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연합뉴스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입력 2017.06.20. 06:17 수정 2017.06.20. 07:11

 

가족성명 통해 발표..美 여론악화로 북미관계 냉각 장기화될듯

(평양 AFP/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씨 가족들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병원에서 치료받던 웜비어가 이날 오후 3시20분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오하이오 주(州) 신시내티에 거주하는 가족은 성명에서 "아들 오토 웜비어가 집으로의 여행을 완전히 끝냈다고 발표하는 것은 우리의 슬픈 의무"라며 "우리 아들이 북한의 손아귀에서 받은 끔찍한 고문과 같은 학대는 어떠한 다른 결과를 낳을 수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2016년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의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던 웜비어가 같은 해 2월29일 기자회견하는 모습.    bulls@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평양 AFP/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씨 가족들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병원에서 치료받던 웜비어가 이날 오후 3시20분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오하이오 주(州) 신시내티에 거주하는 가족은 성명에서 "아들 오토 웜비어가 집으로의 여행을 완전히 끝냈다고 발표하는 것은 우리의 슬픈 의무"라며 "우리 아들이 북한의 손아귀에서 받은 끔찍한 고문과 같은 학대는 어떠한 다른 결과를 낳을 수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2016년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의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던 웜비어가 같은 해 2월29일 기자회견하는 모습. bull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씨가 19일(이하 현지시간) 결국 숨을 거뒀다.

미 오하이오 주(州) 신시내티에 거주하는 웜비어의 가족들은 성명을 통해 병원에서 치료받던 웜비어가 이날 오후 3시20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가족은 성명에서 "아들 오토 웜비어가 집으로의 여행을 완전히 끝냈다고 발표하는 것은 우리의 슬픈 의무"라며 "우리 아들이 북한의 손아귀에서 받은 끔찍한 고문과 같은 학대는 어떠한 다른 결과를 낳을 수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20170620061740722albz.jpg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과 북한 간 오랜 교섭 끝에 지난 13일 혼수상태로 고향에 돌아온 웜비어는 병원에 입원한 지 엿새 만에 공식 사망 선고를 받았다.

웜비어는 심각한 뇌 손상 증상으로 오랫동안 혼수상태를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그가 지난해 3월 재판 이후 식중독 증세인 '보툴리누스 중독증'을 보이다가 수면제를 복용한 후 코마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버지니아주립대 3학년이던 웜비어는 지난해 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의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으며, 같은 해 3월 체제전복 혐의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미국 시민이 강제 억류 후 송환된 지 일주일도 안 돼 사망함에 따라 미국 내 대북 여론이 더욱 악화하고, 이에 따라 가뜩이나 냉각된 북미 관계도 더욱 냉각될 것이란 전망이 커지고 있다.

20170620061740877gwkl.jpg이미지 크게 보기

leslie@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안보리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유류 첫 제재 대상에 포함 Knight 2017.09.12 6
21 8년만에 드러난 'MB 블랙리스트'의 실체..분노 넘어 한탄 Knight 2017.09.12 8
20 박성진 자진 사퇴.."부적격 납득 어렵지만 국회 존중해 결정"(종합 Knight 2017.09.15 98
19 강원랜드 '부정청탁' 실체가 드러났다.. 지역 실세, 친인척 7명 꽂아 Knight 2017.09.15 112
18 MB국정원 심리전단의 민낯.. 유치하고 조잡한 우경화 여론몰이 Knight 2017.09.16 112
17 국정원 댓글공작' 민병주 前 단장 구속..'윗선' 수사 탄력 Knight 2017.09.19 101
16 저놈의 케이블카 때문에 쫓겨날 판" 부산 해녀의 눈물 Knight 2017.09.22 97
15 윤도현 8월경, 김어준 10월 물갈이"..국정원 예고대로 퇴출 Knight 2017.09.30 105
14 군 내부제보자' 색출 지시한 김관진..'정치개입' 수사 임박 Knight 2017.10.07 98
13 MB정부 DJ노벨상 취소 공작 정황..정치권 '일제성토' Knight 2017.10.08 104
12 단독] MB국정원 '노무현 비하' 공작 벌였다 Knight 2017.10.09 115
11 민주·국민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충격" vs 한국 "정치공작" Knight 2017.10.12 114
10 국정원 정치공작' 추명호·추선희, 오늘 구속 심사 Knight 2017.10.19 103
9 文대통령 '노사정 8자회의' 수용할까..문성현 "靑에 뜻 전달" Knight 2017.10.22 98
8 최승호 MBC 사장 "첫 업무는 해고자 복직, 내일부터 시작하겠다 Knight 2017.12.08 115
7 'DJ 비자금' 추악한 허위폭로, 철저히 책임 물어야 Knight 2017.12.09 104
6 檢 댓글사건 시발점 '국정원 여직원' 곧 기소..5년만에 재판 Knight 2018.01.21 109
5 물고 물리는.. 한국당·경찰 '개 설전' Knight 2018.03.27 125
4 치밀하게 계산된 김정은의 '비공식' 중국 방문 Knight 2018.03.28 106
3 [뒤끝작렬] BBK 투사 정봉주의'봄날' 같은 정치인생의 몰락 Knight 2018.03.28 1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