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6.25.월.411 - JP 무궁화장

Knight 2018.06.25 23:12 조회 수 : 20

 

JP에 무궁화장 추서.. 문 대통령은 조문 않기로

정지용 입력 2018.06.25. 17:55 수정 2018.06.25. 22:15

 

靑 "전직 총리 전례 따른 결정"

文대통령, JP와 정치적 인연 없고

진보진영 일각 “유신독재 2인자”

부정평가 감안 절충안 선택한 듯

“대통령께서 유족에 위로의 말씀”

김부겸 장관이 빈소서 훈장 전달

유족, 추서 논란에 불편한 기색도

 

이미지 크게 보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5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고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를 조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 민간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청와대는 전직 총리에 대한 형평성을 판단 기준으로 내세웠으나, 김 전 총리의 정치 행보에 대한 진보진영 일각의 비판적 평가를 감안해 절충안을 선택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총리 추서 문제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준비가 되는 대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장관에게 “유족들에게 예우를 갖춰 애도를 표하라”고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대통령의 조문은 이것으로 갈음한다”고 덧붙였다. 빈소에는 안 가겠다는 의미다.

청와대는 전직 총리 사망 시 대통령 조문 사례가 거의 없는 데다, 문 대통령이 평소 고인과 인연이 없어 빈소까지 갈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2011년 박태준 전 총리 별세 때 이명박 대통령이, 2013년 남덕우 전 총리 별세 때 박근혜 대통령이 재임 중 빈소를 찾긴 했지만 개인적 인연이 깊다는 이유가 있었다. 반면 문 대통령의 경우 정치를 시작하기 7~8년 전 김 전 총리가 정계를 은퇴해 사적, 정치적 인연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오히려 보수 원로인 김 전 총리와 정치적으로 껄끄러운 관계였다. 김 전 총리가 대선 직전이던 2017년 5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만나 문 대통령의 안보관을 문제 삼으면서 “김정은이 자기 할아버지라도 되나. 빌어먹을 자식”이라고 역정을 낸 게 대표적이다. 문 대통령도 2017년 1월 펴낸 대담집 ‘대한민국이 묻는다’에 “옛 정치인들은 이제 원로 반열에 올라가고 후진에 길을 열어줘야 한다”며 “JP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했다.

진보정당과 문 대통령 지지층 일각에서 김 전 총리에 대해 유신독재의 2인자라며 부정적 평가를 내리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저를 지지하지 않는 국민 한 분 한 분도 저의 국민이고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다”고 했던 통합 정신에서는 후퇴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가 고인 빈소에서 “한국 현대사의 오랜 주역이셨다”고 평가한 뒤 “대통령이 오실 것으로 보인다”고 발언한 게 무색해진 상황이 됐다.

다만 청와대는 정의당 등이 반대하는데도 고인에 대한 훈장 추서로 균형을 맞추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돌아가신 총리가 이영덕, 박태준, 남덕우, 강영훈 전 총리 등 네 분이 계신데, 돌아가실 때나 생전에 모두 무궁화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부 방침에 따라 김부겸 장관은 이날 오후 1시 25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영전에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김 장관은 “대통령께서 유족들에게 정중한 위로의 말씀을 전하라고 했다”며 “정부가 마련하는 의전절차가 있고 관례에 따라서 역대 국무총리를 지내는 분들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다 추서했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 유족은 추서가 확정되기 전인 이날 오전 “(추서와 관련해) 찬반이 나눠진다고 하는데 그러면 안 받으면 된다”라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정지용 기자cdragon25@hankookilbo.com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mailto:virtu@hankookilbo.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2017년 6월 27일 화요일 49일차 - 법무 인권 마래차관, 국무회의 Knight 2017.06.27 9
342 2017년 7월 4일 화요일 56일차 - 검찰총장지명, 김상곤 임명, icbm Knight 2017.07.04 9
341 2017년 7월 12일 수요일 64일차 - 차관급인선 인사처 통계처 Knight 2017.07.12 9
340 2017년 8월 16일 수요일 99일차 - 시진핑 사드, 세월호가족만남 Knight 2017.08.16 9
339 2017.10.29.일.172 - Knight 2017.10.29 9
338 2017.11.11.토.185 - 동남아순방4 - 다낭선언문채택 Knight 2017.11.11 9
337 2017.11.29.수.203 - icbm Knight 2017.11.29 9
336 2018.01.31.수.266 - mb초청장, 5개국 주한대사 신임장 Knight 2018.01.31 9
335 2018.02.01.목.267 Knight 2018.02.03 9
334 2018.07.11.수.427 - 싱가폴 방문 Knight 2018.07.14 9
333 2028.07.15.일.431 Knight 2018.07.18 9
332 2017년 6월 3일 토요일 25일차 - 매티스아시안안보회의 Knight 2017.06.03 10
331 2017년 6월 7일 수요일 29차 - 일자리추경제출 Knight 2017.06.07 10
330 2017년 6월 21일 수요일 43일차 - 일자리위원회, 김현미장관임명 Knight 2017.06.21 10
329 2017년 6월 26일 월요일 48일차 - 농비관 신정훈 여비관 은수미 Knight 2017.06.26 10
328 2017년 7월 9일 일요일 61일차 - G20 4일차 - 폐막, 귀국준비 Knight 2017.07.09 10
327 2017년 7월 21일 금요일 73일차 - 법무산압복지장관임명식, 증세, 원전 Knight 2017.07.21 10
326 2017년 7월 25일 화요일 77일차 - 국무회의 광우병, 도시가스 등, 문무일 임명 Knight 2017.07.25 10
325 2017.8.19.토.102 - Knight 2017.08.19 10
324 2017.9.19.화.133 - 방미2-2 - 뉴욕도착, 동포간담회 Knight 2017.09.19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