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연합뉴스

文대통령, 청와대로 가던 차 세워 시민들과 즉석소통

입력 2017.06.10. 15:49

 

분수대 광장서 시민들과 셀카 찍고 의장대 격려
거동불편한 유공자에 직접 증서 전달..부총리 내외 '사진배경'도 자처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취임 이후 낮은 자세로 탈권위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또 한 번 파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국방부 군악·의장 행사장을 방문해 해군 의장대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2017.6.10 kjhpress@yna.co.kr

문 대통령은 10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청와대로 복귀하던 중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국방부 군악·의장대가 의장시범을 보이는 것을 목격하고 차에서 내렸다.

문 대통령은 초여름 햇볕 아래 제복을 갖춰 입고 의장 시범을 펼친 의장대원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격려의 말을 건넸다.

시민들로부터 사인공세와 '셀카' 촬영 요청도 쇄도하자 문 대통령은 반갑게 웃으며 셀카 촬영에 응했다.

전날은 예고 없이 청와대 내 여민2관 직원식당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직원들과 함께 식사하면서 불편함은 없는지 묻고 청와대 살림을 책임진 이정도 총무비서관에게 직원 편의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지역에서 온 분들이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숙소와 교통에 불편함이 없도록 해달라", "여성 비중이 높아지는 만큼 여직원 휴게실 등 후생시설을 잘 살펴달라"고 당부하는 등 직원들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식장에서도 청와대 직원들은 문 대통령의 파격적인 모습에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문 대통령이 갑자기 유공자 증서를 들고 국가유공자들에게 다가갔기 때문이다.

본래 유공자들이 대통령 앞으로 다가가 증서를 받아야 하지만, 고령의 유공자 박용규 씨의 거동이 불편한 것을 본 문 대통령이 증서를 든 채 박 씨에게 다가간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국가유공자인 박용규씨에게 다가가고 있다. 2017.6.6 srbaek@yna.co.kr

손수 증서를 '배달'한 데 이어 문 대통령은 박씨의 손을 잡고 자리로 안내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대통령이 직접 증서를 들고 다가가는 모습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 충격적이기까지 했다"며 "대통령께서 몸이 불편한 유공자를 배려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상대를 배려하는 모습은 전날 김동연 경제 부총리 임명장 수여식에서도 포착됐다.

문 대통령은 김 부총리뿐 아니라 부인 정우영 여사까지 임명장 수여식에 초청했다.

문 대통령은 정 여사에게 커다란 꽃다발을 선물한 데 이어 "두 분끼리 기념촬영을 하시라"며 자리를 내줬다. 대통령이 부총리 내외를 위해 사진의 '배경'이 되기를 자처한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받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부인 정우영 씨와 기념촬영을 하도록 권한 뒤 옆으로 물러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17.6.9 scoop@yna.co.kr

청와대 관계자는 "전부터 권위의식과는 거리가 먼 분이었지만, 최근 모습을 보면 저희도 종종 놀랄 때가 있다"며 "문 대통령의 파격적인 모습을 잘 살펴보면 상대에 대한 배려에서 비롯된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kind3@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文대통령, 청와대로 가던 차 세워 시민들과 즉석소통 admin 2017.06.10 1
27 文대통령, 용산소방서 방문.."소방관이 눈물 흘리지 않는 나라" Knight 2017.06.07 1
26 문재인 정부 한 달] 시민 참여↑·권위의식↓.."정상화된 사회, 이게 나라다" Knight 2017.06.07 1
25 또 자리에서 일어난 대통령..'진짜 안보'·'탈권위' 두 마리 토끼 잡았다 Knight 2017.06.07 2
24 대통령, 현충일 맞아 보훈병원 방문…환자·보호자 위로 Knight 2017.06.06 0
23 文정부 국정비전 '정의로운 나라, 국민통합 정부' 공감대 Knight 2017.06.06 0
22 소통방식이 달라졌다? 새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 사라진 만남 Knight 2017.06.05 0
21 단독] 文정부 첫 달 기본경비 68% 확 줄여.. 총 16억 덜 썼다 Knight 2017.06.05 0
20 文대통령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만남·적절 사과 검토" Knight 2017.06.05 3
19 문 대통령의 '엉큼한 인사'에 모두들 혀를 내두른다 Knight 2017.06.04 3
18 문재인 대통령 민변 탈회 이유는? Knight 2017.06.03 6
17 [한국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84%..YS넘어 역대 최고치 경신 Knight 2017.06.02 5
16 서훈 "국정원 정보관 폐지..정치 개입 시 '무관용 원칙'" Knight 2017.06.01 4
15 文대통령 "국정원 국내정치 철저 금지해야"..徐 "개혁 꼭 성공" Knight 2017.06.01 3
14 文대통령 1기 내각, 철저한 지역안배..강원·제주 남았다 Knight 2017.05.30 8
13 더 친근하게..계속되는 文대통령의 'SNS 소통' Knight 2017.05.28 8
12 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 전액 보상키로 Knight 2017.05.28 3
11 문대툥령 국정수행 긍정 전망 90% 육박 Knight 2017.05.27 7
10 차벽없는 전교조 집회 Knight 2017.05.27 3
9 노혜경 시인 '문재인을 잘못봤다' 글 화제…"그는 영원한 비서실장" Knight 2017.05.24 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