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대통령 측근' 여행을 떠나다.. '삼철' 중 이호철 출국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문 대통령의 취임일인 1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그는 "자유를 위해 먼 길을 떠난다"라며 출국 소식을 전하는 짧은 글을 남겼다. 윤승용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페이스북에 이 전 수석이 남긴 글을 소개했다.
이호철 전 수석은 "마침내 정권교체가 되고 제가 존경하는 노변(노무현 전 대통령), 문변(문재인 대통령) 두 분이 대통령이 됐다. 살아오면서 이만한 명예가 어디 있겠나. 영광이다"라고 했다.
이어 "'삼철'(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전해철 의원,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칭)이라고 불리는 우리는 범죄자가 아니다. 문 대통령이 힘들고 주변에 사람이 없을 때 곁에서 묵묵히 도왔을 뿐"이라며 "그럼에도 정치적 반대자들은 '삼철'을 공격했고, 일부 언론은 이를 증폭시켰다. 이런 비난과 오해가 옳다거나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괜찮다.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이 전 수석은 "정권교체는 이뤄졌고, 제가 할 일을 다 한 듯하다. 마침내 저도 자유를 얻었다. 저는 권력이나 명예보다 자유롭기를 원해 왔고, 저의 자유를 위해 먼 길을 떠난다"고 설명했다. 또 "대선에 참여하면서부터 떠날 준비를 했다. 올 초 캠프에 참여할 때 비행기표를 예약했다"며 "돌아올 집이 있고, 돌아와 만날 가족과 친구들이 있기에 쉽게 떠난다. 쉽게 떠나는 만큼 머지않아 돌아올 것이고, 문재인 정부에서 깨어있는 시민으로 벗들과 함께 살아갈 것"이라고 남겼다.
이 전 수석은 "어제 비 오는 봉하마을에 다녀왔다. 언제나 비가 오면 왠지 울적했는데, 어제 비는 하늘에서 내리는 기쁨의 눈물 같아서 나중에는 우산도 접고 그냥 비를 맞았다"며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그리고 저를 믿고 문 대통령을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글 말미에 "인천국제공항에서 이호철"이라고 남겨 외국으로 떠나는 것임을 알렸다. 글을 소개한 윤 전 수석은 "가슴 한켠이 먹먹해진다"며 "이 전 수석은 '삼철'로 불리며 상대 진영의 비난을 받았다. 아쉬움과 미련을 훌훌 털어버리고 떠나는 그가 부럽지만, 측근이라는 이유로 하방하는 신세가 짠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이 전 수석이 동유럽 등지를 돌아보다 몇 개월 뒤에 귀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靑 견학 온 어린이들 앞에 나타난 文대통령…"설마하다 깜짝" Knight 2017.05.22 3
» 대통령 측근' 여행을 떠나다.. '삼철' 중 이호철 출국 Knight 2017.05.23 2
66 문 대통령 최측근 양정철, "잊혀질 권리 허락해달라" Knight 2017.05.23 1
65 3철' 양정철 이어 '친문' 최재성도..물러서는 문의 사람들 Knight 2017.05.23 0
64 靑, 文대통령-김소형씨 포옹 관련 "계획에 없던 일" Knight 2017.05.23 1
63 아이 앞에서 무릎 꿇은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05.23 2
62 노무현대통령 8주기, 文대통령 "실패하지 않겠다..참여정부 넘어 나라다운 나라로" Knight 2017.05.23 4
61 청와대 인사검증팀에 육사 배제, 국방개혁 신호탄? Knight 2017.05.24 0
60 노혜경 시인 '문재인을 잘못봤다' 글 화제…"그는 영원한 비서실장" Knight 2017.05.24 8
59 차벽없는 전교조 집회 Knight 2017.05.27 0
58 문대툥령 국정수행 긍정 전망 90% 육박 Knight 2017.05.27 4
57 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 전액 보상키로 Knight 2017.05.28 0
56 더 친근하게..계속되는 文대통령의 'SNS 소통' Knight 2017.05.28 5
55 文대통령 1기 내각, 철저한 지역안배..강원·제주 남았다 Knight 2017.05.30 5
54 文대통령 "국정원 국내정치 철저 금지해야"..徐 "개혁 꼭 성공" Knight 2017.06.01 0
53 서훈 "국정원 정보관 폐지..정치 개입 시 '무관용 원칙'" Knight 2017.06.01 1
52 [한국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84%..YS넘어 역대 최고치 경신 Knight 2017.06.02 3
51 문재인 대통령 민변 탈회 이유는? Knight 2017.06.03 3
50 문 대통령의 '엉큼한 인사'에 모두들 혀를 내두른다 Knight 2017.06.04 0
49 文대통령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만남·적절 사과 검토" Knight 2017.06.05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