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위어드 뉴스

“필통에 ‘필통 라벨’ 왜 필요해?” 박근혜 대통령, 기이한 의전 요구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에 소개한 독일 교민 제보

입력 : 2016-12-25 17:15/수정 : 2016-12-25 17:31
 


박근혜 대통령이 해외 순방에서 그 의중을 알 수 없을 만큼 기이한 의전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독일에서 “필통 표면에 ‘필통’이라고 크게 적은 문구를 붙여 달라”고 요구했다는 제보가 25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페이스북을 타고 전해졌다.


손의원은 오전 2시7분 페이스북에 “독일 프랑크푸르트 교민의 제보다. (박 대통령의) 가까이에서 독일어 관련 업무를 도왔던 사람으로부터 전해들은 이야기라고 한다”며 박 대통령의 2014년 3월 방독 당시 의전 요구와 관련한 제보를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반세기 전 보냈던 파독 광부?간호사들을 프랑크푸르트에서 만났다.

 

제보자는 “박 대통령 주변 사람들이 이것저것 준비하면서 ‘차량에 비치할 필통을 준비해 달라’고 했다. ‘수첩공주’라고 불리는 박 대통령에게 필통이 필요한가 싶어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알록달록한 필통 하나에 온갖 필기구를 채워 줬다”며 “그런데 필통을 가져갔던 사람이 금세 다시 들고 왔다”고 했다.

이어 “(필통의) 겉에 ‘필통’이라고 크게 출력해 붙여 달라는 요구였다. 의전도 좋지만 조금 과한 게 아닌가, 이건 좀 심하다 싶었다. 하지만 붙여줬다. 참 이상한 일도 다 있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의 독일 순방 일정을 도운 다른 사람에게서 전해 들었다는 뒷이야기다.?

 

 손해원 

프랑크푸르트에 살고 있는 교민 제보입니다.
가까이에서 독일어 관련 일을 도왔던 분께 전해 들은
이야기라고 합니다.

2014년, 박대통령이 독일 갔을 때
대통령 주변 사람들이 이것저것 준비하던 중에
대통령 차에 비치할 필통을 준비해달라고 했답니다.

수첩공주라고하니 필통이 필요한가보다 싶어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알록달록한 필통을 하나 공수해와
온갖 필기구를 채워 드렸다고 합니다.

“그런데 필통을 가져갔던 사람이 금방 다시 들고 왔어요.
겉에다가 '필통' 이라고 크게 프린트해서 붙여 달라는 거에요.
의전도 좋지만 좀 오버하는 게 아닌가 이건 좀 심하다 싶었지만
붙여 줬습니다..ㅡ.ㅡ;;
참 이상한 일도 다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또 하나.
“박근혜 대통령이 교민간담회를 하는 호텔에
잠시 대기하기 위해 방을 잡았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숙박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 정도로 넘어갔던 거구나 싶네요.

뉴스 보니 영국에선 매트리스도 바꾸고
또 어디서는 변기도 바꾸고 뭐 난리가 아니었다면서요.

하여튼 자는 것도 아니고 잠깐 머물 방을 준비하는데
방에 있는 모든 집기류에 한글로 라벨을 붙여 달라는 거에요.

담당자가 호텔 방 도면을 갖고 와서 그걸 정리하는데 이런 식이었죠.
가령 전등 스위치 같으면 윗 쪽으로는 '점등' 아랫 쪽으로는 '소등'
'침실등' '누름' '왼쪽으로 돌리면 어두워짐' '문구' 등등
그렇게 수많은 라벨을 출력해 가져갔습니다.
담당자도 그걸 부탁하면서 실소를 금치 못하더군요.“

저는 이 제보를 받고
웃기는 얘기지만 뉴스거리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김어준총수가 ‘라벨공주’ 얘기하는 걸 보고 저도 올려봅니다.

무식한 대통령도 아닌데
왜 그런 이상한 짓을 하고 다니며 웃음거리가 됐는지 의아합니다.

