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대통령 측근' 여행을 떠나다.. '삼철' 중 이호철 출국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문 대통령의 취임일인 1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그는 "자유를 위해 먼 길을 떠난다"라며 출국 소식을 전하는 짧은 글을 남겼다. 윤승용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페이스북에 이 전 수석이 남긴 글을 소개했다.
이호철 전 수석은 "마침내 정권교체가 되고 제가 존경하는 노변(노무현 전 대통령), 문변(문재인 대통령) 두 분이 대통령이 됐다. 살아오면서 이만한 명예가 어디 있겠나. 영광이다"라고 했다.
이어 "'삼철'(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전해철 의원,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칭)이라고 불리는 우리는 범죄자가 아니다. 문 대통령이 힘들고 주변에 사람이 없을 때 곁에서 묵묵히 도왔을 뿐"이라며 "그럼에도 정치적 반대자들은 '삼철'을 공격했고, 일부 언론은 이를 증폭시켰다. 이런 비난과 오해가 옳다거나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괜찮다.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이 전 수석은 "정권교체는 이뤄졌고, 제가 할 일을 다 한 듯하다. 마침내 저도 자유를 얻었다. 저는 권력이나 명예보다 자유롭기를 원해 왔고, 저의 자유를 위해 먼 길을 떠난다"고 설명했다. 또 "대선에 참여하면서부터 떠날 준비를 했다. 올 초 캠프에 참여할 때 비행기표를 예약했다"며 "돌아올 집이 있고, 돌아와 만날 가족과 친구들이 있기에 쉽게 떠난다. 쉽게 떠나는 만큼 머지않아 돌아올 것이고, 문재인 정부에서 깨어있는 시민으로 벗들과 함께 살아갈 것"이라고 남겼다.
이 전 수석은 "어제 비 오는 봉하마을에 다녀왔다. 언제나 비가 오면 왠지 울적했는데, 어제 비는 하늘에서 내리는 기쁨의 눈물 같아서 나중에는 우산도 접고 그냥 비를 맞았다"며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그리고 저를 믿고 문 대통령을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글 말미에 "인천국제공항에서 이호철"이라고 남겨 외국으로 떠나는 것임을 알렸다. 글을 소개한 윤 전 수석은 "가슴 한켠이 먹먹해진다"며 "이 전 수석은 '삼철'로 불리며 상대 진영의 비난을 받았다. 아쉬움과 미련을 훌훌 털어버리고 떠나는 그가 부럽지만, 측근이라는 이유로 하방하는 신세가 짠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이 전 수석이 동유럽 등지를 돌아보다 몇 개월 뒤에 귀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노혜경 시인 '문재인을 잘못봤다' 글 화제…"그는 영원한 비서실장" Knight 2017.05.24 7
67 더 친근하게..계속되는 文대통령의 'SNS 소통' Knight 2017.05.28 5
66 노무현대통령 8주기, 文대통령 "실패하지 않겠다..참여정부 넘어 나라다운 나라로" Knight 2017.05.23 4
65 [한국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84%..YS넘어 역대 최고치 경신 Knight 2017.06.02 3
64 靑 견학 온 어린이들 앞에 나타난 文대통령…"설마하다 깜짝" Knight 2017.05.22 3
63 사드갈등 해빙..면세점에 줄서는 유커들 Knight 2017.11.09 2
62 청와대, 경호 목적 통제 인왕산길 50년 만에 완전 개방한다 Knight 2018.05.03 1
61 2018.07.30 5년 째 남방 Knight 2018.07.31 1
60 2018.05.29.화 - 공공언어 Knight 2018.05.30 1
59 文대통령 만나는 줄 알았는데..여자친구가 왔다 Knight 2018.03.28 1
58 학생들에게 높임말 쓴 대통령, 대통령 어깨 위에 손 얹은 학생들 Knight 2017.11.25 1
57 신안 도초고, 문재인 대통령과 깜작 인사 '화제' Knight 2017.08.13 1
56 단독]조지프 오 "美교민 어깨동무에 웃으며 응한 文대통령 놀라워" Knight 2017.09.12 1
55 우리 커피 못 마시는데.." 머뭇거리는 초등생에게 文대통령이 보인 반응 Knight 2017.08.02 1
54 文대통령, 청와대로 가던 차 세워 시민들과 즉석소통 admin 2017.06.10 1
53 文대통령, 용산소방서 방문.."소방관이 눈물 흘리지 않는 나라" Knight 2017.06.07 1
52 文대통령 1기 내각, 철저한 지역안배..강원·제주 남았다 Knight 2017.05.30 1
51 아이 앞에서 무릎 꿇은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05.23 1
50 靑, 文대통령-김소형씨 포옹 관련 "계획에 없던 일" Knight 2017.05.23 1
49 문 대통령 최측근 양정철, "잊혀질 권리 허락해달라" Knight 2017.05.23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