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Government

연합뉴스

[단독] 국가정보원, 1급 전원교체..사상 첫 여성 부서장 탄생

입력 2017.08.25. 15:43 수정 2017.08.25. 16:04

"정치 단절 원칙에 따라 인사 단행..과거 물의 야기자 철저 배제"
철저한 능력 위주 인사..복수의 여성 부서장들, 해외와 국내 업무 맡아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장용훈 기자 = 국가정보원이 최근 개혁 차원에서 1급을 전원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특히 정보기관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여성 부서장이 탄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관계자는 25일 "국정원은 개혁 차원에서 조직개편 작업을 추진해 최근 마무리 했다"며 "이런 연장선에서 1급에 대해서는 전원 교체 원칙에 따라 인사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조직개편 작업에서 국내 업무를 담당해온 일부 부서와 지부를 없애고 새로운 안보개념에 따른 활동과 국익 증진을 목적으로 하는 조직을 새로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20170825154321415ourt.jpg이미지 크게 보기

이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새 출발을 다짐하는 의미에서 정보기관이 철저히 정치와 단절되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진행됐다"며 "과거에 물의를 야기한 자는 철저하게 배제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국내 정보기관 탄생 이후 처음으로 복수의 여성 부서장이 발탁됐다. 

여성 부서장들은 모두 해외 및 국내 업무를 담당하는 주요 부서장을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철저하게 능력 위주로 이뤄졌다"며 "그동안 소외돼온 여성도 그동안 업무에서 보여준 실력에 따라 발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rhd@yna.co.kr

jyh@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