 
제보자는 다른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교민간담회를 가진 호텔에서 잠시 대기하기 위해 방을 잡았다. 숙박이 아닌 잠깐 머물 방의 모든 집기류에 한글로 라벨을 붙여 달라고 했다”며 “담당자가 방 도면을 가져와 정리했다. 전등 스위치에 ‘점등’ ‘소등’ ‘침실등’ ‘왼쪽으로 돌리면 어두워짐’ 등의 문구를 적는 식이었다. 그렇게 수많은 라벨을 출력해 가져갔다”고 전했다.?

그는 “담당자도 부탁하면서 실소를 금하지 못했다”며 “(최근) 뉴스를 보면 영국에서 매트리스와 변기를 바꾸면서 난리도 아니었다고 하지 않은가. 지금 생각하면 (독일 호텔에서) 숙박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 정도로 넘어갔던 것이었나 싶다”고 했다.

손 의원은 최근 박 대통령의 의전 기행과 관련한 제보를 수집하고 있다. 김성회 보좌관을 통해서는 박 대통령이 방문지마다 변기를 교체한 일화를 모으고 있다. 인천시장 집무실, 영국 런던 호텔은 물론 군부대를 방문하면서 “변기를 뜯어내고 새것으로 교체했다”는 제보가 김 보좌관의 페이스북으로 쏟아지고 있다.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국가 일급기밀이라는 점에서 변기 교체와 관련한 일화는 어느 정도 이해의 범주 안에 있지만, 의중을 전혀 헤아릴 수 없는 ‘필통 라벨’ 제보는 여론의 실소로 이어졌다. 페이스북 네티즌들은 “이름을 크게 적어 붙인 물건은 유치원 이후로 본 적이 없다” “외국어를 전혀 못하거나 필통의 생김새를 모르지 않는 이상 이해하기 어렵다”고 의표를 찍었다.?

손 의원은 독일 교민의 제보를 소개하면서 “무식한 대통령도 아닌데 왜 그런 이상한 짓을 하고 다니며 웃음거리가 됐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원문보기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157405&code=61111211&cp=du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필통에 '필통 라벨' 왜 필요해?" 박근혜 대통령, 기이한 의전 요구 Knight 2017.05.22 11
21 박근혜의 '거울방' 때문에 문재인 청와대 입주 늦어졌다 admin 2017.05.22 6
20 시작도 끝도 '우병우'.. 스스로 '적폐' 입증한 檢 [1] Knight 2017.05.23 5
19 [4대강 사업 정책감사] "4대강 진상규명" 약속한 박근혜정부...김기춘 부임 후 '침묵' Knight 2017.05.24 4
18 국가안보실, 새 정부에 자료 안 넘겨 "별도로 정보수집" Knight 2017.05.23 4
17 구학서 신세계 고문 "촛불로 바꾼 정부는 우매한 민주주의" Knight 2017.05.23 3
16 민주 "朴정부 인계사항, 10쪽 보고서 달랑…봉인자료 공개 필요" Knight 2017.05.22 3
15 청와대 안주인' 최순실, 대통령 침실 전등 교체까지 지시 Knight 2017.05.23 2
14 단독]"영어점수 따야 병역특례 붙는데.. 공부할 시간 안준다" 토로 Knight 2017.06.14 1
13 직무정지 이후에도...현금봉투로 수당 나눠가져 Knight 2017.05.29 1
12 새누리 출신 의원들 '세비 반납'은 결국 쇼? admin 2017.05.28 1
11 얄밉게 생겼다"..朴지지자-법정경위 재판서 충돌 Knight 2017.06.20 0
10 이상화 "안종범입니다" 전화 받아..입금될 때마다 최순실에 '보고' Knight 2017.06.20 0
9 '돈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수사 의뢰도 Knight 2017.06.07 0
8 청와대, 박원순 시장 성향 이유로 서울연극제 대관 배제 지시" Knight 2017.06.07 0
7 말발굽 모양' 사드 부지..靑 "환경평가 피하려는 의도" Knight 2017.06.06 0
6 10차례 일베 이미지 사용한 SBS, 사장이 나섰다 Knight 2017.06.02 0
5 혁신' 외친 한국당 행사에서 '블랙리스트 옹호' 논란 Knight 2017.06.02 0
4 "관제데모' 혐의 청와대 행정관, '다이빙벨' 상영도 방해" Knight 2017.05.28 0
3 박 전 대통령도, 총리실도 안 썼다는 '35억 특수활동비' Knight 2017.05.27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