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약속 지킨' 문대통령..지진피해 네팔 학교에 사비털어 복구지원

입력 2018.06.03. 08:00

 

재작년 '민주당 前대표' 시절 네팔 트래킹 때 자원봉사하며 지원약속 

靑 함구 불구 현지언론 보도로 공개..靑 "약속 지키고 양국 우정 위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진으로 폐허가 된 네팔 산골의 한 학교 복구에 써달라며 사비를 털어 지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청와대와 네팔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자신과 인연을 맺었던 네팔의 누와코트 지역에 있는 아루카르카 학교의 지진피해 복구를 위해 지인들과 함께 135만 루피(한화 약 1천350만원)를 지원했다.

문 대통령은 2년 전인 2016년 6월 랑탕 지역 트래킹을 위해 네팔을 방문했을 당시 2천명 가까이 사망한 2015년 대지진으로 극심한 피해를 봤던 아루카르카 중급학교를 찾아 피해자들을 위로하고 재건작업에 직접 참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측근인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과 탁현민 행정관이 동행했었다.

당시는 20대 총선 직후이자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국정농단이 드러나기 전으로 차기 대선 바람이 일기 전이었고, 문 대통령은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직을 내려놓고 별다른 직책 없이 홀가분할 때였다.

등산 애호가이기도 한 문 대통령은 이때뿐 아니라 참여정부 당시였던 2004년에도 청와대 민정수석을 사퇴하고 히말라야로 트래킹을 떠났다가 노무현 대통령의 탄핵 소식을 접하고 중도 귀국해 변호를 맡기도 했었다.

문 대통령은 2016년 트래킹 당시 아루카르카 학교 피해 현장에 4시간가량 머물며 복구를 위한 자원봉사를 하면서 자신의 가이드를 맡아준 박타 람 라미차네 씨에게 '앞으로 이 학교를 잊지 않고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라미차네 씨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어서도 약속을 잊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에 소개했다.

이미지 크게 보기

봉사활동하는 문재인 (서울=연합뉴스) 네팔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현지 안내를 맡은 라미차네 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한 문 전 대표. 현지인들과 줄지어 서서 벽돌을 나르고 있다. 2016.6.29 [라미차네 씨 페이스북=연합뉴스] 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최근 그때 약속을 떠올리고 학교 복구 상황을 파악하다가 예산 부족으로 복구가 더디다는 소식에 사비 500만 원을 건네면서 복구에 보태라고 했다.

당시 네팔행에 동행했거나 연결해준 이들이 추가로 돈을 모아 1천500만원을 모아 이중 1천350만원은 학교에, 나머지 150만원은 심장병을 투병 중인 네팔 출신 한국 이주 노동자의 치료비로 썼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트래킹 당시 한국에서 일하다 귀국한 네팔인들을 만나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지원금은 4월 초께 현지에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두 달 가까이 이런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아르틱 아비얀 데일리', '나가릭 뉴스 데일리', '안나푸르나 데일리' 등 네팔 현지 언론들이 지난달 30일자로 일제히 보도하는 바람에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문 대통령은 학교 복구지원 자원봉사를 했을 때도 사비 10만 루피(한화 약 100만원) 상당의 과학실험 기자재를 학교 측에 전달하기도 했다.

아루카르카 학교는 문 대통령의 지원금을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옹벽과 철제 펜스 및 식수대 설치에 사용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네팔 트래킹 때 한 현지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키고 한국과 네팔의 우정을 잇기 위해 사비를 낸 것으로 안다"며 "공개하지 않으려 했으나 현지 언론에 보도되는 바람에 알려지게 됐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hrseo@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2018.07.30 5년 째 남방 Knight 2018.07.31 1
67 투표소에서도 빛난 문 대통령의 소통 Knight 2018.06.09 0
» 약속 지킨' 문대통령..지진피해 네팔 학교에 사비털어 복구지원 Knight 2018.06.03 0
65 2018.05.29.화 - 공공언어 Knight 2018.05.30 1
64 2018.05.28.월 - 남북정상 진한 인사 Knight 2018.05.28 0
63 청와대, 경호 목적 통제 인왕산길 50년 만에 완전 개방한다 Knight 2018.05.03 1
62 文대통령 만나는 줄 알았는데..여자친구가 왔다 Knight 2018.03.28 1
61 문재인 대통령, 6살 아이 손편지에 답장.. "소중한 마음 고마워요" Knight 2018.03.07 0
60 文대통령, 대선 당일 속도위반 과태료 사비로 낸 사연 Knight 2018.01.20 0
59 학생들에게 높임말 쓴 대통령, 대통령 어깨 위에 손 얹은 학생들 Knight 2017.11.25 1
58 사드갈등 해빙..면세점에 줄서는 유커들 Knight 2017.11.09 2
57 한 손엔 현수막·한 손은 악수..한국당 의원 "이쪽 올 줄 몰랐다" Knight 2017.11.01 0
56 文대통령 잇따른 '초당적 행보'..여야정 협의체 탄력받을까 Knight 2017.10.12 0
55 단독]조지프 오 "美교민 어깨동무에 웃으며 응한 文대통령 놀라워" Knight 2017.09.12 1
54 文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73.9%..조각·업무보고에 1.5%p↑ Knight 2017.08.28 0
53 文대통령, 박용진 '반찬투정' 논란에 "여유있게 봤으면" Knight 2017.08.27 0
52 문재인 대통령, '셀카봉'으로 100일 감사 인사 Knight 2017.08.27 0
51 위로·단식·기억..文대통령의 세월호 각별한 관심과 인연 Knight 2017.08.16 0
50 신안 도초고, 문재인 대통령과 깜작 인사 '화제' Knight 2017.08.13 1
49 우리 커피 못 마시는데.." 머뭇거리는 초등생에게 文대통령이 보인 반응 Knight 2017.08.02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