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This Side

이데일리

[리얼미터] 文대통령 지지율 78%..취임 이후 첫 하락

입력 2017.06.05. 09:00

 

리얼미터 5월 5주차 주간집계 결과 발표
긍정평가 78.1%(▼6.0%p) 부정평가 14.2%(▲4.2%p)
野지지층, 보수층, PK·TK 등 영남 중심 이탈
인사청문회·사드 보고누락 파문 野 공세 강화 여파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78%를 기록했다. 취임 이후 처음으로 지지율 상승세가 꺾인 것. 그동안 리얼미터를 비롯한 주요 여론조사기관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80%대 중후반의 고공행진을 이어왔다.

5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발표한 5월 5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취임 4주차 국정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1주일 전 5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6.0%p 내린 78.1%(매우 잘함 54.9%, 잘하는 편 23.2%)를 기록했다. 취임 이후 처음으로 70%대 후반으로 떨어진 것.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2%p 오른 14.2%(매우 잘못함 6.2%, 잘못하는 편 8.0%)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1.8%p 증가한 7.7%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74.1%p에서 63.9%p로 10.2%p 좁혀졌으나 여전히 긍정평가가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층은 지지정당별로는 무당층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 지지층,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 지역별로는 경기·인천과 TK(대구·경북), PK(부산·경남·울산)을 중심으로 이탈했다.

리얼미터 측은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과 관련, “인사청문회가 시작되면서 내각 후보자들에 대한 공세가 본격화되고, 사드보고 누락 파문과 관련한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의 대여 공세가 이어지면서 지지층 일부가 이탈한 데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일간으로 살펴보면 인사원칙 위배논란에 첫 입장을 밝힌 5월 29일(월) 지난주 5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1.7%p 내린 82.4%(부정평가 10.7%)를 기록했다. 이어 사드보고 누락 파문이 촉발된 30일(화)에도 78.9%(13.1%)로 하락했다.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준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31일(수)에는 79.5%(13.6%)로 소폭 반등했지만 안현호 일자리수석 후보자의 내정이 철회된 6월 1일(목)에는 다시 78.4%(15.5%)로 내렸다. 이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청문회가 열린 2일(금)에도 76.3%(15.2%)로 70%대 중반으로 하락하며, 최종 주간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6.0%p 내린 78.1%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경기·인천(▼8.3%p, 87.1%→78.8%, 부정평가 13.6%), 대구·경북(▼6.9%p, 78.8%→71.9%, 18.4%), 대전·충청·세종(▼6.5%p, 82.3%→75.8%, 14.7%), 광주·전라(▼5.3%p, 93.8%→88.5%, 7.6%), 부산·경남·울산(▼4.2%p, 80.2%→76.0%, 16.2%), 서울(▼3.4%p, 82.5%→79.1%, 13.9%), 연령별로는 60대 이상(▼11.0%p, 73.2%→62.2%, 22.9%), 40대(▼5.8%p, 91.0%→85.2%, 10.3%), 50대(▼5.5%p, 80.7%→75.2%, 16.5%), 20대(▼3.2%p, 89.3%→86.1%, 8.3%), 30대(▼3.2%p, 89.5%→86.3%, 10.3%), 지지정당별로는 무당층(▼20.0%p, 70.8%→50.8%, 19.7%), 자유한국당 지지층(▼13.6%p, 38.7%→25.1%, 56.6%), 바른정당 지지층(▼11.6%p, 78.0%→66.4%, 20.4%), 국민의당 지지층(▼10.2%p, 82.3%→72.1%, 18.8%),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12.8%p, 67.2%→54.4%, 32.2%)과 중도층(▼4.7%p, 85.3%→80.6%, 14.6%)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당한 폭으로 내렸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향후 5년 국정수행 전망 조사(남은 임기동안 국정수행을 잘 할 것이라는 긍정전망) 역시 긍정적 전망이 5.2%p 내린 77.7%(매우 잘할 것 54.1%, 대체로 잘할 것 23.6%), 부정적 전망은 4.2%p 오른 14.6%(매우 잘못할 것 5.9%, 별로 잘못할 것 8.7%)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1.0%p 증가한 7.7%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CBS 의뢰로 5월 29일부터 6월 2일까지 5일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1,956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27명이 응답을 완료, 6.0%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윤석열 "검사들 열정과 소신 갖고 일하도록 지원할 것" Knight 2017.05.28 2
33 우원식 "野, 대승적 인준 호소..공직자 검증기준 함께 만들자"(종합) Knight 2017.05.28 2
32 '노무현입니다' 韓 박스오피스+예매율 1위, 돌풍은 시작됐다 Knight 2017.05.29 2
31 김현미, 첫 여성 국토부 장관에 내정 knight 2017.05.30 2
30 김영춘 해수부 장관 내정에 부산 "환영" knight 2017.05.30 2
29 박춘란 서울시 부교육감 차관 발탁 '교육부 첫 여성 차관'(종합) knight 2017.05.31 2
28 국회, 이낙연 총리 임명안 통과..찬성 164표·반대 20표 Knight 2017.05.31 2
» [리얼미터] 文대통령 지지율 78%..취임 이후 첫 하락 Knight 2017.06.05 2
26 김기정-안현호 등 靑 잇단 '낙마'..부실 검증 비판 나와 Knight 2017.06.05 2
25 [단독] 도종환, '역사관 비판' 정면 반박 "싸울땐 싸우겠다" Knight 2017.06.06 2
24 피우진 "보훈 가족 중심의 정책이 결국 안보와 직결돼" Knight 2017.05.28 3
23 행자부 장관 내정자 김부겸, '뚜벅이'라 불리는 이유는 "군포 아주머니들이…" knight 2017.05.30 3
22 "블랙리스트 최초 공개"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는? knight 2017.05.30 4
21 개혁 주도할 김준환 2차장 '원세훈 前원장과 질긴 악연 Knight 2017.06.02 4
20 안경환, 盧탄핵때 손잡아준 법학자.. 조국 수석과 師弟가 검찰개혁 Knight 2017.06.12 102
19 나쁜 사람'의 귀환..노태강 문체부 2차관 Knight 2017.06.09 106
18 교육부의 전교조 지침 거부한 김상곤, 교육부 수장으로 Knight 2017.06.12 106
17 끝내 눈물 보인 우원식 "한국당, 대선 불복..국민의당도 섭섭" Knight 2017.06.22 107
16 낙동강 페놀 피해자서 장관으로 .. 김은경, 사드부지 환경평가 맡아 Knight 2017.06.12 108
15 표창원 "법무부 장관 후보로 노회찬·이재명 추천한다" Knight 2017.06.18 1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