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뉴스1

文대통령, 양승동 KBS 사장 임명 재가

서미선 기자 입력 2018.04.06. 11:13

양승동 신임 KBS 사장. 2018.3.30/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이미지 크게 보기

양승동 신임 KBS 사장. 2018.3.30/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양승동 신임 KBS 사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양승동 신임 사장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의 양 사장 임명은 전날(5일)까지였던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이 경과해 이뤄진 것이다.

양 신임 사장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 1989년 KBS에 입사해 KBS '세계는 지금' '추적 60분' '역사스페셜' '인물현대사' '명견만리' 등을 연출했다. 2007~2008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언론본부 공동대표, 제21대 한국PD연합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명박정부 당시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KBS사원행동' 공동대표로 활동하다 파면 처분을 받았으나 이후 재심을 통해 정직 4개월로 징계수위가 조정됐다.

양 신임 사장 임기는 고대영 전 사장 잔여 임기인 올해 11월23일까지 약 9개월간이다.

같은 고위관계자는 보수야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양 사장이 노래방에 갔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를 촉구했던 것과 관련해선 "세월호 유가족까지 (인선을) 찬성한다고 성명도 내고 하지 않았느냐"며 "그 이상은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smith@news1.kr

 

연합뉴스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74%..지난주보다 4%p 상승[갤럽](종합)

입력 2018.04.06. 10:39 수정 2018.04.06. 11:09

20~40대 지지도 80% 넘어..외교성과·대북대화 재개 평가
민주 49%, 한국 13%, 바른미래 8%, 정의 6%, 평화 0.3%

20180406110948001dskg.jpg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상승해 70%대 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3~5일 전국 성인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한다'는 답변은 지난주 대비 4%포인트 오른 74%로 집계됐다.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포인트 하락한 17%로 나타났다.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직무 긍정률을 연령별로 보면 20대(84%), 40대(83%), 30대(81%), 50대(67%), 60대 이상(60%) 순으로 높았다. 

직무수행 긍정평가 이유로는 '외교 잘함'(14%), '북한과의 대화 재개'(13%),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9%), '개혁·적폐 청산', '대북 정책·안보'(이상 8%) 등이 꼽혔다. 

부정 평가자들은 '대북 관계·친북 성향'(16%),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14%),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3%), '북핵·안보'(7%) 등을 이유로 꼽았다. 

갤럽은 "긍·부정 평가 이유 모두에 북한 이슈 비중이 늘어 우리 예술단의 두 차례 평양 공연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공연 관람 소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2%포인트 오른 49%로 1위를 지켰다. 

이어 자유한국당 13%, 바른미래당 8%, 정의당 6%, 민주평화당 0.3% 순이었다.

한국당은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했고, 바른미래당은 1%포인트 올랐다. 

정의당의 지지율은 변화가 없었다. 지난주 평화당의 지지율은 1%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상승 (PG) [제작 조혜인]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상승 (PG) [제작 조혜인]

kong79@yna.co.kr

 

아시아경제

문 대통령 "예비역, 평화 지키고 만드는 일당백 전력"

이민찬 입력 2018.04.06. 09:29

'제50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 축전 보내

20180406092928942frsn.jpg이미지 크게 보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예비군의 날을 맞아 "예비역 한 사람 한 사람이 평화를 지키고 만드는 일당백의 전력"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국 광역시·도에서 열리는 '제50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에 보낸 축전을 통해 "군 복무 기간 익힌 여러분의 경험은 국가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다시 군복을 입고 총을 드는 훈련에 참여해 준 여러분은 애국자"라며 "훈련에 참여한 예비군 모두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예비군 창설 50주년인 오늘 '육군동원전력사령부'를 창설했다"며 "예비군 역사의 새로운 50년, '예비전력 정예화'의 길을 함께 열어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275만 예비군 한 사람 한 사람이 오늘의 훈련이 보람되고 알찼다고 느낄 때 비로소 대한민국 예비전력은 정예가 되었다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예비역이 전투 능력을 제대로 발휘하려면 자발적이고 효율적인 훈련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며 "국방부는 훈련 대기시간과 인도·인접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스타트 훈련관리 체계'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실내사격장, 영상모의사격장과 같은 안전하고 과학적인 훈련 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잠자리와 식사 등 생활여건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예비군은 유사시 전력이기 이전에 일상의 민주주의와 공동체 삶을 건강하게 하는 우리 사회 주역"이라며 "예비군 훈련은 군 생활을 마치고 사회생활을 시작한 청년에게 힘이 되고 보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전국 예비군 훈련장에서 한반도 평화를 수호하는 함성이 울려 퍼질 때까지 저와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예비군 여러분이 자부심을 가지고 지킬만한 나라다운 나라,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3 2018.10.07.월.516 Knight 2018.10.28 328
522 2018.09.28.금.506 Knight 2018.10.10 321
521 2018.10.02.화.510 Knight 2018.10.28 316
520 2018.10.13.일.522 Knight 2018.10.28 281
519 2018.09.26.수.504 knight 2018.10.04 272
518 2018.09.29.토.507 Knight 2018.10.10 253
517 2018.10.09.수.518 Knight 2018.10.28 247
516 2018.10.04.목.512 Knight 2018.10.28 244
515 2018.10.05.토,514 Knight 2018.10.28 225
514 2018.10.01.월.509 Knight 2018.10.28 224
513 2018.10.11.금.520 - 일출봉함 승선 Knight 2018.10.28 223
512 2018.10.08.화.517 Knight 2018.10.28 221
511 2018.09.30.일.508 Knight 2018.10.10 221
510 2018.09.25.화.503 knight 2018.10.04 217
509 2018.10.10.목.518 Knight 2018.10.28 213
508 2018.10.06.일.515 Knight 2018.10.28 210
507 2018.10.03.수.511 Knight 2018.10.28 200
506 2018.10.12.토.521 Knight 2018.10.28 199
505 2018.09.27.목.505 Knight 2018.10.10 197
504 2018.10.04.금.513 Knight 2018.10.28 17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