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ArticleImage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 유가족을 안아주며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시인 노혜경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영원한 비서실장'이라고 칭해 눈길을 끌었다.

19일 노혜경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을 잘못봤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노혜경은 "유시민이 문재인을 잘못봤다고 썰전에서 고백하던데, 나도 그랬다고 고백해야겠다"고 운을 뗀 뒤 "내가 본 문재인은 소극적이고 낯 가리고 권력의지 없고 법을 넘어 정치적으로 개입하는 거 병적으로 싫어하는 사람"이라며 "그는 훌륭한 인격자였고 교양과 지성을 갖춘 신사였지만, 정무적 감각 제로인 정치인 아닌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

또한 "그가 대통령이 되면 나무 위에서 흔들리다 떨어질 것 같은 사람"이라며 "불안했다. 유능한 정치인이라도 부족한데 그는 아마추어고 뭐고 정치적 의지가 없었다. 2012년 미친 듯이 선거운동한 다음, 환멸이 밀려왔을 때는 심지어 그를 미워한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

ArticleImage

노혜경 시인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글을 게재했다. 사진=노혜경 페이스북 캡쳐

이어 노혜경은 "4년 뒤 그는 전혀 다른 사람으로 나타났다. 절치부심이란 게 뭔지를 보여준다. 자기 성격답게 보여준다. 과거에 사로잡힌 건 바로 나였음을 반성시켜준다"며 "후보일 땐 그는 자신을 내세워야 했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자 그는 자신을 내려놓는다. 비로소 진짜의 그가 보인다"라고 전했다.

노혜경은 "딱 한 가지 내가 바로 본 건 있다. 그는 비서실장이다"라며 "다만 지금 그가 모시는 상사는 노무현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그 자체다. 그는 영원한 비서실장"이라고 칭했다.

또한 노혜경은 앞서 5.18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행사에서 유족 김소형 씨를 안아준 것과 관련해 "그가 김소형씨를 안아줄 때, 나는 여러겹으로 울었다. 고마워서 울고 문재인의 마음이 느껴져서 울고, 그를 바라보는 국민의 눈물에 동참해서 울고. 마지막으로 노무현이 저랬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에 질투가 나서 울었다"고 전했다.??

노혜경은 "노무현이 얼마나 고상하고 품위있으며 지성적인 대통령이었는지를 사람들은 모른다. 그게 속상하고 질투가 나서 울었다. 그러면서 문재인도 같은 마음이 들 거라는 확신에 위로받는다"며 "왠지 자유를 얻은 느낌이다.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보면서, 시사회에서는 충분히 울지 못했던 긴장을 이젠 내려놓고 충분히 애도하고 싶다"고 마무리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단독] 文정부 첫 달 기본경비 68% 확 줄여.. 총 16억 덜 썼다 Knight 2017.06.05 3
47 소통방식이 달라졌다? 새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 사라진 만남 Knight 2017.06.05 2
46 文정부 국정비전 '정의로운 나라, 국민통합 정부' 공감대 Knight 2017.06.06 3
45 대통령, 현충일 맞아 보훈병원 방문…환자·보호자 위로 Knight 2017.06.06 2
44 또 자리에서 일어난 대통령..'진짜 안보'·'탈권위' 두 마리 토끼 잡았다 Knight 2017.06.07 4
43 문재인 정부 한 달] 시민 참여↑·권위의식↓.."정상화된 사회, 이게 나라다" Knight 2017.06.07 2
42 文대통령, 용산소방서 방문.."소방관이 눈물 흘리지 않는 나라" Knight 2017.06.07 3
41 文대통령, 청와대로 가던 차 세워 시민들과 즉석소통 admin 2017.06.10 3
40 KSOI] '호남' 민주 77.8% vs 국민 5.4%..'TK' 민주 38.8% vs 한국 13.4% Knight 2017.06.12 1
39 울면서 큰절한 '밀양송전탑 반대' 할머니 일으킨 文대통령 Knight 2017.06.20 1
38 文의 10년 된 원형테이블, '소통의 마법' 생긴다 Knight 2017.06.20 1
37 청와대쪽 대규모 집회에 차벽·진압경찰 없었다..차로 행진허용(종합) Knight 2017.06.21 1
36 주영훈 경호실장 '靑 앞길 개방, 사진 촬영도 가능 Knight 2017.06.22 0
35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 빈손으로 가겠다고 해" Knight 2017.06.24 0
34 간소했던 출국 환송회..수행단도 '최소화 Knight 2017.06.29 2
33 文대통령 '잘한다' 80%로 반등..국민의당 지지율 '꼴찌'[갤럽] Knight 2017.06.30 1
32 文대통령, 재미동포에 "경호 하고 있어 손잡아 드리지 못했다" Knight 2017.07.02 1
31 文대통령, 회담장앞 몰려든 교민들과 악수..메르켈도 100m 동행 Knight 2017.07.06 1
30 통영→베를린 '동백나무 수송작전'..故윤이상 묘지에 심어 Knight 2017.07.06 4
29 文대통령 직무수행 '잘한다' 83%..3%p 상승[갤럽] Knight 2017.07.07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