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단독]문건 결재 김관진 정조준, 칼끝 결국 MB로

Knight 2017.09.07 06:24 조회 수 : 1

경향신문

[단독]문건 결재 김관진 정조준, 칼끝 결국 MB로

구교형 기자 입력 2017.09.07. 06:02

[경향신문] ㆍ국방부, 내주 TF 본격 가동

20170907060257394qwpc.jpg이미지 크게 보기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2012년 총·대선을 겨냥한 댓글 공작 준비계획을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68)의 결재를 받아 청와대에 보고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3년 전 수사에서 ‘면죄부’를 받은 김 전 장관에 대한 재수사가 불가피해졌다. 당시 군 최고책임자였던 김 전 장관 조사 이후에는 댓글 공작에 개입했거나 방조했을 것으로 의심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76)에 대한 조사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번 사건은 청와대와 국방부 조사를 거쳐 검찰의 본격 수사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경향신문이 6일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실 도움을 받아 취재한 결과 국방부는 다음주 청와대 안보실과 함께 ‘댓글 공작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사이버사 선거개입 사건에 대한 재조사에 돌입할 예정이다. 진상규명 TF는 사이버사가 2012년 2월 댓글 공작을 승인받기 위해 김 전 장관 결재를 받아 청와대에 보고한 ‘2012 사이버전 작전 지침’을 근거로 문건 작성 경위와 실행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그 당시 사이버사에 근무했던 요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2014년 국방부 조사본부와 검찰단이 차례로 수사에 나섰지만 김 전 장관은 소환은커녕 서면조사도 받지 않았다. 대신 국방부는 3급 군무원인 이모 전 심리전단장(64)을 이 사건 ‘몸통’으로 지목했다. 댓글 공작 수혜자가 박근혜 전 대통령(65)이었기 때문에 ‘정치 관여’는 했지만 ‘대선 개입’은 하지 않았고, ‘개인적 일탈’은 있었지만 ‘조직적 개입’은 없었다고 결론 내린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김 전 장관이 총·대선을 겨냥한 사이버심리전 준비계획이 담긴 문건에 직접 결재한 것이 드러나면서 재수사의 ‘칼끝’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전직 사이버사 고위간부는 언론 인터뷰에서 “김 전 장관이 매일 아침 사이버심리전 동향을 보고받았다”고 증언했다. 사이버사 댓글 공작에 투입된 예산 일부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에서 지원받은 대목 역시 결재권자인 김 전 장관에 대한 조사 필요성을 높여주고 있다. 김관진 전 장관은 이명박 정부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에 책임지고 김태영 당시 장관이 사퇴하면서 2010년 12월 장관에 임명됐다. 김관진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 들어 첫 국방부 장관으로 내정된 김병관 후보자가 낙마하면서 자리를 계속 지켰고, 2014년 6월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번 사건은 국정원 적폐청산 TF와 검찰이 협업 중인 국정원 댓글사건 재수사와 비슷한 방식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먼저 국방부 진상규명 TF가 자체 조사를 거쳐 비위가 확인된 이들을 검찰에 고발하거나 수사의뢰하면 검찰이 후속 수사를 통해 민간인 신분이 된 김 전 장관 등 공직자 출신들을 불러 조사하는 것이다.

<구교형 기자 wassup01@kyunghyang.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최순실 조카 장시호 '국정농단' 첫 석방..202일만에 자유 Knight 2017.06.08 0
61 '삼성합병 찬성 압력' 문형표 징역 2년6개월 Knight 2017.06.09 2
60 사인 변경 불가"→"외부 충격 탓".. 정권 바뀌자 뒤바뀐 진단서 Knight 2017.06.16 1
59 공공기관 개혁' 내세운 성과연봉제..도입부터 폐기까지 Knight 2017.06.16 0
58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Knight 2017.06.20 0
57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Knight 2017.06.20 0
56 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 전국으로 확산 조짐 Knight 2017.06.21 1
55 정유라 입만 열면 '폭탄'..변호인도 "못말려" 곤혹 Knight 2017.06.22 0
54 김경준 "내게 기획입국 제안한 사람은 유영하 변호사" Knight 2017.06.22 1
53 학부모들 "일방적 자사고 폐지 받아들일 수 없다" Knight 2017.06.23 0
52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Knight 2017.06.23 0
51 고속道 휴게소에 초등생 혼자 남겨둔 담임교사.. 아동학대 논란까지 Knight 2017.06.24 1
50 문재인 정부, 종교인 과세 실현할 수 있을까 Knight 2017.06.24 0
49 檢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287명 징계 통보..교육당국 '고심' Knight 2017.06.25 0
48 국민의당 뒤흔든 '선거공작' 역풍..정계개편 광풍 되나 Knight 2017.06.27 0
47 BBK 김경준 "이명박 전 대통령, 경제적 재기 위해 BBK 직접 운영" Knight 2017.06.27 0
46 文정부 '전교조 합법화' 현실화하나..조대엽 "합법화 방안 모색" Knight 2017.07.03 0
45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7년·조윤선 6년 구형 Knight 2017.07.03 0
44 박근혜 5촌 살인사건' 6년만에 통화기록 공개 Knight 2017.07.05 0
43 일본군 위안부 참상 증명할 '영상' 찾았다..서울시-서울대, 최초 공개 Knight 2017.07.05 0
위로