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Government

연합뉴스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전면 시행..지원서에 학력·사진 금지

입력 2017.07.05. 12:01 수정 2017.07.05. 13:49

 

7월 중 332개 공공기관 전체에 '블라인드 채용' 전면 시행
8월부터 149개 지방 공기업으로 확대..민간기업도 동참 유도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5일 정부세종청사 노동부 제3브리핑룸에서 열린 블라인드 채용 추진 방안 브리핑에서 설명 자료에 학력과 출신지 기재란이 빠진 이력서 예시안이 보인다.     walden@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5일 정부세종청사 노동부 제3브리핑룸에서 열린 블라인드 채용 추진 방안 브리핑에서 설명 자료에 학력과 출신지 기재란이 빠진 이력서 예시안이 보인다. walden@yna.co.kr

[고용노동부 제공=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고용노동부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앞으로 공공기관 입사지원서에 출신지역, 신체조건, 학력을 기재하고 사진을 부착하는 것이 금지되는 등 이른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전격 도입된다.

또 면접 단계에서 면접관이 응시자의 인적사항에 대해 물어서는 안 되며 직무 관련 질문만 허용된다.

고용노동부는 5일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의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을 공개하고 이달중 332개의 모든 공공기관에 가이드라인을 배포한 뒤 전면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49개 지방공기업에 대해서는 인사담당자 교육을 거친 뒤 8월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중앙부처 산하 공공기관의 경우 올해 하반기에 1만여명을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노동부 제공=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고용노동부 제공=연합뉴스]

추진방안에 따르면 서류전형 단계에서 응시자가 제출하는 입사지원서에는 학력을 비롯해 출신지역, 가족관계, 키와 체중 등 신체조건 기재란이 없어진다. 사진 부착도 금지된다.

다만 신체조건이나 학력이 특정 업무(경비직·연구직)를 수행하는데 반드시 필요할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기재가 허용된다.

20170705134749530kclz.jpg이미지 크게 보기

또 서류전형 없이 바로 필기시험을 치르는 경우 응시자 확인을 위해 입사지원서에 사진을 부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최종학교 소재지(학교명 제외)를 입사지원서에 기재하도록 하고, 직무와 관련된 교육·훈련·자격·경험 등의 항목도 적어넣을 수 있도록 했다.

서류전형과 필기시험을 거친 뒤 시행되는 면접에서는 면접관이 응시자의 인적사항에 대한 질문을 할 수 없고, 발표나 토론 방식의 면접을 통해 업무역량을 평가하게 된다.

정부는 공무원 경력 채용 과정에서도 이같은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경력 채용시 '경력채용 부문별 표준화방안'을 마련, 서류전형이나 면접에서 학력이나 가족관계 등 인적사항이 공개되는 것을 금지할 방침이다.

중앙 공무원 공개채용의 경우 지난 2005년부터 응시원서에 학력 기재란이 없어지고, 면접에서도 인적사항에 관한 질문이 금지됐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이 5일 정부세종청사 노동부 제3브리핑룸에서 공무원 블라인드 채용 추진 방안에 관해 설명하며 "민간 기업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walden@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이 5일 정부세종청사 노동부 제3브리핑룸에서 공무원 블라인드 채용 추진 방안에 관해 설명하며 "민간 기업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walden@yna.co.kr

정부는 이와 함께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민간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인력 수요가 있는 4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입사지원서 및 면접방식 개선을 위한 컨설팅과 교육을 제공하는 동시에 블라인드 채용 가이드북을 마련해 배포할 계획이다.

또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 국회에서 개정되면 민간기업이 기초심사자료에 신체조건, 가족사항, 출신지역, 재산, 종교, 혼인 여부 등에 관한 정보를 기재토록 하는 것을 금지할 방침이다. 이를 어길 경우 과태료 500만원이 부과된다.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은 "블라인드 방식은 채용 단계에서 편견을 없애기 위한 것"이라며 "명문대를 졸업한 사람들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지적이 있긴 하지만 실력있는 인재라면 전형 과정을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umsoo@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Ferruccio Ferragamo, Chairman Of The Corporate CaridadCline440483550 2018.04.26 189
49 These Embrace Il Mulino New York MaynardProby5177 2018.04.26 152
48 검찰 수사권 축소·대공수사권 경찰 이관..권력기관 개혁 박차 Knight 2018.01.14 157
47 임종석 비서실장 '특사' 자격 첫 외국행..靑, 확대해석 선긋기 Knight 2017.12.10 185
46 유리천장 깨자" 李총리의 잇따른 행보 눈길 Knight 2017.11.04 156
45 李총리, 오늘 그리스로 출국..취임 후 첫 해외순방 Knight 2017.10.22 165
44 일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시작부터 결정까지 Knight 2017.10.21 151
43 文정부 일자리정책 로드맵 나왔다..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확충 Knight 2017.10.18 163
42 선물 안고 귀국하는 김동연.."美·中 급한 불 껐다"(종합) Knight 2017.10.15 154
41 靑, 이영호 대검 사무국장 임명..첫 행시 출신 "편중 인사 없앨 것" Knight 2017.09.26 207
40 김명수 "국민 위한 사법부로, 앞장서 리드 않고 마음모을 것" Knight 2017.09.22 154
39 靑, '문정인 비판' 송영무 장관에 '엄중 주의'..혼선정리 Knight 2017.09.19 173
38 팩트체크]정부 800만달러 대북인도지원 공여는 '퍼주기'인가 Knight 2017.09.18 146
37 헌재,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체제 유지하기로 결정 Knight 2017.09.18 192
36 왼손을 때리면 오른손으로 공격하라"..이낙연 '사이다 화법' Knight 2017.09.15 181
35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불발..법조계 '우려 Knight 2017.09.11 242
34 국가정보원, 1급 전원교체..사상 첫 여성 부서장 탄생 Knight 2017.08.25 190
33 25% 요금할인' 정부 연이은 강공, '보편요금제' 도입 착수 Knight 2017.08.23 145
32 김현종 "한·미 공동조사 없이는 FTA 개정 협상 못해" 초강수 Knight 2017.08.23 169
31 檢, '국정원 댓글' 민간인 팀장 집·사무실 30여곳 압수수색 Knight 2017.08.23 17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