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문 대통령 최측근 양정철, "잊혀질 권리 허락해달라"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16일 “제 역할은 딱 여기까지이며 잊혀질 권리를 허락해 달라”며 2선 후퇴를 공식 선언했다. 양 전 비서관은 지난 15일 밤 가까운 지인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담아 ‘제 역할은 여기까지 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보냈다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전했다. 양 전 비서관은 이날 장문의 문자메시지에서 “참, 멀리 왔다. 제 역할은 딱 여기까지”라면서 “새 정부가 원활하게 출범할 수 있는 틀이 짜일 때까지만 소임을 다 하면 제발 면탈시켜 달라는 청을 처음부터 드렸다. 그분과의 눈물 나는 지난 시간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이제 저는 퇴장한다”고 소회를 전했다.이어 “오래전 그 날, 그분을 모시고 신세계 개척을 향한 긴 항해에 나섰다”며 “저는 그분에게서 단 한 번도 비겁하거나 누추한 모습을 본 적이 없습니다. 그분 곁에 늘 함께한 것은 평생의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양 전 비서관은 “그분이 정권교체를 이뤄주신 것으로 제 꿈은 달성된 것이기에 이제 여한이 없다”며 “우리는 저들과 다릅니다. 정권교체를 갈구했지 권력을 탐하지 않았다. 저의 퇴장을 끝으로, 패권이니 친문 친노 프레임이니 삼철이니 하는 낡은 언어도 거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양정철 전 비서관은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 입성이 예상됐지만 본인 스스로가 전격적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물러나 있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는 다른 측근인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0일 “제가 할 일은 다 했다”며 출국한 것에 이어 두 번째다.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3철’(양정철 전해철 이호철) 중 한 명이다. 양정철 전 비서관은 ‘양비’로 불린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핵심 인사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문 대통령의 정치입문을 이끌었다.
다음은 양정철 전 비서관의 입장 전문
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참, 멀리 왔습니다. 제 역할은 딱 여기까지입니다. 새 정부가 원활하게 출범할 수 있는 틀이 짜일 때까지만 소임을 다 하면 제발 면탈시켜 달라는 청을 처음부터 드렸습니다. 그분과의 눈물 나는 지난 시간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이제 저는 퇴장합니다.
저에게 갖고 계신 과분한 관심을 거둬달라는 뜻에서, 언론인들에게 주제 넘은 이별인사를 드립니다.
오래전 그 날, 그분을 모시고 신세계 개척을 향한 긴 항해에 나섰습니다.
풍랑과 폭풍우를 묵묵히 헤쳐온 긴 여정 동안 그분은 항상 강했습니다. 당당했습니다. 지금까지 저는 그분에게서 단 한 번도 비겁하거나 누추한 모습을 본 적이 없습니다. 그분 곁에 늘 함께한 것은 평생의 영광이었습니다.
머나먼 항해는 끝났습니다. 비워야 채워지고, 곁을 내줘야 새 사람이 오는 세상 이치에 순응하고자 합니다. 그분이 정권교체를 이뤄주신 것으로 제 꿈은 달성된 것이기에 이제 여한이 없습니다.
간곡한 당부 하나 드립니다. 우리는 저들과 다릅니다. 정권교체를 갈구했지 권력을 탐하지 않았습니다. 좋은 사람을 찾아 헤맸지 자리를 탐하지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비선이 아니라 묵묵히 도왔을 뿐입니다. 나서면 “패권” 빠지면 “비선” 괴로운 공격이었습니다.
저의 퇴장을 끝으로, 패권이니 친문 친노 프레임이니 삼철이니 하는 낡은 언어도 거둬주시기 바랍니다. 비선도 없습니다. 그분의 머리와 가슴은 이미 오래전, 새로운 구상과 포부로 가득 차 있습니다.
멀리서 그분을 응원하는 여러 시민 중 한 사람으로 그저 조용히 지낼 것입니다. 잊혀질 권리를 허락해 주십시오.
문재인 대통령님을 잘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양정철
중앙일보 배재성 입력 2017.05.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노혜경 시인 '문재인을 잘못봤다' 글 화제…"그는 영원한 비서실장" Knight 2017.05.24 7
67 더 친근하게..계속되는 文대통령의 'SNS 소통' Knight 2017.05.28 5
66 노무현대통령 8주기, 文대통령 "실패하지 않겠다..참여정부 넘어 나라다운 나라로" Knight 2017.05.23 4
65 [한국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84%..YS넘어 역대 최고치 경신 Knight 2017.06.02 3
64 靑 견학 온 어린이들 앞에 나타난 文대통령…"설마하다 깜짝" Knight 2017.05.22 3
63 사드갈등 해빙..면세점에 줄서는 유커들 Knight 2017.11.09 2
62 청와대, 경호 목적 통제 인왕산길 50년 만에 완전 개방한다 Knight 2018.05.03 1
61 2018.07.30 5년 째 남방 Knight 2018.07.31 1
60 2018.05.29.화 - 공공언어 Knight 2018.05.30 1
59 文대통령 만나는 줄 알았는데..여자친구가 왔다 Knight 2018.03.28 1
58 학생들에게 높임말 쓴 대통령, 대통령 어깨 위에 손 얹은 학생들 Knight 2017.11.25 1
57 신안 도초고, 문재인 대통령과 깜작 인사 '화제' Knight 2017.08.13 1
56 단독]조지프 오 "美교민 어깨동무에 웃으며 응한 文대통령 놀라워" Knight 2017.09.12 1
55 우리 커피 못 마시는데.." 머뭇거리는 초등생에게 文대통령이 보인 반응 Knight 2017.08.02 1
54 文대통령, 청와대로 가던 차 세워 시민들과 즉석소통 admin 2017.06.10 1
53 文대통령, 용산소방서 방문.."소방관이 눈물 흘리지 않는 나라" Knight 2017.06.07 1
52 文대통령 1기 내각, 철저한 지역안배..강원·제주 남았다 Knight 2017.05.30 1
51 아이 앞에서 무릎 꿇은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05.23 1
50 靑, 文대통령-김소형씨 포옹 관련 "계획에 없던 일" Knight 2017.05.23 1
» 문 대통령 최측근 양정철, "잊혀질 권리 허락해달라" Knight 2017.05.23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