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Spo, Lei & Hea

한국경제

특허 풀린 B형 간염 치료제 하반기에 대거 쏟아진다

전예진 입력 2017.08.15. 19:21 수정 2017.08.16. 06:38

비리어드 특허 11월 만료
한미약품·종근당 등 판매

[ 전예진 기자 ] 국내 제약회사들이 연간 3000억원 규모의 만성 B형 간염 치료제 시장을 잡기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1일 한미약품 종근당 대웅제약 보령제약 동아ST 등이 개발한 만성 B형 간염 치료제 20개 품목의 판매를 허가했다. 이들 제품은 다국적 제약사 길리어드가 만든 비리어드(성분명 테노포비르디소프록실푸마르산염)의 화학 구조를 바꾼 염(鹽) 변경 개량신약이다. 염은 약물의 안전성과 체내 흡수율을 높이는 원료 물질로 약효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이 때문에 제약사들은 신약 개발보다 쉬운 염 변경 방식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의 특허를 회피하고 있다.

비리어드는 오는 11월9일 물질 특허가, 내년 11월7일 조성물 특허가 만료된다. 그러나 염 변경 개량신약은 성분이 달라 특허와 관계 없이 판매가 가능하다. 이번에 시판 허가를 받은 제약사 중 두 가지 특허를 모두 회피한 12개 제약사는 우선판매품목허가를 획득한 뒤 두 달간 보험급여 등재를 거쳐 이르면 10월부터 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물질 특허가 풀리는 11월부터는 비리어드 복제약도 쏟아질 전망이다. 길리어드는 비리어드보다 안전성과 복약 편의성 등을 높인 후속 제품 베믈리디로 방어에 나선다. 비리어드와 완전히 다른 성분의 국산 신약도 출시된다. 28번째 토종 신약인 일동제약 베시보(성분명 베시포비르)가 보험급여 등재가 마무리되면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제약사들이 B형 간염 치료제를 잇달아 출시하는 이유는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어서다. 만성 B형 간염은 완치제가 없어 평생 복용해야 하기 때문에 제약사의 지속적인 수익창출원이 될 수 있다. 비리어드의 특허가 만료된다는 점도 한 요인이다. 의약품 시장조사업체 유비스트에 따르면 비리어드는 작년 국내에서 연 1500억원의 처방액을 기록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12.6% 증가한 815억원어치가 처방됐다. 전체 원외 처방 의약품 중 1위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효능뿐만 아니라 안전성과 복약 편의성, 보험 약가가 하반기 B형 간염 치료제시장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1 우리카지노는 보통 최고 품질의 도구와 보호 놀이터 구조로 시작한다. new 나이기 2020.10.27 0
990 쨍하고 해뜰날 언제오냐?? 송대관 2020.10.15 0
989 현장 중국인들 싸늘하게 만들어버리는 이영호의 실력 메리트카지노 이영호 2020.10.15 0
988 한국에서 제일무서운 보트 1~5단계 타봤습니다. 메리트카지노 살아서 돌아왔다 김인직 2020.10.14 95
987 https://www.caz333.com 이병헌 2020.10.14 0
986 하늘높이~~~~~ 날자 2020.10.14 0
985 뻐떡하면 이병헌 2020.10.13 0
984 한밤의 북한 열병 태양은 밤에 뜨지 않는다. 김정은 2020.10.13 0
983 앞으로 나아가자~ 우선 2020.10.13 0
982 개그우먼선배 여동생이랑 계급장떼고 싸웠습니다 장나나 2020.10.12 0
981 많이 벌어야지요~~~ 돈돈돈 2020.10.12 0
980 지난 3월 이후 약 3800만명의 개인이 실업신청을 했다. 메리트 2020.10.10 0
979 깊이 남는다... 인상 2020.10.10 0
978 끊는다 이병헌 2020.10.10 0
977 The same holds true for esports. 박수무당 2020.10.07 0
976 바이든의 숨겨진 토론 비결ㅣ이어피스 무선 송수신기 사용 논란 바이든 2020.10.07 0
975 이렇게되면 또다시 이병헌 2020.10.05 0
974 안전운전 하세요^ ^ 귀성길 2020.09.30 0
973 중국의 3대 파벌과 동북아 정세의 변화1ㅣ태자당 공청단 상하이방 콴시 2020.09.30 7
972 가지말라고 이병헌 2020.09.28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