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文대통령 "실패하지 않겠다..참여정부 넘어 나라다운 나라로"

입력 2017.05.23. 14:59 수정 2017.05.23. 15:07

?

C0A8CA3D0000015C33DCBC630010016F_P2_2017
文대통령 추도식 인사말[연합뉴스 TV 제공]

盧전대통령 8주기 추도식…"제 꿈은 모든 국민의 대통령"

"우리사회 오랫동안 비정상" "현직으로 마지막 참석, 성공해 다시 찾겠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우리는 다시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뿐 아니라 김대중·노무현 정부까지 지난 20년 전체를 성찰하며 성공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8주기 추도식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노무현의 꿈은 깨어있는 시민의 힘으로 부활했고, 우리가 함께 꾼 꿈이 우리를 여기까지 오게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꿈을, 참여정부를 뛰어넘어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 나라다운 나라로 확장해야 한다"며 "노무현 대통령님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이제 가슴에 묻고 다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보자. 우리가 안보도, 경제도, 국정 전반에서 훨씬 유능함을 다시 한 번 보여주자"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저의 꿈은 국민 모두의 정부,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손을 놓지 않고 국민과 함께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혁도 저 문재인의 신념이기 때문에 또는 옳은 길이기 때문에 하는 게 아니라 국민과 눈을 맞추면서 국민이 원하고 국민에게 이익이기 때문에 하는 것이라는 마음가짐으로 나아가겠다"며 "국민이 앞서가면 더 속도를 내고, 국민이 늦추면 소통하면서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못다 한 일은 다음 민주정부가 이어나갈 수 있도록 단단하게 개혁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8년의 세월이 흘렀는데도 이렇게 변함없이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해주셔서 무어라고 감사 말씀드릴지 모르겠다"며 "제가 대선 때 했던 약속, 오늘 이 추도식에 대통령으로 참석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킬 수 있게 해주신 것에 대해서도 깊이 감사드린다. 노무현 대통령님도 오늘만큼은 여기 어디에선가 우리 가운데 숨어서 모든 분께 고마워하면서 '야, 기분 좋다" 하실 것 같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애틋한 추모의 마음이 많이 가실 만큼 세월이 흘러도 더 많은 사람이 노무현의 이름을 부른다"며 "노무현이란 이름은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세상의 상징이 되었고, 우리가 함께 아파했던 노무현의 죽음은수많은 깨어있는 시민들로 되살아났고 끝내 세상을 바꾸는 힘이 됐다"고 말했다.

PYH2017052036520001300_P2_20170523151704
노무현과 문재인(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를 맞아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시민문화제에 전시된 노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초상화 앞에서 시민들이 기념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기고 있다.
hkmpooh@yna.co.kr


이어 문 대통령은 "저는 요즘 국민의 과분한 칭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제가 뭔가 특별한 일을 해서가 아니라 그냥 정상적인 나라를 만들겠다는 노력, 정상적인 대통령이 되겠다는 마음가짐이 특별한 일처럼 됐다"며 "정상을 위한 노력이 특별한 일이 될 만큼 우리 사회가 오랫동안 심각하게 비정상이었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님의 꿈도 다르지 않았다. 민주주의와 인권과 복지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나라, 지역주의와 이념 갈등·차별의 비정상이 없는 나라가 그의 꿈이었다"며 "그런 나라를 만들기 위해 대통령부터 초법적인 권력과 권위를 내려놓고 서민들의 언어로 국민과 소통하고자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상은 높았고, 힘은 부족했다. 현실의 벽을 넘지 못했다"며 "노무현의 좌절 이후 우리 사회, 특히 우리 정치는 더욱 비정상을 향해 거꾸로 흘러갔고, 국민의 희망과 갈수록 멀어졌지만 이제 그 꿈이 다시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님, 당신이 그립습니다, 보고 싶습니다"라며 "하지만 저는 앞으로 임기 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습니다.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립니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며 "그때 다시 한 번, 당신이 했던 그 말, "야, 기분 좋다" 이렇게 환한 웃음으로 반겨주십시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 한 번 참석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꿋꿋하게 견뎌주신 권양숙 여사님과 유족께도 위로 인사를 드린다"며 인사말을 마무리했다.

honeybee@yna.co.kr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靑 견학 온 어린이들 앞에 나타난 文대통령…"설마하다 깜짝" Knight 2017.05.22 3
67 대통령 측근' 여행을 떠나다.. '삼철' 중 이호철 출국 Knight 2017.05.23 2
66 문 대통령 최측근 양정철, "잊혀질 권리 허락해달라" Knight 2017.05.23 1
65 3철' 양정철 이어 '친문' 최재성도..물러서는 문의 사람들 Knight 2017.05.23 0
64 靑, 文대통령-김소형씨 포옹 관련 "계획에 없던 일" Knight 2017.05.23 1
63 아이 앞에서 무릎 꿇은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05.23 2
» 노무현대통령 8주기, 文대통령 "실패하지 않겠다..참여정부 넘어 나라다운 나라로" Knight 2017.05.23 4
61 청와대 인사검증팀에 육사 배제, 국방개혁 신호탄? Knight 2017.05.24 0
60 노혜경 시인 '문재인을 잘못봤다' 글 화제…"그는 영원한 비서실장" Knight 2017.05.24 8
59 차벽없는 전교조 집회 Knight 2017.05.27 0
58 문대툥령 국정수행 긍정 전망 90% 육박 Knight 2017.05.27 4
57 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 전액 보상키로 Knight 2017.05.28 0
56 더 친근하게..계속되는 文대통령의 'SNS 소통' Knight 2017.05.28 5
55 文대통령 1기 내각, 철저한 지역안배..강원·제주 남았다 Knight 2017.05.30 5
54 文대통령 "국정원 국내정치 철저 금지해야"..徐 "개혁 꼭 성공" Knight 2017.06.01 0
53 서훈 "국정원 정보관 폐지..정치 개입 시 '무관용 원칙'" Knight 2017.06.01 1
52 [한국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84%..YS넘어 역대 최고치 경신 Knight 2017.06.02 3
51 문재인 대통령 민변 탈회 이유는? Knight 2017.06.03 3
50 문 대통령의 '엉큼한 인사'에 모두들 혀를 내두른다 Knight 2017.06.04 0
49 文대통령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만남·적절 사과 검토" Knight 2017.06.05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