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연합뉴스

文대통령 '잘한다' 80%로 반등..국민의당 지지율 '꼴찌'[갤럽]

입력 2017.06.30. 10:24 수정 2017.06.30. 10:29

 

대통령 지지율 2주만에 상승 반전..1%p 오르며 80%선 회복
국민의당 7%→5%..민주 48%, 바른정당 9%, 자유한국당·정의당 7%

[제작 조혜인]이미지 크게 보기

[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2주만에 80%선을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문준용씨 의혹제보 조작' 파문에 휩싸인 국민의당은 창당 이후 최저 지지율인 5%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비율은 80%로 1주 전보다 1%포인트 올랐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6월 2주 전 83%에서 지난주 79%까지 떨어졌으나 2주만에 다시 80%대로 올라섰다.

문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13%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줄었다.

정당지지율에서는 국민의당이 지난주 7%에서 2%포인트 하락하면서 창당 이래 최저치인 5%의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의당은 대선 직전인 5월 첫째 주 15%의 지지율을 기록했으나 선거 이후에는 꾸준히 지지율이 하락했으며 최근 의혹제보 조작의 여파로 원내 정당 가운데 최하위에 자리하게 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하긴 했지만 48%의 지지율로 여전히 1위 자리를 지켰다.

바른정당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9%의 지지율로 2위 자리에 올라섰다.

자유한국당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내린 7%, 정의당은 지난주와 똑같은 7%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hysup@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노혜경 시인 '문재인을 잘못봤다' 글 화제…"그는 영원한 비서실장" Knight 2017.05.24 13
47 文대통령 1기 내각, 철저한 지역안배..강원·제주 남았다 Knight 2017.05.30 10
46 더 친근하게..계속되는 文대통령의 'SNS 소통' Knight 2017.05.28 10
45 문대툥령 국정수행 긍정 전망 90% 육박 Knight 2017.05.27 10
44 문재인 대통령 민변 탈회 이유는? Knight 2017.06.03 9
43 노무현대통령 8주기, 文대통령 "실패하지 않겠다..참여정부 넘어 나라다운 나라로" Knight 2017.05.23 8
42 [한국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84%..YS넘어 역대 최고치 경신 Knight 2017.06.02 7
41 유쾌한 정숙씨, 바쁜 文대통령의 빈자리를 메우다 Knight 2017.07.26 6
40 文대통령 만난 이순진 합참의장, "42년 간 9명 대통령 모셔, 전역 앞둔 군인 격려는 처음" Knight 2017.07.19 6
39 문 대통령의 '엉큼한 인사'에 모두들 혀를 내두른다 Knight 2017.06.04 6
38 대통령 측근' 여행을 떠나다.. '삼철' 중 이호철 출국 Knight 2017.05.23 6
37 靑 견학 온 어린이들 앞에 나타난 文대통령…"설마하다 깜짝" Knight 2017.05.22 6
36 靑수보회의에 수해지 '낙과화채'..김정숙 여사 제안 Knight 2017.07.27 5
35 文대통령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만남·적절 사과 검토" Knight 2017.06.05 5
34 서훈 "국정원 정보관 폐지..정치 개입 시 '무관용 원칙'" Knight 2017.06.01 5
33 文대통령 "국정원 국내정치 철저 금지해야"..徐 "개혁 꼭 성공" Knight 2017.06.01 5
32 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 전액 보상키로 Knight 2017.05.28 5
31 차벽없는 전교조 집회 Knight 2017.05.27 5
30 아이 앞에서 무릎 꿇은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05.23 5
29 문 대통령 최측근 양정철, "잊혀질 권리 허락해달라" Knight 2017.05.23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