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위어드 뉴스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부실 인수인계 문제를 단독보도해드린 이후 JTBC는 이를 지속적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인수인계 시스템이 사실상 텅 비어있다는 내용 전해드렸는데요. 저희가 오늘(17일) 취재한 내용은 상식적으로 잘 이해가 가지 않는 내용입니다. 청와대의 새로운 외교안보팀이 아직 남아 있는 박근혜 정부의 김관진 안보실장으로부터 현안 보고도 받지 못한 상태이고, 자료 역시 넘겨받은 것이 전혀 없다는 것입니다.

유선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새 정부의 외교·안보 현안을 주도하는 건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TF 단장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각국 정상과 통화할 때 배석해 지원했고, 어제(16일)는 매튜 포틴저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만나 한미정상회담 조기 개최를 합의했습니다.
정 단장은 오늘 JTBC와의 통화에서 "현재의 국가안보실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거나 자료를 넘겨받은 것이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아있는 자료가 확인되지 않아 북핵문제나 사드배치 문제 등 미국과의 협의 내용을 다른 루트로 파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교안 전 권한대행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의 통화내용, 사드 비용 논란을 낳았던 김관진 실장과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내용이나 배경 등에 대한 어떤 설명도 들은 게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김관진 실장의 국가안보실 라인은 그대로 청와대에 남아 있지만 이런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고 결국 자체 채널로 확인했다는 겁니다.
정 단장은 자체적으로 준비한 정보와 계획에 따라 시급한 현안부터 해결해나가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다만, 지난 1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때는 문재인 대통령이 위급 상황으로 판단해 김 실장이 직접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즉각 국가안보실의 모든 자료가 문 대통령에게 보고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종대/정의당 의원 (전 청와대 국방보좌관실 행정관) : 한미정상회담 일정이 합의되고 주변국에 특사가 파견되는 이 시점에서 지난 정부의 중요한 안보정책 결정 과정의 모든 문서와 자료들 조속히 확보해야 외교·안보가 정상화될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