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Education

연합뉴스

서울교육청 "연예인 아들·재벌 손자 학교폭력 의혹 엄정조처"

입력 2017.06.18. 16:28

 

"학교 처리 과정 확인..특별장학서 문제 드러나면 감사 실시"

20170618162858798rdva.jpg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18일 서울 A사립초등학교 폭력 사건에서 연예인 아들과 대기업 총수 손자가 가해자 명단에서 제외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현장 조사를 거쳐 문제가 드러나면 엄정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배포한 설명자료를 통해 "해당 교육지원청과 협의해 19일 특별장학을 실시한다"며 "학교폭력 사건 처리 과정과 절차의 적정성, 사실관계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장학은 일종의 현장 조사로, 학교 관계자와 관련 학생 등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에 대한 진술을 듣고 학교 쪽 조치가 적절했는지 파악하게 된다.

교육청은 "특별장학 실시 후 사건 처리 과정의 문제점이 드러나면 감사 실시 등 엄정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학교에서는 지난 4월 수련회 때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 구타했으며, 가해자 중 대기업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은 책임을 지지 않고 빠져나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가해 학생들은 피해자를 담요로 씌운 채 야구방망이 등으로 때렸으며, 바디워시를 강제로 먹였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학교 쪽은 "심한 장난 수준이며, 학교폭력으로 볼 사안은 아니다"라고 교육청에 보고했다. 

A학교는 ""학생들이 쌓여 있던 무너진 이불 아래 사람이 깔렸는지 모르고 장난을 쳤으며, 야구방망이는 플라스틱 장난감이었다"며 "바디워시도 피해 학생이 먼저 맛보자 다른 학생들이 이를 말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또 "대기업 총수 손자가 가해자에서 빠진 것은 다른 학생들을 조사한 결과 당시 현장에 없던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kong@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교실이 비좁은 교사 혁신가들 Knight 2017.05.30 9
31 '수업을바꿔라' 천재 뮤지션 이적, 스웨덴 학교서 'E' 충격 [종합] Knight 2017.06.01 12
30 김수인의 직격야구] 문재인 대통령에게서 배우는 교훈 Knight 2017.06.04 7
29 교원성과급제, 새정부의 재검토 제안합니다" Knight 2017.06.04 12
28 단독 입수] "수능 절대평가 땐 전 영역 1등급 최고 10배↑" Knight 2017.06.05 6
27 단독]서울 초·중·고에 역사자료 배포.. "5·16은 쿠데타" Knight 2017.06.06 6
26 美하버드대 '페북 음란메시지' 신입생 10여명 합격취소 Knight 2017.06.06 6
25 한국학교는 왜 상대평가의 천국이 됐을까? Knight 2017.06.11 6
24 경기 이어 서울시교육청도 외고·자사고 폐지로 가닥 Knight 2017.06.15 7
23 [김현주의 일상 톡톡] 자사고·외고 폐지설..머리 싸맨 학부모들 Knight 2017.06.17 7
» 서울교육청 "연예인 아들·재벌 손자 학교폭력 의혹 엄정조처" Knight 2017.06.18 5
21 원조 자사高 "우리가 사교육 주범?"..일괄폐지에 반기 Knight 2017.06.18 7
20 일제고사' 폐지.. 내년부터는 3% 표집학교만 진행 Knight 2017.06.20 99
19 절대평가 적용하니 수능 전 영역 1등급, 서·연·고·한·성 정원 맞먹어 Knight 2017.07.04 99
18 학부모 79% "수능 영어 절대평가에도 사교육비 그대로" Knight 2017.07.04 110
17 교육계, 김상곤 임명 환영 속 일각선 개혁 일방추진 우려도 Knight 2017.07.04 121
16 리셋 코리아] 상류층에 유리한 '금수저 대학 입시 전형'이 늘어나는 까닭은? Knight 2017.07.19 104
15 '한국대'로 뭉치려는 9개 거점국립대..공동학위제도 도입? Knight 2017.07.28 103
14 뿔난 교대생' 앞에 선 조희연 "증원 건의"..교육부로 공 넘겨 Knight 2017.08.04 111
13 뉴스룸/임우선]수험생 20만명 시대, 몇개 대학이 살아남을까 Knight 2017.08.08 10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