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약속 지킨' 문대통령..지진피해 네팔 학교에 사비털어 복구지원

입력 2018.06.03. 08:00

 

재작년 '민주당 前대표' 시절 네팔 트래킹 때 자원봉사하며 지원약속 

靑 함구 불구 현지언론 보도로 공개..靑 "약속 지키고 양국 우정 위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진으로 폐허가 된 네팔 산골의 한 학교 복구에 써달라며 사비를 털어 지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청와대와 네팔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자신과 인연을 맺었던 네팔의 누와코트 지역에 있는 아루카르카 학교의 지진피해 복구를 위해 지인들과 함께 135만 루피(한화 약 1천350만원)를 지원했다.

문 대통령은 2년 전인 2016년 6월 랑탕 지역 트래킹을 위해 네팔을 방문했을 당시 2천명 가까이 사망한 2015년 대지진으로 극심한 피해를 봤던 아루카르카 중급학교를 찾아 피해자들을 위로하고 재건작업에 직접 참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측근인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과 탁현민 행정관이 동행했었다.

당시는 20대 총선 직후이자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국정농단이 드러나기 전으로 차기 대선 바람이 일기 전이었고, 문 대통령은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직을 내려놓고 별다른 직책 없이 홀가분할 때였다.

등산 애호가이기도 한 문 대통령은 이때뿐 아니라 참여정부 당시였던 2004년에도 청와대 민정수석을 사퇴하고 히말라야로 트래킹을 떠났다가 노무현 대통령의 탄핵 소식을 접하고 중도 귀국해 변호를 맡기도 했었다.

문 대통령은 2016년 트래킹 당시 아루카르카 학교 피해 현장에 4시간가량 머물며 복구를 위한 자원봉사를 하면서 자신의 가이드를 맡아준 박타 람 라미차네 씨에게 '앞으로 이 학교를 잊지 않고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라미차네 씨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어서도 약속을 잊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에 소개했다.

이미지 크게 보기

봉사활동하는 문재인 (서울=연합뉴스) 네팔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현지 안내를 맡은 라미차네 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한 문 전 대표. 현지인들과 줄지어 서서 벽돌을 나르고 있다. 2016.6.29 [라미차네 씨 페이스북=연합뉴스] 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최근 그때 약속을 떠올리고 학교 복구 상황을 파악하다가 예산 부족으로 복구가 더디다는 소식에 사비 500만 원을 건네면서 복구에 보태라고 했다.

당시 네팔행에 동행했거나 연결해준 이들이 추가로 돈을 모아 1천500만원을 모아 이중 1천350만원은 학교에, 나머지 150만원은 심장병을 투병 중인 네팔 출신 한국 이주 노동자의 치료비로 썼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트래킹 당시 한국에서 일하다 귀국한 네팔인들을 만나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

지원금은 4월 초께 현지에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두 달 가까이 이런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아르틱 아비얀 데일리', '나가릭 뉴스 데일리', '안나푸르나 데일리' 등 네팔 현지 언론들이 지난달 30일자로 일제히 보도하는 바람에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문 대통령은 학교 복구지원 자원봉사를 했을 때도 사비 10만 루피(한화 약 100만원) 상당의 과학실험 기자재를 학교 측에 전달하기도 했다.

아루카르카 학교는 문 대통령의 지원금을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옹벽과 철제 펜스 및 식수대 설치에 사용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네팔 트래킹 때 한 현지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키고 한국과 네팔의 우정을 잇기 위해 사비를 낸 것으로 안다"며 "공개하지 않으려 했으나 현지 언론에 보도되는 바람에 알려지게 됐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hrseo@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3철' 양정철 이어 '친문' 최재성도..물러서는 문의 사람들 Knight 2017.05.23 0
67 청와대 인사검증팀에 육사 배제, 국방개혁 신호탄? Knight 2017.05.24 0
66 차벽없는 전교조 집회 Knight 2017.05.27 0
65 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 전액 보상키로 Knight 2017.05.28 0
64 文대통령 "국정원 국내정치 철저 금지해야"..徐 "개혁 꼭 성공" Knight 2017.06.01 0
63 문 대통령의 '엉큼한 인사'에 모두들 혀를 내두른다 Knight 2017.06.04 0
62 文대통령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만남·적절 사과 검토" Knight 2017.06.05 0
61 단독] 文정부 첫 달 기본경비 68% 확 줄여.. 총 16억 덜 썼다 Knight 2017.06.05 0
60 소통방식이 달라졌다? 새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 사라진 만남 Knight 2017.06.05 0
59 文정부 국정비전 '정의로운 나라, 국민통합 정부' 공감대 Knight 2017.06.06 0
58 대통령, 현충일 맞아 보훈병원 방문…환자·보호자 위로 Knight 2017.06.06 0
57 KSOI] '호남' 민주 77.8% vs 국민 5.4%..'TK' 민주 38.8% vs 한국 13.4% Knight 2017.06.12 0
56 울면서 큰절한 '밀양송전탑 반대' 할머니 일으킨 文대통령 Knight 2017.06.20 0
55 청와대쪽 대규모 집회에 차벽·진압경찰 없었다..차로 행진허용(종합) Knight 2017.06.21 0
54 주영훈 경호실장 '靑 앞길 개방, 사진 촬영도 가능 Knight 2017.06.22 0
53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 빈손으로 가겠다고 해" Knight 2017.06.24 0
52 文대통령 '잘한다' 80%로 반등..국민의당 지지율 '꼴찌'[갤럽] Knight 2017.06.30 0
51 文대통령, 재미동포에 "경호 하고 있어 손잡아 드리지 못했다" Knight 2017.07.02 0
50 文대통령, 회담장앞 몰려든 교민들과 악수..메르켈도 100m 동행 Knight 2017.07.06 0
49 文대통령 직무수행 '잘한다' 83%..3%p 상승[갤럽] Knight 2017.07.07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