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노컷뉴스

김경준 "내게 기획입국 제안한 사람은 유영하 변호사"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입력 2017.06.22. 16:13

(사진=김경준 트위터 화면 캡처)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김경준 트위터 화면 캡처)

'BBK 주가조작' 사건으로 8년간의 수감생활 끝에 만기 출소한 김경준(51) 전 BBK투자자문 대표가 자신에게 기획입국을 제안한 사람이 유영하 변호사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김 씨는 22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BBK 사건, 나에게 기획입국을 실제 제안한 자가 박근혜 변호사 유영하!!"라며 "이 사실을 김기동 검사에게 전했지만 그는 '듣기 싫고 민주당이 한 것에 대해 진술하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기획입국 제안을 한나라당이 하면 괜찮고, 민주당이 하면 범죄라는 것이 김기동의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또 BBK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조작을 확인했지만 무마했다는 내용의 주장을 이어갔다.

김 씨는 "MB가 BBK 소유권을 자백하는 'BBK 동영상'을 무마시키기 위해 MB측이 조작한 것이 '가짜 편지'이고, 그럼으로 대선이 조작됐다"면서 "이는 민주주의를 파괴시키는 심각한 범죄이나, 검찰은 조작을 확인하고도 아무도 처벌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BK 가짜 편지를 조작한 양승덕에게 감사 자리를 마련해 주기 위해 한나라당이 노력했고, 신명에게는 MB측이 2천만원을 지불했다"며 "검찰은 다 알고 있으면서도, 가짜 편지 조작 역시 MB측 한나라당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BBK 가짜 편지' 사건과 관련 지난 2015년 "'검찰이 BBK 가짜편지 작성자를 기소하지 않은 건 위법하다"며 검찰이 직무를 유기하고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고 일부 승소했다. 김 씨는 가짜편지 작성에 관여한 인사들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도 일부 승소한 바 있다.

김 씨는 또 당시 검찰이 수사과정에서 자신을 협박·회유하려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검찰이) 우리가 MB를 기소해도 대통령으로 당선될 것이다. 그럼 검찰은 죽는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으면 반대편에서 난리가 날 것"이라며 "니가 다 했다 해라, 그러면 검찰이 너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기동 검사가 LKe뱅크 계좌 통해 한 주가조작 거래 행위들만 빼주겠다고 했다"면서 '왜 다른 거래들은 빼지 않냐'고 질문하자 "빼면 너에게 좋은 것 아니냐고 화를 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LK 행위들을 빼는 것은 당연히 MB 공범 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씨는 2007년 대선 직전 당시 한나라당 유력 대선 후보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주라고 폭로해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김씨는 1999∼2000년 이명박 전 대통령과 동업해 LKe뱅크와 BBK투자자문 등을 설립하고 자신이 대표로 있던 옵셔널캐피탈이 BBK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공시해 주가를 끌어올렸다. 

이후 검찰은 이 'BBK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김 씨의 단독범행으로 결론지었다. 김 씨는 주가를 조작하고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돼 2009년 대법원에서 징역 8년과 벌금 100억 원이 확정됐다.

미국 국적이었던 김 씨는 지난 3월 28일 만기출소 했고, 직후 미국 LA로 떠났다. 김 씨는 LA에 도착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paladin703@cbs.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8년만에 드러난 'MB 블랙리스트'의 실체..분노 넘어 한탄 Knight 2017.09.12 8
61 안보리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유류 첫 제재 대상에 포함 Knight 2017.09.12 6
60 단독]문건 결재 김관진 정조준, 칼끝 결국 MB로 Knight 2017.09.07 18
59 '빨간 마티즈의 비밀' 2년만에 복원된 휴대전화 Knight 2017.09.07 20
58 이혜훈 "당을 위한 결정 곧 내리겠다"..금명간 사퇴 시사(종합 Knight 2017.09.05 6
57 박근혜 뇌물' 삼성 이재용, 1심 징역 5년..모든 혐의 유죄 Knight 2017.08.25 8
56 300명 뽑는데 9만명 몰린 9급 공무원 시험 Knight 2017.08.23 6
55 종합] 한명숙 "2년, 가혹했던 고통.. 새로운 세상 만나 기뻐" Knight 2017.08.23 7
54 MBC 아나운서 "수정할 수 없는 앵커멘트 읽어야 했다 Knight 2017.08.22 14
53 딸 가진 아버지로서 소녀상 태우게 돼 뿌듯하죠 Knight 2017.08.15 9
52 종합]안철수 "당대표 출마..당 살리자는 절박함 때문" [1] Knight 2017.08.04 5
51 국정원 '댓글부대' 줄줄이 수사받나..年30억 '알바비' 회수는? Knight 2017.08.04 19
50 원세훈의 단독 플레이?..녹취록 단서로 'MB 개입 흔적' 캔다 Knight 2017.07.26 6
49 임용시험 통과해야 정규직" vs "담임 맡는 등 동일 노동" Knight 2017.07.22 10
48 국정원 '세월호 실소유주' 의혹, '진실'은 있다 Knight 2017.07.21 8
47 주광덕 의원, 안경환 '몰래 혼인신고' 판결문 공개 고발 당해 Knight 2017.07.20 7
46 이하경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더 '타락'해도 좋다 Knight 2017.07.17 10
45 2018년 최저시급 7천530원 확정..노사 모두 "불만족" Knight 2017.07.16 6
44 MBC 몰락 10년사② 풍자와 웃음을 축출한 MBC 경영진들 Knight 2017.07.16 8
43 문재인 대통령이 탁현민 못놓는 5가지 '눈물의 이유' Knight 2017.07.15 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