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This Side

중앙일보

낙동강 페놀 피해자서 장관으로 .. 김은경, 사드부지 환경평가 맡아

강찬수 입력 2017.06.12. 02:09 수정 2017.06.12. 06:13

환경부 장관 후보와 안병옥 차관
모두 환경운동가 출신 외부 영입
안, 최근 '4대강 보 개방'에 역할

김은경(左), 안병옥(右)이미지 크게 보기

김은경(左), 안병옥(右)

김은경(61)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환경사고 피해자에서 환경운동가를 거쳐 환경부 수장에 오르는 첫 번째 사례다. 안병옥(54) 신임 차관 역시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을 맡은 경력이 있다. 같은 환경운동가 출신이 환경부를 이끌게 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지금까지 보통 장관이 외부 출신이면 차관은 내부 승진자로 임명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환경부 밖에서 온 이들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절차 이행과 4대 강 수질 개선을 위해 물관리 일원화 정책을 떠맡게 됐다. 행정부 조직을 이끈 경험이 없다는 점에서 조직 장악력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환경사고 피해자로서 김 후보자의 이력은 외환은행을 다니다 결혼 후 시댁이 있는 대구에서 전업주부로 생활하면서 시작됐다. 1991년 초 경북 구미 낙동강에서 발생한 페놀 유출사고로 영남 지역 수돗물에서 악취가 발생했다. 정수장에서 무턱대고 염소 소독만 강화하는 바람에 클로로페놀이 생성되면서 악취가 생겨난 것이다. 당시 젖먹이 아들을 키우고 있던 김 후보자도 오염된 수돗물에 노출됐다. 국내 최대 환경오염 사고의 피해자가 된 것이다. 당시 대구 등 영남 지역 주민들은 환경처에 환경분쟁조정 신청을 하는 등 피해 보상을 받기 위한 활동을 벌였는데, 김 후보자도 여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페놀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 서울로 이사한 뒤 노원구 상계동을 중심으로 벌어진 소각장 반대 주민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런 활동 덕분에 95년 노원구 의원, 98년 서울시 의원에 당선됐다. 최열 환경재단 대표는 “서울시 의원 당시 환경문제 해결에 발 벗고 나섰고, 당시 고건 시장도 김 후보자의 요청을 받아들여 노원 소각장을 방문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특히 2002년 노무현 전 대통령 후보 시절 대선캠프에서 환경특보로 일했으며, 노 전 대통령 당선 이후에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환경전문위원, 청와대 지속가능발전비서관 등을 맡아 참여정부 내내 함께했다.

안병옥 차관은 기후변화 분야의 학자로서 경력도 있다. 『신기후체제의 기후변화 적응 및 손실과 피해에 관한 대응방안』 등 관련 서적도 집필했다. 이번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의 선대위에서 환경·에너지 정책 자문을 담당했다. 최근 청와대가 발표한 4대 강 보 개방을 비롯해 미세먼지 대책 수립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환경 및 기후변화 분야에서 이론과 실천력을 겸비한 학자이자 시민운동가”라고 소개했다. 

■◆김은경(61) 환경부 장관 후보자 「▶서울 ▶중경고·고려대 경영학 ▶노무현 대통령 후보 환경특보, 청와대 지속가능발전비서관,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위원회 위원

 

■◆안병옥(54) 「▶전남 순천 ▶순천고·서울대 해양학과·독일 뒤스부르크-에센대 박사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시민환경연구소·기후변화행동연구소 소장 」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윤석열 "검사들 열정과 소신 갖고 일하도록 지원할 것" Knight 2017.05.28 2
33 우원식 "野, 대승적 인준 호소..공직자 검증기준 함께 만들자"(종합) Knight 2017.05.28 2
32 '노무현입니다' 韓 박스오피스+예매율 1위, 돌풍은 시작됐다 Knight 2017.05.29 2
31 김현미, 첫 여성 국토부 장관에 내정 knight 2017.05.30 2
30 김영춘 해수부 장관 내정에 부산 "환영" knight 2017.05.30 2
29 박춘란 서울시 부교육감 차관 발탁 '교육부 첫 여성 차관'(종합) knight 2017.05.31 2
28 [리얼미터] 文대통령 지지율 78%..취임 이후 첫 하락 Knight 2017.06.05 2
27 김기정-안현호 등 靑 잇단 '낙마'..부실 검증 비판 나와 Knight 2017.06.05 2
26 피우진 "보훈 가족 중심의 정책이 결국 안보와 직결돼" Knight 2017.05.28 3
25 행자부 장관 내정자 김부겸, '뚜벅이'라 불리는 이유는 "군포 아주머니들이…" knight 2017.05.30 3
24 "블랙리스트 최초 공개"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는? knight 2017.05.30 4
23 국회, 이낙연 총리 임명안 통과..찬성 164표·반대 20표 Knight 2017.05.31 4
22 [단독] 도종환, '역사관 비판' 정면 반박 "싸울땐 싸우겠다" Knight 2017.06.06 4
21 개혁 주도할 김준환 2차장 '원세훈 前원장과 질긴 악연 Knight 2017.06.02 5
20 안경환, 盧탄핵때 손잡아준 법학자.. 조국 수석과 師弟가 검찰개혁 Knight 2017.06.12 102
19 나쁜 사람'의 귀환..노태강 문체부 2차관 Knight 2017.06.09 106
18 끝내 눈물 보인 우원식 "한국당, 대선 불복..국민의당도 섭섭" Knight 2017.06.22 107
17 교육부의 전교조 지침 거부한 김상곤, 교육부 수장으로 Knight 2017.06.12 108
» 낙동강 페놀 피해자서 장관으로 .. 김은경, 사드부지 환경평가 맡아 Knight 2017.06.12 108
15 표창원 "법무부 장관 후보로 노회찬·이재명 추천한다" Knight 2017.06.18 1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