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대통령 측근' 여행을 떠나다.. '삼철' 중 이호철 출국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문 대통령의 취임일인 1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그는 "자유를 위해 먼 길을 떠난다"라며 출국 소식을 전하는 짧은 글을 남겼다. 윤승용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페이스북에 이 전 수석이 남긴 글을 소개했다.
이호철 전 수석은 "마침내 정권교체가 되고 제가 존경하는 노변(노무현 전 대통령), 문변(문재인 대통령) 두 분이 대통령이 됐다. 살아오면서 이만한 명예가 어디 있겠나. 영광이다"라고 했다.
이어 "'삼철'(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전해철 의원,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칭)이라고 불리는 우리는 범죄자가 아니다. 문 대통령이 힘들고 주변에 사람이 없을 때 곁에서 묵묵히 도왔을 뿐"이라며 "그럼에도 정치적 반대자들은 '삼철'을 공격했고, 일부 언론은 이를 증폭시켰다. 이런 비난과 오해가 옳다거나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괜찮다.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이 전 수석은 "정권교체는 이뤄졌고, 제가 할 일을 다 한 듯하다. 마침내 저도 자유를 얻었다. 저는 권력이나 명예보다 자유롭기를 원해 왔고, 저의 자유를 위해 먼 길을 떠난다"고 설명했다. 또 "대선에 참여하면서부터 떠날 준비를 했다. 올 초 캠프에 참여할 때 비행기표를 예약했다"며 "돌아올 집이 있고, 돌아와 만날 가족과 친구들이 있기에 쉽게 떠난다. 쉽게 떠나는 만큼 머지않아 돌아올 것이고, 문재인 정부에서 깨어있는 시민으로 벗들과 함께 살아갈 것"이라고 남겼다.
이 전 수석은 "어제 비 오는 봉하마을에 다녀왔다. 언제나 비가 오면 왠지 울적했는데, 어제 비는 하늘에서 내리는 기쁨의 눈물 같아서 나중에는 우산도 접고 그냥 비를 맞았다"며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그리고 저를 믿고 문 대통령을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글 말미에 "인천국제공항에서 이호철"이라고 남겨 외국으로 떠나는 것임을 알렸다. 글을 소개한 윤 전 수석은 "가슴 한켠이 먹먹해진다"며 "이 전 수석은 '삼철'로 불리며 상대 진영의 비난을 받았다. 아쉬움과 미련을 훌훌 털어버리고 떠나는 그가 부럽지만, 측근이라는 이유로 하방하는 신세가 짠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이 전 수석이 동유럽 등지를 돌아보다 몇 개월 뒤에 귀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청와대, 경호 목적 통제 인왕산길 50년 만에 완전 개방한다 Knight 2018.05.03 84
67 2018.05.29.화 - 공공언어 Knight 2018.05.30 78
66 투표소에서도 빛난 문 대통령의 소통 Knight 2018.06.09 76
65 文대통령, 대선 당일 속도위반 과태료 사비로 낸 사연 Knight 2018.01.20 74
64 단독]조지프 오 "美교민 어깨동무에 웃으며 응한 文대통령 놀라워" Knight 2017.09.12 74
63 문재인 대통령, 6살 아이 손편지에 답장.. "소중한 마음 고마워요" Knight 2018.03.07 73
62 문재인 대통령, '셀카봉'으로 100일 감사 인사 Knight 2017.08.27 73
61 우리 커피 못 마시는데.." 머뭇거리는 초등생에게 文대통령이 보인 반응 Knight 2017.08.02 73
60 2018.07.30 5년 째 남방 Knight 2018.07.31 72
59 사드갈등 해빙..면세점에 줄서는 유커들 Knight 2017.11.09 72
58 文대통령 만나는 줄 알았는데..여자친구가 왔다 Knight 2018.03.28 71
57 학생들에게 높임말 쓴 대통령, 대통령 어깨 위에 손 얹은 학생들 Knight 2017.11.25 71
56 한 손엔 현수막·한 손은 악수..한국당 의원 "이쪽 올 줄 몰랐다" Knight 2017.11.01 71
55 文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73.9%..조각·업무보고에 1.5%p↑ Knight 2017.08.28 70
54 文대통령, 박용진 '반찬투정' 논란에 "여유있게 봤으면" Knight 2017.08.27 70
53 위로·단식·기억..文대통령의 세월호 각별한 관심과 인연 Knight 2017.08.16 70
52 신안 도초고, 문재인 대통령과 깜작 인사 '화제' Knight 2017.08.13 69
51 文대통령 잇따른 '초당적 행보'..여야정 협의체 탄력받을까 Knight 2017.10.12 68
50 2018.05.28.월 - 남북정상 진한 인사 Knight 2018.05.28 67
49 약속 지킨' 문대통령..지진피해 네팔 학교에 사비털어 복구지원 Knight 2018.06.03 6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