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2018.07.30 5년 째 남방

Knight 2018.07.31 13:11 조회 수 : 72

5년째 입던 남방 올 여름 또 입은 문 대통령

채혜선 입력 2018.07.30. 08:36 수정 2018.07.30. 08:56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해군사관학교 학생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오른쪽은 봉정사를 찾은 문 대통령.[사진 청와대]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안동 봉정사를 찾아 다포계 건출물의 최고인 대웅전을 주지 자현스님과 함께 살펴보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경북 안동 봉정사를 찾을 때 입었던 반소매 체크 남방은 그가 5년째 입고 있는 옷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시절인 지난 2014년 7월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도보 행진 당시 이 옷을 입었다. 2016년 8월 반려동물 희망국토 대장정 때에도 똑같은 옷을 입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 후에도 여름마다 이 옷을 입었다.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8월 3일 거북선 모형함을 방문하기 위해 버스로 이동 중 해군사관학교 생도들의 여름 수영 훈련 모습을 발견하고, 버스에서 내려 생도들을 격려하고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 청와대]

 

지난해 여름 휴가 기간 진해 해군기지를 찾았을 때도 이 옷을 입었으며 올해도 마찬가지였다.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전 안동 봉정사 영산암에서 주지 자현스님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한편 문 대통령은 3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5일간 여름휴가를 간다. 문 대통령의 휴가지는 군(軍) 시설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시설은 휴식과 업무를 병행할 시설이 갖춰져 있고 경호가 쉽다는 이유로 역대 대통령도 찾곤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8.07.30 5년 째 남방 Knight 2018.07.31 72
67 투표소에서도 빛난 문 대통령의 소통 Knight 2018.06.09 76
66 약속 지킨' 문대통령..지진피해 네팔 학교에 사비털어 복구지원 Knight 2018.06.03 67
65 2018.05.29.화 - 공공언어 Knight 2018.05.30 78
64 2018.05.28.월 - 남북정상 진한 인사 Knight 2018.05.28 67
63 청와대, 경호 목적 통제 인왕산길 50년 만에 완전 개방한다 Knight 2018.05.03 84
62 文대통령 만나는 줄 알았는데..여자친구가 왔다 Knight 2018.03.28 71
61 문재인 대통령, 6살 아이 손편지에 답장.. "소중한 마음 고마워요" Knight 2018.03.07 73
60 文대통령, 대선 당일 속도위반 과태료 사비로 낸 사연 Knight 2018.01.20 74
59 학생들에게 높임말 쓴 대통령, 대통령 어깨 위에 손 얹은 학생들 Knight 2017.11.25 71
58 사드갈등 해빙..면세점에 줄서는 유커들 Knight 2017.11.09 72
57 한 손엔 현수막·한 손은 악수..한국당 의원 "이쪽 올 줄 몰랐다" Knight 2017.11.01 71
56 文대통령 잇따른 '초당적 행보'..여야정 협의체 탄력받을까 Knight 2017.10.12 68
55 단독]조지프 오 "美교민 어깨동무에 웃으며 응한 文대통령 놀라워" Knight 2017.09.12 75
54 文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73.9%..조각·업무보고에 1.5%p↑ Knight 2017.08.28 70
53 文대통령, 박용진 '반찬투정' 논란에 "여유있게 봤으면" Knight 2017.08.27 70
52 문재인 대통령, '셀카봉'으로 100일 감사 인사 Knight 2017.08.27 73
51 위로·단식·기억..文대통령의 세월호 각별한 관심과 인연 Knight 2017.08.16 70
50 신안 도초고, 문재인 대통령과 깜작 인사 '화제' Knight 2017.08.13 69
49 우리 커피 못 마시는데.." 머뭇거리는 초등생에게 文대통령이 보인 반응 Knight 2017.08.02 7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