 후 지난 10년간 단 두건에 불과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관계부처는 이처럼 유명무실하게 운영되는 정책이나 제도는 없는지 장애인 입장에 서서 철저히 점검하고 보완해달라"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3 2018.10.13.일.522 Knight 2018.10.28 285
522 2018.10.12.토.521 Knight 2018.10.28 201
521 2018.10.11.금.520 - 일출봉함 승선 Knight 2018.10.28 227
520 2018.10.10.목.518 Knight 2018.10.28 216
519 2018.10.09.수.518 Knight 2018.10.28 250
518 2018.10.08.화.517 Knight 2018.10.28 223
517 2018.10.07.월.516 Knight 2018.10.28 331
516 2018.10.06.일.515 Knight 2018.10.28 213
515 2018.10.05.토,514 Knight 2018.10.28 227
514 2018.10.04.금.513 Knight 2018.10.28 180
513 2018.10.04.목.512 Knight 2018.10.28 246
512 2018.10.03.수.511 Knight 2018.10.28 203
511 2018.10.02.화.510 Knight 2018.10.28 318
510 2018.10.01.월.509 Knight 2018.10.28 226
509 2018.09.30.일.508 Knight 2018.10.10 223
508 2018.09.29.토.507 Knight 2018.10.10 255
507 2018.09.28.금.506 Knight 2018.10.10 323
506 2018.09.27.목.505 Knight 2018.10.10 199
505 2018.09.26.수.504 knight 2018.10.04 274
504 2018.09.25.화.503 knight 2018.10.04 2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