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Education

이데일리

학부모 79% "수능 영어 절대평가에도 사교육비 그대로"

신하영 입력 2017.06.15. 11:07

 

2018학년부터 영어 절대평가.. 학부모 78.6% "지출 그대로"
"영어 사교육비 늘었다" 응답도 12%.."줄었다" 9.5% 불과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도입..찬성 50.7% 반대 21.4% 집계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수능 영어 절대평가 도입에도 사교육비 지출은 그대로 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학부모 66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학부모 78.6%(521명)는 2018학년도 수능 영어 절대평가 도입에 따른 사교육비 지출 변화에 대해 “이전과 동일하다”고 답했다. 오히려 “지출 비용이 늘었다”는 응답도 11.9%(79명)이나 됐다. 모두 90.5%의 학부모가 수능 영어절대평가 도입에도 사교육비는 이전과 동일하거나 그 이상을 지출하고 있다는 얘기다. 반면 “지출비용이 줄었다”는 응답은 9.5%(63명)에 불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부모들은 수능 영어 절대평가 전환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018학년도부터 수능 영어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되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란 질문에 57.6%(382명)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이란 응답은 22.2%(147명)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20.2%(134명)였다.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이유에 대해선 41.6%(159명)가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줄어들 것 같아서”라고 응답했다. 이어 △영어 사교육비가 줄어들 것 같아서 40.6%(155명) △공교육의 질이 향상될 것 같아서 28.5%(109명) △실용 영어 학습에 도움 될 것 같아서 22.0%(84명) 순이다. 

수능 ‘영어’ 과목이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학생들의 심적 부담이나 경쟁구도가 완화됐는지에 대해선 42.4%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아니다”가 33.0%, “모르겠다”가 24.6%였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수능 절대평가 전 과목 도입’ 정책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응답한 학부모는 50.7%였다. “잘 모르겠다”는 27.9%, “부정적”은 21.4%로 조사됐다.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에 긍정적이라고 응답한 학부모(복수응답)들은 “학생들 간의 경쟁이 완화될 것 같아서”(50.0%)를 그 이유로 꼽았다. 이어 “수능 고득점만을 위한 획일화된 교육 방식을 개편할 수 있어서”(41.1%), “학생들의 학습 성취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 같아서”(39.0%), “사교육비가 줄어들 것 같아서”(19.9%) 순이다.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학부모 중 59.2%가 그 이유(복수응답)로 “수능 변별력이 낮아질 것 같아서”를 꼽았다. 이어 “논술, 면접 등에 대한 사교육비가 늘어날 것 같아서”(38.0%), “대학별고사의 부활 가능성이 높아져 입시 부담이 더 커질 것 같아서”(35.2%), “다양한 대학 지원 기회가 줄어들 것 같아서”(17.6%) 등이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학부모들은 수능 절대평가가 영어 외 다른 과목까지 확대된다면 ‘수학’(44.9%)이 가장 적절한 과목(복수응답)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제2외국어(27.3%) △국어(25.5%) △과학탐구(20.4%) △사회탐구(20.2%) 순으로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20170615110737669qlht.jpg이미지 크게 보기

 

신하영 (shy1101@edaily.co.kr)

#사교육비#절대평가#대학수학능력시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서남대 사례로 본 비리 사학 '흑역사' Knight 2017.10.03 99
31 어떻게 생각하십니까]학종, '금수저 전형'인가 '사다리 전형'인가 Knight 2017.08.08 89
30 영어의 몰락] 저무는 영어 권력, 길 잃은 영어 교육 Knight 2017.08.26 86
29 단독]황교안, 대선 앞두고 '전교조 법외노조 알 박기' 강행 Knight 2017.10.25 84
28 교육계, 김상곤 임명 환영 속 일각선 개혁 일방추진 우려도 Knight 2017.07.04 84
27 절대평가 적용하니 수능 전 영역 1등급, 서·연·고·한·성 정원 맞먹어 Knight 2017.07.04 82
26 일제고사' 폐지.. 내년부터는 3% 표집학교만 진행 Knight 2017.06.20 82
25 2019년부터 서울 모든 일반고 고교학점제 도입 Knight 2017.12.04 81
24 교사로 위장해 양심선언 등 MB국정원 '전교조 와해 공작 Knight 2017.10.13 81
23 뉴스룸/임우선]수험생 20만명 시대, 몇개 대학이 살아남을까 Knight 2017.08.08 80
22 수능개편안 전면 백지화, 내년 8월 재발표.. 현 중3, 기존 수능 치러 Knight 2017.09.03 80
» 학부모 79% "수능 영어 절대평가에도 사교육비 그대로" Knight 2017.07.04 80
20 기간제교사 정규직 전환 무산.."공정성 원칙 지켜야"(종합) Knight 2017.09.11 79
19 리셋 코리아] 상류층에 유리한 '금수저 대학 입시 전형'이 늘어나는 까닭은? Knight 2017.07.19 79
18 내년부터 학생부 기재 항목 줄고 글자수 제한 Knight 2017.11.10 78
17 단독] 임용 절벽에.. 정교사 자리값 '수천만원→억대'로 훌쩍 Knight 2017.10.17 77
16 '한국대'로 뭉치려는 9개 거점국립대..공동학위제도 도입? Knight 2017.07.28 77
15 자사고·외고·일반고 동시 전형.. "선택은 학생의 몫" Knight 2018.04.01 76
14 전국 4년제 국공립대, 입학금 폐지·전형료 인하 결의 Knight 2017.08.17 75
13 뿔난 교대생' 앞에 선 조희연 "증원 건의"..교육부로 공 넘겨 Knight 2017.08.04 7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