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Government

뉴시스

[단독]靑,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전원 물갈이..'우병우 별동대' 청산

오제일 입력 2017.08.02. 09:52

 

민정비서관·반부패비서관실 각각 10명씩 배치
친인척 비리·고위공직자 비위 등 각 업무 분류
"말 안 듣는 사람 혼내주는 곳···솎아내야 개혁"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국정농단을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6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07.24. mangusta@newsis.com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국정농단을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6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07.24.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청와대가 민정수석실 산하 감찰조직인 특별감찰반(특감반) 직원 전원을 '물갈이' 한 뒤 민정비서관실과 반부패비서관실에 분산 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특감반 조직을 둘로 쪼갠 것이다.

대통령 친인척 비리와 고위 공직자 비리 정보 수집 활동을 하는 특별감찰반은 업무 성격상 민정수석실 내에서도 핵심 조직으로 꼽혔다.

특히 우병우 전 민정수석 시절 특감반은 검사와 검찰 출신 수사관이 다수 포진해 '우병우 별동대'로 불리기도 했다. 이런 이유로 특감반은 새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 내부의 적폐로 간주돼 그간 꾸준히 청산 대상으로 거론됐다.

2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청와대는 박근혜정부 시절 특감반 인력을 전원 방출한 뒤 최근 검찰과 경찰로부터 20명을 새로 파견받았다. 새로 충원된 인력엔 검찰 수사관 8명과 경찰 8명이 포함됐다.

새로 충원한 특감반 직원들은 서울중앙지검 범죄정보과 및 대검 범죄정보기획관실, 경찰 정보국 출신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향후 정보수집 외근 활동을 할 예정이다. 나머지 인력은 국세청과 감사원의 서기관급 출신으로 내근 행정직인 것으로 파악됐다.

청와대는 새로 꾸려진 인력을 백원우 민정비서관 산하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실 산하로 각각 10명씩 분산 배치했다. 기존에 민정비서관실 산하 단일부서이던 특감반을 지휘부서가 다른 두 조직으로 나눈 것이다.

청와대는 조직을 나누면서 업무도 구분한 것으로 파악됐다. 민정비서관실에선 대통령 친인척과 특수관계자의 비리 정보 수집을 전담하고, 반부패비서관실에선 고위공직자 비위 정보 수집 활동를 벌이는 것으로 파악됐다.

청와대가 특감반을 둘로 나눈 것은 이 곳에 권력이 집중하면서 발생하는 폐해를 막아야 한다는 정치권 목소리를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정치권에선 '우병우 별동대'로 불렸던 특감반의 청산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특검반이 우 전 수석의 지휘 아래 표적 감찰 등을 진행하는 등 국정농단 사건에서 역할 한 것으로 특검과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나면서 비판 여론은 커졌다.

이와 관련 특감반에서 강압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문화체육관광부 직원 백모씨는 우 전 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재판에 출석해 회유 및 협박이 있었다는 취지 진술을 내놓기도 했다. 소속 공무원 징계를 하지 않았더니 특감반에서 표적 감찰이 들어왔고, 이 과정에서 강압 조사가 있었다는 것이다.

특감반을 둘러싼 논란은 문무일 검찰총장 인사 청문회까지 이어졌다.

인사청문회 당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특감반을 지칭하며 "여기가 우병우 전 수석이 말 안 듣는 사람을 혼내주는 곳"이라며 "이런 사람들을 솎아내는 게 검찰 개혁의 방향이고 정치권이 주장하는 우병우 사단을 솎아내야 한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kafka@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한미 외교, 첫 통화..틸러슨 "사드 관련 韓 내 절차 존중 Knight 2017.06.22 0
49 김현미, 부동산 투기세력과 전쟁 나서나(종합) Knight 2017.06.23 0
48 '위안부 합의'에 칼 꺼내든 강경화.. 협상과정 검증 지시 Knight 2017.06.24 0
47 윤석열 취임 한 달..줄 잇는 선거 사건 '첫 시험대' Knight 2017.06.24 0
46 안경환 접더니 더 '센' 카드 꺼냈다"..공수처 일성에 술렁이는 검찰 Knight 2017.06.27 0
45 강경화-틸러슨 첫 외교장관 회담, 틸러슨 "대북압박 공동인식 Knight 2017.06.29 0
44 대통령 전용기로 오는 어보 2점..40여점은 지금도 행방불명 Knight 2017.07.02 0
43 강경화 외교 시험대 한미정상회담..무난한 데뷔전 치러 Knight 2017.07.02 0
42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전면 시행..지원서에 학력·사진 금지 Knight 2017.07.06 0
41 정부가 월급보탠다" 최저임금 3조원 포함 총 4조+α 지원 Knight 2017.07.16 0
40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복지·교육]0~5세 월 10만원 '아동수당' 기초·장애연금 25만원으로 Knight 2017.07.20 0
39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노동 존중]비정규직 사용사유 제한..하청사 임금, 원청에 연대 책임 Knight 2017.07.20 0
38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문화·예술·관광]창작자·지원기관 '공정성 협약'..예술인 고용보험 도입 Knight 2017.07.20 0
37 정현백 "몰카·리벤지포르노 삭제비용 지원하겠다" Knight 2017.07.21 0
36 李총리 "文정부, 세종시 발전 위해 더 많은 지원할 것 Knight 2017.07.22 0
35 문무일의 첫 지시는 '우병우 사단' 걷어내기 Knight 2017.07.26 0
34 文정부 첫 검사장 인사위 90분만에 끝..고위간부 인사 임박 Knight 2017.07.26 0
33 文 대통령 부자증세 지지받나..국정 지지율 74.7% -리얼미터 Knight 2017.07.27 0
» 단독]靑,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전원 물갈이..'우병우 별동대' 청산 Knight 2017.08.02 0
31 8·2 부동산 대책 그 후..] 文정부 부동산 大戰, 장수로 나선 김현미 장관 Knight 2017.08.05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